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5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PGA 스킨스 게임 개최…문경준·박상현·이수민·함정우 출전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는 6월 1일 경기도 용인시 플라자CC에서 'KPGA 스킨스 게임 2020'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기금 조성을 위해 마련된 이 행사에는 총상금 1억원이 걸려 있으며 지난해 제네시스 대상 문경준(38)과 2018년 상금왕 박상현(37), 2019년 상금왕 이수민(27), 2018년 신인왕 함정우(26)가 출전한다. 문경준과 이수민, 박상현과 함정우가 한 팀을 이뤄 2대2 ...

    한국경제 | 2020.05.26 12:54 | YONHAP

  • thumbnail
    고진영의 방패 vs 박성현의 창…무승부로 끝난 '女帝 대결'

    ... ‘장군 멍군’ 무승부로 끝을 맺었다. 6개월 만에 몸 푼 고진영 ‘코로나19 극복’ 성금 마련을 위해 열린 이번 대결은 각 홀에서 타수가 낮은 선수가 해당 홀의 상금을 가져가는 ‘스킨스 게임’으로 펼쳐졌다. 고진영은 6개월 만에 대회에 나섰다. 그는 “코로나19로 보내게 된 휴가 기간에 골프가 너무 그리웠다”며 “매치플레이를 좋아하지 않지만, 동계훈련을 점검하는 기회로...

    한국경제 | 2020.05.24 19:46 | 김순신

  • thumbnail
    '장군 멍군' 무승부 박성현·고진영 "기분 좋은 마무리"

    ... 끝났다. 24일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은 현역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5)과 3위 박성현(27)의 맞대결로 팬들의 관심이 컸다. 홀마다 걸린 상금을 해당 홀의 승자가 가져가는 '스킨스 게임' 형식으로 진행된 이날 경기는 총상금 1억원을 걸고 진행됐고, 두 선수가 획득한 상금은 지정 기부처에 전달하는 좋은 취지가 이 '슈퍼 매치'를 더욱 빛나게 했다. 고진영과 박성현은 경기 시작 전 인터뷰에서 '상금을 똑같이 절반씩 ...

    한국경제 | 2020.05.24 19:03 | YONHAP

  • thumbnail
    고진영·박성현, 스킨스 게임에서 상금 5천만원씩 무승부

    ... 박성현과 고진영은 24일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경기에서 총상금 1억원을 딱 절반인 5천만원씩 나눠 갖고 비겼다. 이 경기는 홀마다 걸린 상금을 해당 홀의 승자가 가져가는 방식의 '스킨스 게임'으로 진행됐다.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고진영과 3위 박성현의 '일대일 맞대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전 세계 주요 투어가 중단된 상황에서 많은 골프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한국 시간으로 ...

    한국경제 | 2020.05.24 18:39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1대1 대결 부담스러웠지만…골프가 그리워 참가했죠"

    ... 버디를 맞고 패배한 1번홀(파4)의 충격을 가볍게 넘어섰다. 6개월 만에 몸 푼 고진영 ‘코로나19 극복’ 성금 마련을 위해 열린 이번 대결은 각 홀에서 타수가 낮은 선수가 해당 홀의 상금을 가져가는 ‘스킨스 게임’으로 펼쳐졌다. 총 상금은 1억원. 고진영은 확보한 상금을 밀알복지재단에, 박성현은 서울대 어린이병원 후원회에 기부한다. 고진영은 올 들어 처음으로 대회에 나섰다. 그는 지난해 12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끝난 CME그룹 ...

    한국경제 | 2020.05.24 18:08 | 김순신

  • thumbnail
    '슈퍼매치' 앞둔 고진영·박성현 "우리 장점은요…"

    ... 고진영(25·사진 왼쪽)과 박성현(27·사진 오른쪽)은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리는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의 경기 시작 전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일대일 스킨스 게임' 맞대결을 앞두고 장점을 말해달라는 부탁에 박성현은 "제 장점은 크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후배 고진영은 "저는 장점이 없는 것이 단점이고, 단점이 없는 게 장점"이라고 언급했다. ...

    한국경제 | 2020.05.24 14:57 | 채선희

  • thumbnail
    여자골프 세계 1·3위 고진영·박성현 "우린 장점이 없어"

    ... 시작 전 기자회견을 진행한 박상준 SBS 골프 채널 아나운서가 되물었다. 그럴 만도 한 것이 현재 여자골프 세계 랭킹 1, 3위인 고진영(25)과 박성현(27)이 자신의 장점에 대해 "없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이날 '일대일 스킨스 게임' 맞대결을 앞두고 둘은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장점을 말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먼저 답변에 나선 박성현이 "제 장점은 크게 없다"며 몸을 낮추자 후배 고진영은 아예 "저는 장점이 없는 것이 단점이고, 단점이 없는 게 장점"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5.24 14:28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vs 박성현 "상금 절반씩 기부하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

    ... 오션코스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에 출전한 고진영(25)과 박성현(27)이 입을 모아 웃으며 말했다. 이날 오후 고진영과 박성현은 상금이 걸려 있는 18개 홀에서 승부를 겨뤄 각 홀 승자가 상금을 가져가는 '스킨스 게임' 형식의 '일대일 맞대결 이벤트'를 벌인다. 총상금은 1억원이며 고진영은 밀알복지재단, 박성현은 서울대 어린이병원 후원회에 이날 획득한 상금을 기부한다. 둘은 나란히 필리핀 기업 솔레어의 후원을 받고 있으며 세마스포츠마케팅을 매니지먼트 ...

    한국경제 | 2020.05.24 13:53 | YONHAP

  • thumbnail
    골프팬 갈증 씻는 '3대 빅매치' 온다

    ... 정확도 위주의 골프를 하는 고진영(25)과 폭발적인 드라이브 비거리로 ‘닥공’ 골프를 하는 박성현(27)의 플레이 스타일이 관전 포인트. 이른바 ‘창과 방패’의 대결이다. 이 대회는 스킨스 게임 형식으로 열린다. 각 홀에서 타수가 낮은 선수가 상금을 가져가는 방식이다. 총상금은 1억원. 경기 후 선수들이 지정한 기부처에 자선기금으로 쓴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와 필 미컬슨(50·이상 ...

    한국경제 | 2020.05.21 17:34 | 조희찬

  • thumbnail
    고진영 vs 박성현, 우즈 vs 미컬슨…골프 팬들 '설레는 주말'

    ... 올해의 선수에 선정됐고 고진영은 지난해 올해의 선수 타이틀을 차지했다. 정교한 아이언샷이 주특기인 고진영과 특유의 공격적인 스타일의 박성현이 벌이는 이 날 맞대결은 상금이 걸린 각 홀에서 타수가 낮은 선수가 상금을 가져가는 '스킨스 게임' 형식으로 열린다. 총상금은 1억원이며 경기가 끝난 뒤 선수들이 지정한 기부처에 자선기금으로 쓸 예정이다. 나란히 세마스포츠마케팅을 매니지먼트 회사로 두고 있는 박성현과 고진영은 "모든 분이 하루빨리 코로나19를 ...

    한국경제 | 2020.05.21 07: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