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5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민지, 설해원 '스킨스 매치 퀸' 미리보는 女골프 올림픽 승자로

    ... 코스를 지켰다. 박성현(26)과 렉시 톰프슨(24·미국), 에리야 쭈타누깐(24·태국), 이민지(23·호주·사진)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톱랭커 선수들이 명품 샷대결을 펼치는 스킨스 게임을 국내에서 즐길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여서다. 악천후를 뚫고 1위를 꿰찬 이는 하나금융 소속의 호주 동포 이민지다. 시작은 박성현이 좋았다. 1번홀(파4)을 파로 막아 200만원을 확보하며 경기를 시작했다. 2~4번홀에서 ...

    한국경제 | 2019.09.22 16:59 | 김병근

  • thumbnail
    이민지, 설해원 레전드 매치 스킨스 게임 우승

    호주 교포 이민지(23)가 설해원 셀리턴 레전드 매치 스킨스 게임 정상에 올랐다. 이민지는 22일 강원도 양양 설해원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스킨스 게임에서 10번 홀까지 상금 800만원을 획득, 600만원의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을 제치고 우승했다. 이 대회는 이민지, 쭈타누깐 외에 박성현(26), 렉시 톰프슨(미국)이 출전해 매 홀 걸린 상금을 놓고 경쟁하는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진행됐다. 박성현이 먼저 1번 홀을 승리해 200만원을 선취했으나 ...

    한국경제 | 2019.09.22 14:42 | YONHAP

  • thumbnail
    박성현·소렌스탐, 설해원 레전드 매치 우승

    ... 홀 티샷을 아웃오브바운즈(OB) 지역으로 보내 트리플 보기로 시작했다. 그러나 박세리는 7, 8번 홀에서 연달아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녹슬지 않은 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22일에는 총상금 1억원이 매 홀 일정액씩 걸려 있는 스킨스 게임을 현역 선수들이 치를 예정이다. 스킨스 게임 상금은 해당 선수 이름으로 강원도 산불 피해 돕기 성금에 쓰인다. 21일 판매한 갤러리 티켓 2천장이 모두 팔리는 등 이날 대회장에는 다소 흐린 날씨에도 많은 갤러리가 입장해 ...

    한국경제 | 2019.09.21 14:47 | YONHAP

  • thumbnail
    박세리 감독 "생애 최고의 우승은 1998년 US오픈"

    ... 기억나지만 나이가 들수록 젊었을 때 꿈을 쫓아다니며 투어를 다니던 기회들이 소중하게 느껴진다"고 돌아봤다. 이날 경기는 '2인 1조'로 공 하나를 번갈아 치는 포섬 대결이 열리고 22일에는 현역 선수들이 매 홀 상금을 놓고 경쟁하는 스킨스 게임을 벌인다. 첫날 포섬 그룹은 팬 투표로 정했으며 박세리-톰프슨, 잉크스터-이민지, 소렌스탐-박성현, 오초아-쭈타누깐으로 구성됐다. 박 감독은 "많은 팬 여러분이 한자리에 모여 관심도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2016년 은퇴 후 연습을 ...

    한국경제 | 2019.09.21 09:45 | YONHAP

  • thumbnail
    세계 女골프 전설들 '한자리에'…21일 설해원서 '세기의 대결'

    ... 레전드 매치’ 공식 포토콜이 20일 강원 양양 설해원리조트에서 열렸다. 이 매치는 21일 레전드 선수와 톱랭커 선수가 팀을 이뤄 공 하나로 플레이하는 포섬 플레이에 이어 22일 톱랭커 선수들이 홀마다 승부를 가리는 스킨스 게임으로 치러진다. 포토콜에 참석한 줄리 잉스터(뒷줄 왼쪽부터 시계 방향·59·미국), 박세리(42), 로레나 오초아(38·멕시코), 안니카 소렌스탐(49·스웨덴), 이민지(...

    한국경제 | 2019.09.20 17:26

  • thumbnail
    우즈·매킬로이 등 10월 일본서 총상금 4억원 스킨스 게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10월 일본에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제이슨 데이(호주),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함께 총상금 35만달러(약 4억1천만원) 규모의 스킨스 게임을 치른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는 19일 "이들 네 명이 출전하는 스킨스 게임이 10월 21일 일본 지바현 나라시노 CC에서 개최된다"고 보도했다. '더 챌린지 : 저팬 스킨스'라는 명칭으로 진행되는 이 대회는 24일부터 나흘간 일본에서 열리는 ...

    한국경제 | 2019.09.19 15:50 | YONHAP

  • thumbnail
    골든블루,설해원과 셀리턴 레전드 매치 공식 후원사로 참여

    ... 매치’는 대회 첫날인 21일에는 포섬 매치 방식으로 레전드 선수와 현역 선수가 2인 1조로 팀을 이뤄 실력을 겨룬다. 22일엔 4명의 현역 선수가 매 홀 당 상금을 걸어 홀에서 가장 적은 점수를 기록한 선수가 상금을 획득하는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진행된다. 골든블루는 2016년에 국내 위스키 업계 최초로 골프단을 창단하고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작년 10월에 인천에서 열린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도 주류 기업으로 유일하게 공식 ...

    한국경제 | 2019.09.19 12:58 | 김태현

  • thumbnail
    박세리·소렌스탐 등 LPGA 전설들, 주말 양양서 '명품 샷 대결'

    ...가 국내 팬들과 만난다. 올해 처음 열리는 이 대회는 첫날인 21일에는 은퇴 선수와 현역 선수가 '2인 1조'를 이뤄 포섬 대결을 진행하고, 마지막 날인 22일은 현역 선수들이 매 홀 걸린 상금을 놓고 경쟁하는 스킨스 게임을 벌인다. 은퇴 선수들은 22일 시타를 하고 스킨스 게임 상금은 대회 종료 후 강원도 산불 이재민 돕기 성금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현역 시절 거의 매 대회 우승을 놓고 치열하게 경쟁한 박세리 감독과 소렌스탐의 '추억의 ...

    한국경제 | 2019.09.19 07:23 | YONHAP

  • thumbnail
    박성현-소렌스탐, 골프팬 선정 '가장 이상적인 팀'

    ... 결과를 확인하니 선수 시절로 돌아간 듯한 긴장감이 생긴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함께 팀을 이루게 된 톰프슨과 어떤 플레이를 함께 해나가는 것이 가장 효과적일지 전략도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22일에는 레전드 선수들의 시타식에 이어 현역 선수들이 홀마다 상금의 주인을 가리는 스킨스 게임을 진행한다. 상금 1억원은 전액 강원 산불 이재민에게 기부될 전망이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9.11 14:09 | 김병근

  • thumbnail
    박성현-소렌스탐·박세리-톰프슨 레전드매치 팀 결성

    ... 소렌스탐의 정교함이 보태져 이번 대회 매치업 중 가장 이상적인 팀 구성"이라고 평가했다. 박세리는 "팀 매칭 결과를 확인하고 나니 선수 시절로 돌아간 듯한 긴장감도 생긴다. 함께 팀을 이루게 된 톰프슨과 어떤 플레이를 함께 해나가는 것이 가장 효과적일지 전략도 고민 중이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22일에는 은퇴 선수들의 시타식에 이어 현역 선수들이 매 홀 상금의 주인을 가리는 스킨스 게임을 진행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9.11 10: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