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4411-44420 / 45,5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민의 정부 1년] 재계재편 : 그룹 깃발 내리고 '각개약진'

    ... 얘기다. 문제가 없는 건 아니다. 축소지향형 구조조정의 결과 성장잠재력까지 갉아먹게 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재벌은 해체되고 있지만 "포스트 재벌 모델"은 아직 찾지 못하고 있다. 한국식 경영의 장점을 살리면서 글로벌 스탠더드를 지향하는 경영모델은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 21세기 새로운 성장을 담보할 새로운 산업도 발견하지 못했다. 좌승희 한국경제연구원장은 "기업은 환경업"이라고 전제, "큰 틀만 잡아 주면 기업들은 최적의 방향을 찾아 적응하게 ...

    한국경제 | 1999.02.24 00:00

  • [국민의 정부 1년] (하) '한국의 과제...해외 시각'

    ... 시장경제 원리에 따른 기업진입및 퇴출 시스템 구축하고 이사회를 중심으로 기업지배구조를 개선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 이를 위한 과제로 사외이사제와 감사제도 강화 투명한 회계기준 도입 등을 제시하고 있다. 신용평가기관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무디스사는 기업의 과다한 부채비율을 낮추고 비핵심사업 정리하는 작업이 추가로 진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금융구조조정 마무리 =IMF는 정부가 출자한 은행을 조속히 민영화해 상업적으로 운영할 것을 권고했다. ...

    한국경제 | 1999.02.24 00:00

  • [학술회의] '동아시아 경제발전 모형과...' : 주제발표 <3>

    "동아시아 국가들은 아시아적 가치에 글로벌 스탠더드를 접목시켜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한국동북아경제학회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한국경제신문사 및 아시아연구기금 후원으로 19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에서 "동아시아 경제발전 모형과 동북아경제협력"을 주제로 정기학술대회를 열었다. 참석자들은 "이 지역의 경제위기는 일시적인 것"이라고 진단하고 "아시아적 가치를 용도폐기해서는 안되며 고유한 장점을 최대한 살려야 한다"고 주장 했다. ...

    한국경제 | 1999.02.22 00:00

  • [국민의 정부 1년] (상) 신용도 높여..'해외선 어떻게 보나'

    ... 호랑이"(한델스블래트, 98년12월29일)란 보도가 그렇다. "잠에서 깨어난 고요한 아침의 나라"(르 누벨 옵저버투아, 99년1월7일)나 "발걸음이 가벼워진 한국"(피어, 99년1월28일)이란 평가도 나오고 있다. 특히 올들어 피치IBCA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무디스 등 세계 3대 신용등급평가기관도 잇따라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상향조정함으로써 낙관론 에 "확인 도장"을 찍었다. 1년전과는 격세지감을 느끼게 할 정도다. 지난해 2월25일 해외 유력지들은 김 대통령 ...

    한국경제 | 1999.02.22 00:00

  • [학술회의] '동아시아 경제발전 모형과...' : 주제발표 <2>

    "동아시아 국가들은 아시아적 가치에 글로벌 스탠더드를 접목시켜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한국동북아경제학회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한국경제신문사 및 아시아연구기금 후원으로 19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에서 "동아시아 경제발전 모형과 동북아경제협력"을 주제로 정기학술대회를 열었다. 참석자들은 "이 지역의 경제위기는 일시적인 것"이라고 진단하고 "아시아적 가치를 용도폐기해서는 안되며 고유한 장점을 최대한 살려야 한다"고 주장 했다. ...

    한국경제 | 1999.02.22 00:00

  • [국민의 정부 1년] (상) '경제정책 종합평가'

    ... 큰 틀을 마련한건 분명하다. 그 틀안의 내용물을 어떻게 채워 나갈지가 앞으로의 과제다. 외환위기 탈출 =환란의 한복판에서 헤매던 한국경제를 일단 안정궤도로 건져올린 것은 DJ정부의 최대 치적이라 할만하다. 최근엔 피치IBCA,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무디스 등 세계 3개 신용평가기관들이 모두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투자적격"으로 상향 조정 했다. 한국경제가 일단 위기에서 벗어났음을 국제적으로 공인받은 셈이다. 물론 외환위기 극복은 국제통화기금(IMF)과 ...

    한국경제 | 1999.02.22 00:00

  • [학술회의] '동아시아 경제발전 모형과...' : 주제발표 <1>

    "동아시아 국가들은 아시아적 가치에 글로벌 스탠더드를 접목시켜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한국동북아경제학회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한국경제신문사 및 아시아연구기금 후원으로 19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에서 "동아시아 경제발전 모형과 동북아경제협력"을 주제로 정기학술대회를 열었다. 참석자들은 "이 지역의 경제위기는 일시적인 것"이라고 진단하고 "아시아적 가치를 용도폐기해서는 안되며 고유한 장점을 최대한 살려야 한다"고 주장 했다. ...

    한국경제 | 1999.02.22 00:00

  • [먼데이 머니] 증권 길라잡이 : '회사채 신용등급'

    ... 나타내주는 기준이 있다. 바로 회사채 신용등급이다. 이는 기업어음 신용등급과 함께 기업의 신용도를 가리키는 척도다. 신용등급을 판정해주는 회사는 신용평가사다. IMF체제 이후 국내에도 널리 알려진 미국의 무디스나 S&P(스탠더드 앤드 푸어스), 영국의 피치IBCA 등이 바로 신용평가사다. 현재 국내에는 한국신용평가 한국신용정보 한국기업평가 등 3개사가 있다. 기업들은 무보증 회사채를 발행할 때마다 신용평가사로부터 회사채 신용등급 을 받아 금융감독원에 ...

    한국경제 | 1999.02.22 00:00

  • 'MS 분할' 쉽지 않을듯 .. 반독점법 재판 막바지..의견 분분

    ... 깨기 위해 칼을 빼는 순서만을 남겨 놓고 있다는 것이다. 업계에 떠돌고 있는 시나리오는 두가지다. MS를 쪼개 윈도 만을 판매하는 회사와 다른 소프트웨어를 파는 회사로 나눈다는게 첫번째다. 이 방식은 미국 정부가 과거 스탠더드오일을 액슨과 모빌로 쪼갠 것이나, 거대 전화회사인 벨사를 베이비벨로 분할시킨 전례로 비춰 볼 때 가장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두 번째 가설은 윈도의 비밀 컴퓨터 코드를 공개하도록 강제하는 것. 이 경우 MS는 ...

    한국경제 | 1999.02.18 00:00

  • [알림] '기업지배구조 발전방향' 심포지엄 개최

    산업연구원과 한국경제연구원은 "글로벌 스탠더드와 한국 기업지배구조의 발전 방향"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갖습니다. 미래경영개발연구원이 주관하고 한국경제신문사가 후원하는 이번 심포지엄 은 최근 기업 관련 중심 주제가 되고 있는 지배구조에 대한 사회적 논의와 합의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일시 :2월22일(월) 오후 1시30분~5시 장소 :대한상공회의소 중회의실(2층) 발표 및 연사 기조발표:"지식경제시대의 도래와 기업지배구조 개선" ...

    한국경제 | 1999.02.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