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4621-44630 / 45,5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새한국창조 21] 국내외 석학 등이 제시하는 새패러다임 (4)

    [[ 글로벌스탠더드로의 전환 ]] "한강의 신화는 끝났다. 글로벌 스탠더드로 궤도를 바꿔라" 21세기를 맞는 한국경제호에 떨어진 과제다. 로컬스탠더드(국내표준)는 물러가고 글로벌 스탠더드(세계표준)가 "21세기 신경제 패러다임"으로 뜨고 있다. 글로벌 스탠더드란 지구촌 시장에서 통용되는 국경을 초월한 규범을 말한다. 경제는 물론 문화와 법률, 의식까지도 세계표준에 맞추라는 요구가 거세다. "글로벌 스탠더드는 곧 아메리칸 스탠더드"(사노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새한국창조] 21세기 이것만은 바꾸자 : '글로벌 공생'

    ... 매각하는 것이 아닌 핵심역량과 기술을 중심으로 기업의 시스템을 개편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 모토로라가 DRAM사업을 포기한 것처럼 핵심기술을 위해서는 눈앞의 이익을 포기할줄 할줄 아는 마인드를 가져야 한다. 글로벌스탠더드 경영을 추구하라 고도성장의 시대는 끝났다. 이제 안정적 성장을 위해서는 기업지배구조 경영투명성 재무건전성 자기자본비율 수익성등에 철저히 기준을 맞춰야 한다. 이것이 세계적 추세다. 주주중시 경영도 중요하다. 주주의 수익성을 중시하면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새한국창조] '질곡의 역사' 건너 제2의 건국을...

    ... 했고 끝이 보이지 않던 오일쇼크를 극복하고 나서는 또 정치적 대혼돈이 기다리고 있었다. 일제의 잔재가 독립의 후손을 단죄하고 불의가 정의를 심판하는 현대사의 굴곡도 경험했다. 마침내 21세기를 눈앞에 둔 지금 "글로벌 스탠더드"라는 가혹한 룰이 한국민의 삶 구석구석을 지배하고 있다. 그러나 다시 돌이켜보면 그 많았던 위기속에서 한국민이 좌절한 적은 한번도 없었다. 시련을 만날때마다 우리는 강해졌고 위기는 기회의 발판이 됐다. 한치앞이 보이지 않는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새한국창조 21] 국내외 석학 등이 제시... (4) 인터뷰

    ... 경제회복에 도움이 되며 대외신뢰도도 높일 수 있다" -지금까지 한국은 일본식 경제모델을 지향했는데 금융위기로 한계에 부딪혔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다. 새로운 모델개발에 대한 조언이 있다면. "경제개발 모델과 관련 이른바 글로벌 스탠더드는 없다고 본다. 일본식이든 앵글로-아메리칸식 경영이든 나름대로의 장단점이 있다. 원론적인 얘기같지만 이들 모델의 장점만을 따 한국 환경에 맞추는 노력과 이를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하다. 일본식 모델은 물론 많은 문제점을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새한국창조 21] 국내외 석학 등이 제시... (4) '더치페이'

    ... 더치페이(dutch pay)가 일상화되고 있다. 음식점이나 극장등 돈을 내야하는 장소에서 서로 지갑을 꺼내드는 정겨운 풍경이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IMF한파로 주머니가 가벼워진 탓이다. 더치페이 문화는 생활속에 글로벌 스탠더드가 자리잡는 현상으로 풀이된다. 삼성증권은 최근 제정한 사내 삼강오륜(삼강오륜)에서 "더치페이의 생활화"를 하나의 덕목에 포함시켰을 정도다. 각자의 부담은 각자 해결하는 방식은 기분파인 한국인들에겐 계산적인 것처럼 보인다.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알림] '글로벌 스탠더드 기업 조건' 세미나 .. 17일 63빌딩

    한국능률협회는 한국경제신문사 후원으로 "글로벌 스탠더드 기업이 조건"이란 주제로 특별세미나를 개최합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국내 기업들의 현안인 외국 투자자본 유치방안과 "글로벌 스탠더드"기업의 모델과 기준을 제시합니다. 일시 : 8월17일(월)10:00~17:30 장소 : 63빌딩 르네상스룸(58층) 주제및 발표자 글로벌 스탠더드 경영의 조건과 우리기업의 나아갈 방향 (홍인기 한국증권거래소 이사장) 글로벌 스탠더드 기업의 조건 ...

    한국경제 | 1998.08.12 00:00

  • [새한국창조 21] 국내외 석학 등이 제시하는 새패러다임 (3)

    ...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았기 때문에 비합리적인 관행이 성행했던 것은 아닐까. 과거 한국경제의 압축성장을 가능케 했던 양대 축, 즉 기업의 차입경영과 관주도의 경제발전방식이 현 상황에서 한계에 직면한 것은 분명하다. "글로벌 스탠더드"에 적응하지 못한 정부와 기업은 생존조차 불가능하다는 것도 주지의 사실이다. 그러나 이것이 "아시아적 가치", 나아가 "한국적 가치"의 용도폐기를 주장 하는 근거는 될 수 없다. "가치엔 언제나 순기능과 역기능이 있으며, ...

    한국경제 | 1998.08.12 00:00

  • 무디스, 일본 장기신용은행 투기등급 신용하향

    ... "B1"에서 "B2"로 하향조정했다. 무디스는 "장은이 지난 6월 스미토모 신탁은행과의 합병을 발표한 이후에도 투자자들의 신뢰가 회복되지 않는데다 자금수급 상황도 개선되지 않고 있어 신용등급을 낮췄다"고 설명했다. 이에앞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도 이 은행의 신용등급을 투자 부적절 수준으로 떨어뜨렸다. 장기신용은행은 1조3천억엔에 달하는 막대한 부실채권으로 인한 도산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스미토모 신탁은행과의 합병을 통한 경영 정상화를 추진해 왔다. ...

    한국경제 | 1998.08.12 00:00

  • "미국 경제 내년 '아시아위기 수렁' 빠진다"..미 민간연구소

    ... 장기 침체로 접어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엔화 가치폭락->중국 위안화 평가절하 단행->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국가들의 통화가치 급락->미국 경제 충격->세계경제 기반 위축 등의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분석했다. 스탠더드&푸어스(S&P)부설 경제연구기관인 DRI의 데이비드 위스 연구원은 "아시아 금융위기로 미국이 내년 경기침체로 빠져들 확률이 종전의 25%에서 33%로 높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 아시아 금융위기의 끝이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고 ...

    한국경제 | 1998.08.12 00:00

  • [다산칼럼] 금융구조조정 그 이후가 문제다 .. 신상민

    신상민 미국 신용평가기관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상업.한일은행 합병발표 후 한일은행 장기 신용등급을 종전대로 B+로 평가하되 부정적 관찰대상이란 토를 달았다. 무디스는 주택은행에 "최근 얘기가 나오고 있는 조흥은행과 합병할 경우 주택은행마저 부실화될 가능성이 높다"며 합병이 성사될 경우 신용등급을 낮출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들 두 신용평가기관의 지적은 현재 진행중인 금융구조조정의 딜레마를 단적으로 말해주는 일면이 있다. ...

    한국경제 | 1998.08.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