전체뉴스 1-10 / 155,3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이든 친환경 정책의 역설…유가 연일 급등

    ... 석유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면 화석 에너지에 대한 투자를 줄인 에너지업계가 제대로 공급할 수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시장 일각에선 유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과도하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국제 유가가 상승하면 주요 정유사 주주도 기업 순이익 극대화를 위해 원유 생산능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태도를 바꿀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생산량 조절 역시 변수다. 하지만 일부 원자재 투자자는 국제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원유 ...

    한국경제 | 2021.06.15 21:39 | 이고운

  • thumbnail
    "주가 더 오른다"…'고수'들이 입모아 추천하는 종목

    ... 시기”라고 말했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삼성화재, DB손해보험, 현대해상의 올해 예상 PBR 평균은 0.49배 수준까지 떨어졌다. 올해 예상 ROE는 8.6%로 추정된다. 대신증권은 최선호주로 현대해상을 꼽으며 “올해 순이익이 지난해 대비 40% 이상 증가할 전망인데 PBR은 0.36배 수준에 머물러 있다”고 설명했다. 은행·보험과 달리 증권주의 하반기 전망은 썩 밝지 않다. 경기가 회복되면서 중앙은행이 지급준비율 상향, ...

    한국경제 | 2021.06.15 17:51 | 설지연

  • '고점 논란' 휩싸인 美 비디오 게임주

    ... 매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2% 줄어든 46억달러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4월 대비 여전히 70% 많다. 문제는 주가의 추가 상승 여부다. KB증권에 따르면 2021~2023년 S&P500 기업의 평균 주당순이익(EPS) 연평균 증가율은 19%다. 같은 기간 액티비전 블리자드(ATVI·10.3%), 테이크루 인터랙티브(TTWO·10.0%), 일렉트로닉 아츠(EA·9.7%), 닌텐도(-5.6%), ...

    한국경제 | 2021.06.15 17:42 | 고윤상

  • thumbnail
    신한라이프 "멀티 채널로 2060 다 잡을 것"

    ... “멀티 채널 강점 살릴 것” 지난해 말 기준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 자산을 합친 신한라이프의 총 자산은 71조5000억원 규모다. 통합을 마무리하면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에 이어 업계 4위(자산 기준)로 올라선다. 당기순이익은 3961억원으로 업계 2위, 재무 건전성을 나타내는 지급여력(RBC) 비율은 314.1%에 이른다. 두 회사가 합쳐지면서 다변화된 판매 채널은 회사의 최대 경쟁력이 될 것이라는 게 성 사장의 생각이다. 그는 “2040세대 ...

    한국경제 | 2021.06.15 17:30 | 정소람

  • thumbnail
    저축은행 자산 사상 첫 100조 돌파

    ... 저축은행 업계 관계자는 “중금리 대출 활성화를 통해 대출 저변이 꾸준히 확대되고 있고 최근 디지털 전환을 서두르며 20~30대 젊은 고객 유입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고 했다. 상위 5개 저축은행은 올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늘어나는 등 호실적을 거뒀다. 다만 현재 중금리 대출 시장 경쟁이 심화되고 있고, 금융당국이 가계부채 대책 차원에서 저축은행에 대출 총량 규제를 한 것 등이 향후 성장 여부를 가를 변수로 꼽힌다. 이인혁...

    한국경제 | 2021.06.15 17:29 | 이인혁

  • thumbnail
    바이든 친환경 정책의 역설…유가 치솟았다

    ... 투자회사 G&R어소시에이츠의 리 괴링 창업자는 공급과 수요의 불일치로 석유 파동이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시장 일각에선 유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과도하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국제 유가가 상승하면 주요 정유사 주주도 기업 순이익 극대화를 위해 원유 생산 능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태도를 바꿀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생산량 조절도 변수다. 하지만 일부 원자재 투자자는 국제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원유 ...

    한국경제 | 2021.06.15 17:28 | 이고운

  • thumbnail
    국세청, 넷플릭스 800억 세금 추징…"4000억 벌고 세금은 22억"

    ... '콜', 승리호', '낙원의 밤' 등도 넷플릭스에 공개되면서 주목 받았다. 올해 4월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넷플릭스 국내 매출은 국내 매출은 4154억5005만 원, 영업이익은 88억2048만 원이었다. 당기순이익은 63억3070만원으로 전년 대비 427%나 성장했다. 이에 넷플릭스는 올해 한국 콘텐츠에 5500억 원의 투자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넷플릭스는 네덜란드 법인에 한국 이용료를 재판매하면서 법인세는 0.5%만 지불해 왔다. 넷플릭스가 ...

    한국경제 | 2021.06.15 17:10 | 김소연

  • thumbnail
    이론! 당신, 저축은행 중금리 대출을 모르셨군요?

    ... 개인신용평가시스템(CSS) 기반의 중금리 대출 시장을 개척하고 디지털뱅킹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혁신 노력을 지속해온 덕분이다. 중금리 대출이 실적 견인 저축은행중앙회 등에 따르면 총자산 기준 상위 10개 저축은행의 올 1분기 당기순이익 합계는 293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분기(1750억원)보다 67.7% 급증했다. 업계 1위 SBI저축은행의 1분기 순이익은 865억원으로 전년 동기(681억원)보다 27.0% 늘었다. OK저축은행도 395억원에서 776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21.06.15 15:18 | 이호기

  • thumbnail
    SBI저축은행, 디지털 혁신으로 '저축銀 1위' 굳히기

    SBI저축은행은 올 1분기 호실적을 기록하며 저축은행 업계 1위 자리를 더욱 공고히 했다. 1분기 기준 총자산은 11조8767억원으로 12조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7.0% 늘어난 865억원을 기록했다. 기업금융과 개인금융 비중을 고르게 유지하는 균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모바일 플랫폼 구축과 신용평가모델(CSS) 고도화 등 디지털 혁신에 역량을 집중한 결과다. ○사이다뱅크서 오픈뱅킹 출시 SBI저축은행은 ...

    한국경제 | 2021.06.15 15:16 | 이인혁

  • thumbnail
    백신 접종 확대에 고점 우려 휩싸인 美 게임주

    ... 지난해 동기 보다 2% 줄어든 46억달러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4월 대비 여전히 70% 많다. 문제는 주가의 추가 상승 여부다. KB증권에 따르면 2021년~2023년 S&P 500 기업들의 평균 주당순이익(EPS) 연평균 증가율은 19%다. 같은 기간 액티비전블리자드(ATVI) 10.3%, 테이크루 인터랙티브(TTWO) 10.0%, 일렉트로닉 아츠(EA) 9.7%, 닌텐도 (-5.6%), 소니 (-7.7%) 등은 더 낮다. 김세환 ...

    한국경제 | 2021.06.15 15:03 | 고윤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