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3661-43670 / 44,5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Big Bank '빅뱅'] '슈퍼뱅크' 발판 마련 .. 어떤 모습될까

    ... 슈퍼은행이 된다. 총자산규모는 6월말현재 1백5조원에 이른다. 총자산이 62조여원인 외환은행보다 40조원가량 많다. 세계적으로는 자산규모 1백5조원을 환율 1천2백50원 기준 달러로 환산하면 8백41억달러가 된다. 이는 영국의 스탠더드차터드은행보다도 앞서는 수준. 세계적인 금융전문지 뱅커지 7월호에 나타난 순위는 한일의 자산규모가 1백91억5천만달러로 2백84위, 상업이 2백71억5천2백만달러로 2백19위에 각각 랭크돼 있다. 세계 1위인 도쿄미쓰비시은행의 자산규모는 ...

    한국경제 | 1998.07.31 00:00

  • [기로에 선 경영인] (5) '강해진 이사회'

    ... 사외이사가 남미경제도 위험하다며 끝까지 반대했다는 것이다. 현지 대리점에는 어떻게 설명해줘야 할지 답답하기만 하다. 회사 생활 30년에 과장 노릇이나 하고 있으니 회사를 떠나야 할 날도 멀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글로벌 스탠더드 경영의 요체라는 미국식 이사회 제도가 어설프게 자리를 잡으면서 생겨나는 경영자들의 고민이다. 결정은 늦어지고 실무에 밝은 경영자들의 권한은 줄어들고 있다. 경영자들은 그저 이사회의 결정을 집행하고 그들의 지휘 감독을 받는 ...

    한국경제 | 1998.07.30 00:00

  • [기로에 선 경영인] (4) 조여오는 '글로벌 경영'

    ... 없고, 할 필요도 없었다. L전무로선 어찌해야 할지 막막하다. 그러나 이런 임원들의 고뇌는 "경제위기"라는 상처가 아무는 과정에서 겪어야할 통증이라는게 기로에 선 경영진들의 고백이다. 그동안의 한국적 경영관행에서 벗어나 글로벌 스탠더드로 옮겨가기 위한 과도기적 혼란이란 얘기다. 독일 코메르츠은행과 공동 경영에 들어간 외환은행의 조성진 전무는 이렇게 말한다. "한국적 관행은 많이 바뀌겠지요. 당장은 혼란스러울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어차피 가야할 방향 ...

    한국경제 | 1998.07.29 00:00

  • [컴퍼니 레이더] 스탠더드앤드푸어스, 도시바 등급 하향조정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도시바의 장기 신용등급을 A에서 A-로, 단기 신용등급을 A1에서 A2로 각각 낮췄다. 장기 신용전망도 당분간 "부정적"인 상태로 유지시키기로 했다. S&P는 도시바가 최근 PC시장이 침체되면서 매출이 크게 떨어진데다 경영회복 전망도 어둡다고 판단해 신용등급을 하향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29일자 ).

    한국경제 | 1998.07.28 00:00

  • 말레이시아 해외채권 발행연기..주요기업 신용등급 일제하향

    미국의 신용평가기관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말레이시아의 국영 석유회사를 비롯, 통신 전력회사 및 주요 은행의 신용등급을 일제히 하향조정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이와관련, 말레이시아 재무부는 20억달러의 해외채권을 발행하려던 계획을 연기했다. 또 콸라룸푸르증시도 이날 주가지수가 지난해 7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주저앉는 등 신용등급 추락에 따른 충격이 커지고 있다. S&P는 이날 말레이언뱅킹과 통신회사인 텔레콤말레이시아, 전력회사인 ...

    한국경제 | 1998.07.28 00:00

  • [S&P 분석관과의 대담] '한국의 경제위기와 처방'

    아시아 위기는 무디스나 스탠더드앤푸어(S&P)같은 신용평가기관들이 국제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을 생생하게 보여줬다. 이들의 신용평가에 따라 해당국의 통화와 주가는 춤을 추었다. 그렇다면 이들 신용평가기관들은 최근의 아시아, ... 재벌의 과도한 차입경영과 중복투자가 외환위기의 주범으로 몰리고 있기도 하다. 재벌의 장점을 살리면서 글로벌 스탠더드(Global Standard)를 받아들일 수는 없는 것인가. 핸더슨 =재벌은 분명히 한국의 경제성장에서 중요한 ...

    한국경제 | 1998.07.27 00:00

  • [원화가치 급상승] 넘치는 달러 "사자" 실종..왜 급상승하나

    ... 변수 : . 원화가치 일방적 상승 . 중앙은행 개입 없으면 시장기능 상실 가능성 .이범영 씨티은행 지배인 - 단기환율 전망 : 1,150원대 - 변수 : . 8월까지 공급우위 . 외국인 환차익기대 이탈가능성 .한주혁 스탠더드앤드차턴드은행 딜러 - 단기환율 전망 : 1,170원대 - 변수 : . 정부의 의지가 가장 중요 . 8월들어 원화갑 진정기대 .김명한 체이스맨해튼은행 부지점장 - 단기환율 전망 : 1,180원대 - 변수 : . 기조적 ...

    한국경제 | 1998.07.27 00:00

  • [부실경영 첫 배상판결] '선진국의 소액주주 권한'

    ... 냈다. 물론 이는 93년 상법개정을 통해 소액주주권을 제도적으로 적극 보장한 결과. 단 1주의 주식만 있어도 대표소송을 할 수 있으며 회사쪽에 변호사 비용을 청구할 수 있도록 소송조건을 완화시켰기 때문이다. 유럽 역시 글로벌 스탠다드로 자리잡은 소액주주권은 사회적으로 이미 정착된 단계. 95년 6월 영국의 브리티시가스사는 직원임금을 3% 올리면서 대표이사의 보수를 70% 가까이 인상했다가 경영진들이 주주총회에서 4천여명의 소액 주주들로부터 불신임을 당하는 ...

    한국경제 | 1998.07.24 00:00

  • [위기 극복한 '세계의 CEO'] (7) 도요타 오쿠다 히로시 사장

    ... 도요타 부진의 주범이었다. 그래서 오쿠다 사장이 내놓은 해결책이 일본식 경영 깨뜨리기였다. 그는 취임직후부터 연공 서열제 폐지, 성과급제도 실시, 사내 벤처 육성, 해외 지식인들을 집합시킨 자문위원회 창립등 경영의 글로벌 스탠더드화를 숨가쁘게 추진했다. 오쿠다 사장이 취임직후 처음 착수한게 나이든 중견간부의 영향력을 최대한 줄이는 작업이었다. 창의력이 넘쳐나는 젊은 조직으로 만들기 위해서였다. 서열 3위인 임원을 한직으로 내쫓고, 고참간부들을 계열사로 ...

    한국경제 | 1998.07.23 00:00

  • [교육/사회면톱] 병역비리관련 168명 명단 공개 .. 검찰

    ...(주)이천전기대표) 이호건(58.(주)대유 양행 대표) 하건진(61.상업) 최정복(49.주부((주)순신 대표) 장순애(52.주부 (결성수산대표)) 전찬국(63.전(주)선화개발 대표) 정재옥(46.주부(주일화학 대표)) 석경희(49.스탠다드 제도기상사 대표) 문윤길(56.변호사) 이정구(55. (주)대우건설 부사장) 김경애(53.농업) 정영무(58.(주)삼천리 대표) 약식기소 =이승무(52.건물임대업) 권천혁(49.서울종합기계 대표) 이인재 (59.(주)신아기기 대표) ...

    한국경제 | 1998.07.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