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3891-43900 / 44,9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피치IBCA, 한국 신용등급 상향] '무디스/S&P는 언제'

    영국계 피치IBCA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투자적격"으로 끌어올림에 따라 무디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사 등 다른 국제신용평가기관들도 잇따라 신용등급을 상향조정할 전망이다. 특히 무디스와 S&P는 작년말부터 한국의 장기전망을 "긍정적"으로 조정해 신용등급 상향조정 움직임을 보였다. 최근엔 "최종 결심"을 위해 실사단을 한국에 파견하기도 했다. 때문에 내달중 또 한번 신용등급 상향조정이란 "낭보"가 전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1999.01.19 00:00

  • [금융산업 뉴 트렌드] 은행 99년 경영전략 : '서울은행'

    ...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의미다. 서울은행은 올해중 외국은행에 경영권이 넘어갈 것으로 보고 경영전략도 2단계로 나눴다. 경영권 이양때까진 경영구조를 개편하고 영업기반을 정비하기로 했다. 신복영 행장은 "경영구조를 글로벌 스탠더드에 입각해 신속히 재설계 할 것" 이라고 밝혔다. 확대이사회의 기능을 강화하고 의사결정과 집행기능을 분리하는게 은행 재설계의 골자다. 경영권 이양을 전후해선 전직원을 대상으로한 이벤트 행사와 교육을 실시, 새 출발을 다짐할 ...

    한국경제 | 1999.01.18 00:00

  • [브라질 사태] 외자이탈 방지 고육책 .. '레알화 추가 절하'

    ... 외자이탈이 걷잡을 수 없이 증가 하는 등 금융불안이 가중되자 결국 이같은 고육책을 택하게 된 것으로 분석 된다. 이에앞서 브라질 중앙은행이 처음으로 레알화 평가절하 조치를 취한지 이틀째인 14일 국제 신용평가기관인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브라질의 장기 무담보 외화채권 등급을 "BB-"에서 "B+"로 내렸다. 기업들에 대해서도 신용등급이 무더기 하향조정됐다. 또 이날 중앙은행 통화정책 담당관 클리우디오 마우슈가 전격 사퇴를 발표했다 번복하는 ...

    한국경제 | 1999.01.16 00:00

  • 브라질, 레알화 또 평가절하 .. 세계주가 일제히 반등

    ... 도입할 것이라는 설이 돌았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브라질에 조사단을 급파하기로 했으며 사태가 악화될 경우 아르헨티나와 멕시코에도 유동성 자금을 제공하겠다고 15일(한국시간) 긴급성명을 통해 밝혔다. 한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전날 브라질의 국가신용등급을 한 단계 떨어뜨리고 브라질 기업들과 브라질에 투자한 대형 금융기관들의 신용전망을 "부정적"(negative)으로 바꿨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16일자 ).

    한국경제 | 1999.01.16 00:00

  • [브라질 사태] 정책혼란 등 .. '브라질 국내 표정'

    ... 폭락하는 가운데 14일엔 국가신용등급 강등 조치까지 당했다. 여기에 중앙은행 관계자들이 줄줄이 사퇴하는등 혼란은 오히려 증폭되는 양상이다. 브라질 중앙은행의 레알화 평가절하 조치 이틀째인 14일 국제 신용평가기관 인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브라질의 장기 무담보 외화채권 (5백81억달러)등급을 "BB-"에서 "B+"로 내렸다. 이와함께 장기 외화표시 국채등급을 "BB-"에서 "B+"로, 자국통화표시 국채 등급을 "BB+"에서 "BB-"로 각각 하향조정했다. ...

    한국경제 | 1999.01.15 00:00

  • [브라질 사태] 다국적기업 '융단폭격' .. 주가 폭락

    ... 사태의 불똥이 브라질 인근국가들로 번지면 회복불능의 타격을 받게된다. 따라서 다국적 기업들은 긴급히 영업전략과 손익전망을 전면 재검토하기 시작했다. 위기를 벗어날 지혜를 짜내는 데 골몰하고 있는 것이다. 국제 신용평가기관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4일 미국과 유럽의 7개 대형 은행의 등급전망을 "부정적"으로 떨어뜨렸다. 미국 시티그룹과 JP모건 뱅크 보스턴, 프랑스 소시에테 제네랄, 스페인 산탄테르, 독일 드레스트너, 네덜란드 ABN-AMRO 등 ...

    한국경제 | 1999.01.15 00:00

  • [브라질 쇼크] 선진국, 진화 공조 .. 미국 주가 하락

    ... 커져 오전장 중반에는 1백10포인트(1.1%)나 급락했다. 세계경제 불안으로 미국기업들의 경영이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에서였다. 브라질 상파울루증시의 보베스파지수는 4%가량 오른 상태에서 출발했다. 하지만 미국 신용평가기관인 S&P(스탠더드&푸어스)사가 브라질 외화표시 장기부채의 신용등급을 "BB-"에서 "B+"로 한단계 낮추자 급락세로 돌변, 전날보다 3%정도 떨어진 상태에서 오전장을 마쳤다. 영국 독일 등 유럽증시는 소폭의 오름세를 보였다. 달러 가치는 전날의 ...

    한국경제 | 1999.01.15 00:00

  • "정치안정도 신용평가 대상" .. S&P 조사단

    방한중인 미국의 신용평가기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조사단이 13일 정치권을 둘러봤다. 이날 오후 한나라당 이상득 정책위의장을 시작으로 국민회의 김원길 정책위의장과 자민련 이상만 제2정조위원장을 잇따라 면담한 것. 이날 만남은 S&P의 요청에 따라 재정경제부가 주선했다. S&P의 최대 관심은 한국 정치권이 얼마나 적극적으로 경제구조조정을 지원하고 있는지에 모아졌다. 정치의 안정성이나 예측가능성도 국가 신용평가의 주요 대상이 되는 ...

    한국경제 | 1999.01.14 00:00

  • [다산포럼] '올 경제정책과 구조조정'..경영환경 변화/대응

    ... 인식하고 비전으로 조직을 통합시키는 리더만이 도전을 뚫고 회사의 발전을 이끌어 갈수 있다고 덧붙였다. 윤 행장은 "한국경제의 모든 분야에서 과감한 구조조정이 진행되고 있다"며 개발연대의 "대마불사" 신화에서 깨어나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 경제운영 시스템을 바꿔 가는 고통스런 과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구조조정엔 먼저 경영의 합리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경영은 구멍뚫린 배를 타고 대해를 건너는 것"이란 말처럼 기업이 끊임없는 경쟁에서 살아남기 ...

    한국경제 | 1999.01.14 00:00

  • 브라질 '불똥' .. 세계주가 하락

    ... 23.43포인트가 떨어진 9,619.89포인트를 기록했다. 미국 및 중남미 지역의 주가하락세는 아시아로 이어져 12일 태국 싱가포르 등 아시아증시가 대부분 1% 안팎 떨어졌다. 한국의 종합주가지수도 631.19로 9.76포인트 하락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지방정부들의 모라토리엄이 확산될 경우 브라질 전체의 신용위기를 초래,국가 신용등급을 낮출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13일자 ).

    한국경제 | 1999.01.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