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우디 리야드 상공서 폭발 굉음…당국 "공중 요격" [선한결의 중동은지금]

    ... "23일 오전 리야드 중심부 상공에서 자욱한 연기를 동반한 굉음이 일었다"고 보도했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선 폭음과 연기 등을 담은 영상이 여럿 올라왔다. 이번 요격은 오전 11시께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리야드 알술라이마니야 지역에 사는 한 주민은 "큰 소리와 함께 집 전체가 흔들렸다"며 "하늘에서 뭔가가 떨어진 줄 알았다"고 알자지라에 말했다. 사우디 정부는 이번 상공 공격 배후를 어디로 파악하고 있는지 등에 대해선 ...

    한국경제 | 2021.01.24 12:11 | 선한결

  • thumbnail
    이란 코로나19 발병 2주만에 확진 3천명 육박…사망 92명(종합)

    ... 완전히 퇴치할 수 없는 것은 아니지만 매우 어려운 일이 될 것이다"라며 "이란 의료진이 의료 장비가 충분하지는 않다고 걱정한다"라고 말했다. 이라크에서는 4일 코로나19 사망자가 처음 나왔다. 이라크 보건부는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 술라이마니야 주에서 70대 노인 1명과 수도 바그다드에서 면역이 약한 여성 1명이 코로나19로 숨졌다고 발표했다. 숨진 70대 노인은 이란을 다녀온 사람과 최근 접촉했다. 중동 지역에서 이란 외에 사망자가 나온 곳은 이라크가 처음이다. 이란과 ...

    한국경제 | 2020.03.05 06:00 | YONHAP

  • thumbnail
    이란 코로나19 2주만에 확진 3천명 육박…사망 92명

    ... 어려운 일이 될 것이다"라며 "이란 의료진이 의료 장비가 충분하지는 않다고 걱정한다"라고 말했다. 이라크에서는 4일 코로나19 사망자가 처음 나왔다. 이라크 현지 언론들은 이라크 보건부를 인용해 이라크 북부 쿠르드자치지역 술라이마니야 주에서 70대 노인 1명이 코로나19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중동 지역에서 이란 외에 사망자가 나온 곳은 이라크가 처음이다. 이란과 인접한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는 지난달 25일 이란과 통하는 출입국 사무소 2곳을 폐쇄하고 이란 ...

    한국경제 | 2020.03.04 20:19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총선 첫 도입 전자식 투개표 해킹 ·조작조사

    ... 결과가 무효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번 선거 결과를 두고 전자 투개표 시스템의 결함을 이유로 쿠르드 자치지역 소수 정파 5곳이 수개표를 요구하는 등 신뢰도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이들 소수정파는 25일 낸 공동성명에서 술라이마니야 주 선거관리위원회가 부정선거를 은폐하려고 중앙선관위에서 복사한 투개표 데이터를 조작하려 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라크 헌법에 따르면 전국 단위 선거의 개표 결과를 연방최고법원이 승인해야 선거가 법적으로 유효하지만 논란이 커지자 ...

    한국경제 | 2018.05.26 16:44 | YONHAP

  • 이란 지진, 사망 4000명·부상 7000명 집계…현장 '참혹'

    ... 지시했고,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에샤크 자한기리 수석 부통령을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지명하고 구조·구호 작업을 지휘하도록 지시했다.한편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12일 오후 9시 18분께 발생한 이란 지진의 진앙은 술라이마니야 주 할아브자에서 남남서 쪽으로 32㎞ 지점, 깊이 23.2㎞로 측정됐다.이란 지진센터는 케르만샤 주에서 13일 오전 11시30분까지 여진이 118차례 이어졌고 이 가운데 17차례는 규모 4∼5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이란 지진 피해 ...

    한국경제TV | 2017.11.14 10:53

  • thumbnail
    이란·이라크 국경 규모 7.3 강진에 400여명 사망

    이란 북서부 케르만샤주와 이라크 북동부 쿠르드자치지역 술라이마니야주의 국경지대에서 12일 밤(현지시간) 규모 7.3 강진이 발생했다. 이란에서만 400여 명이 사망하고, 7000명 이상이 부상했다. 이라크에서도 최소 300명이 다쳤다. 케르만샤주에 있는 사르폴-에 자합 마을 주민들이 지진 발생 다음날인 13일 붕괴된 건물을 바라보고 있다. 사르폴-에자합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7.11.14 05:31

  • 이란 지진 사망자 300명 넘었다…부상자 5000여명 추정, 사망자 늘어날 듯

    ... 발생했다. 해당 지역은 구조의 손길이 닿기 쉽지 않은 오지로 구조 시간이 길어질수록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번 지진은 12일 오후 9시 18분쯤 발생했으며, 지진 규모는 7.3, 진앙은 이라크 술라이마니야 주 할아브자에서 남남서 쪽으로 32km 지점, 깊이 23.2km로 측정됐다.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이상민, 철심 가득한 얼굴 X-레이 '충격'…폭행사건 전말은?ㆍ“남편에게 속았다” 분통 ...

    한국경제TV | 2017.11.13 22:58

  • thumbnail
    이란 강진 올해 최악 인명피해…400여명 사망·7000명 부상

    ... 손길이 닿지 않은 지역에 있는 이들도 많아 구조 시간이 길어질수록 사망자의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지진 피해가 가장 큰 사르폴레-자하브와 에즈겔레 지역의 인구는 8만명 정도다. 지진이 시작된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 내 술라이마니야 주(州)에서도 인명피해가 커지고 있다. 쿠르드 자치정부(KRG)는 이번 지진으로 13일 오후 현재 사망자가 7명, 부상해 입원한 주민이 321명이라고 밝혔다. KRG는 술라이마니야 주의 피해 파악과 복구를 위해 이 지역에 13일 ...

    한국경제 | 2017.11.13 19:52 | YONHAP

  • thumbnail
    이란·이라크 국경 7.3 강진…사망자 207명, 부상 1700여명 달해

    ... 사망한 이들이 200여명으로 늘었다. 부상자는 2000명에 육박했고 이재민도 수만명이나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AP, AFP,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이란 정부는 이란 북서부 케르만샤 주와 이라크 북동부 쿠르드자치지역 술라이마니야주(州)의 국경지대에서 규모 7.3 강진이 발생하면서 이란 내 사망자가 현재까지 20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란지역 부상자는 1700명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직 구조의 손길이 닿지 않은 지역에 있는 이들도 있어 사망자의 ...

    한국경제 | 2017.11.13 15:45

  • 이란 지진 "구조 조차 불가능"...사망자 `곳곳` 참혹

    ...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이란 지진은 이 때문에 외신을 통해 빠르게 보도되고 있으며 국내 주요 포털에서 핫이슈 키워드로 등극했다.13일 AP, AFP,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이란 정부는 이란 북서부 케르만샤 주와 이라크 북동부 쿠르드자치지역 술라이마니야주(州)의 국경지대에서 규모 7.3 강진이 발생하면서 이란 내 사망자가 현재까지 20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지진에 따르면 이란지역 부상자는 1천700명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란 지진 이후 구조의 손길이 닿지 않은 지역에 있는 ...

    한국경제TV | 2017.11.13 15: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