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1113 / 1,1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성복 상표 논노 23년만에 사라진다...새상표 선뵐예정

    ... 71년 출범한 여성복 상표인 ''논노''가 23년만에 사라지게 됐다. 또 남성복 상표 "마르시아노"같은 주력상표를 비롯해 "아이에 프", "후즈", "아우토반", "파스텔톤" 등도 없어지고 대신 "이솔 리스티", "쉬즈쿨", "로포엠" 등의 여성복과 남성복인 "더스팅" 등이 봄부터 새로 등장하게 됐다. 논노는 지난 11일부터 오는 25일까지 전국매장에서 폐지될상표 에 대해 50-70% 할인판매하는 ''고별 상표전'' 행사를벌이고 있다.

    한국경제 | 1994.01.15 00:00

  • [광고산업] 광고에서 향기가 난다..책/판촉물서 냄새 풍겨

    ... 광고물을 제작하고 국내에서는 제본만 하도록 했다. 그렇지만 제본작업 역시 일일이 손으로 해야하는등 어려움이 뒤따라 7백40만원의 별도 제본비 를 지불해야만했다. 잡지광고 가운데 국내최초의 향수냄새가 나는 광고는 여성잡지 "쉬즈" 11월호에 게재된 프랑스의 기라로쉐화장품회사의 "드라카 노르"향수광고. 그러나 지난 9월 개장한 애경백화점은 "향기가 있는 백화점"을 컨셉으로 내세우고 공조시스템 속에 실제 향기를 집어넣어 전 매장에 향기가 풍기 도록해 ...

    한국경제 | 1993.11.25 00:00

  • 여성잡지에 세대교체 바람...신세대 주부 겨냥한 변신

    ... 여성잡지를 내놓는다. 느낌 감각이란 뜻의 필(feel)이란 제호에서 알수 있듯 영어세대인 20~30대 여성들을 겨냥하고있다. 중앙출판문화사도 30~40대주부중심의 "오픈"이란 잡지를 발행해오다가 7월 호를 끝으로 막을 내리고 "쉬즈(SHE''S)"란 영어 제호의 새로운 여성잡지를 9월호부터 내놓을 예정이다. 한편 "우먼센스""엘르"등은 이미 이같은 신세대주부들과 젊은 여성을 겨냥 한 감각적이고 시각적인 편집으로 여성잡지계의 영향력있는 광고매체로 자 리잡아가고 ...

    한국경제 | 1993.08.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