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제임스 vs 커리, NBA 플레이오프 진출 티켓 놓고 '단판 승부'

    ... 1990-1991시즌 서부 콘퍼런스 플레이오프 2회전 이후 이번이 30년 만이다. 당시에는 LA 레이커스가 4승 1패로 이겼다. 유타 재즈는 새크라멘토 킹스를 121-99로 꺾고 52승 20패로 이번 시즌 30개 구단 중 최고 승률을 기록했다. 유타는 이날 졌더라면 피닉스 선스(51승 21패)와 동률이 되고, 그 경우 상대 전적에서 앞서는 피닉스가 서부 콘퍼런스 1위가 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유타는 조던 클락슨의 33점 활약을 앞세워 1997-1998시즌 이후 ...

    한국경제 | 2021.05.17 12:57 | YONHAP

  • thumbnail
    '0.1톤' 피렐라·강민호도 뛴다…'1위' 삼성의 전력 질주

    ... 저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삼성은 고영표가 마운드를 지키는 6이닝 동안 3차례 도루를 시도해 모두 성공했다. 도루 출신 박해민과 고교 시절부터 준족을 자랑한 김지찬은 물론이고, 외국인 타자 호세 피렐라까지 적극적으로 다음 누를 ... 질주했다. 피렐라와 강민호의 연이은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은 삼성 선수단에 기분 좋은 자극을 줬다. 이후에도 피렐라와 강민호는 적극적으로 뛰었다. 몸무게 100㎏ 거구들의 전력 질주에 삼성 분위기도, 승률도 상승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3 09:34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롯데 허문회 감독 경질…서튼 새 사령탑 선임(종합)

    성적 부진+구단 방향성과 정반대 행보 속에 조기 경질 2005년 KBO리그 홈런 출신 서튼 2군 감독, 1군 지휘봉 잡는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11일 허문회 감독을 전격 경질하고 래리 서튼 신임 감독 체제로 새롭게 출발한다. ... 거듭하면서도 성적을 내지 못했다. 롯데는 지난해 1점 차 승부에서 13승 21패에 그치며 리그에서 가장 낮은 승률 0.382를 기록했다. 끝내기 패배만 14번을 당했다. 올해에도 롯데는 1점 차 승부에서 2승 5패, 승률은 ...

    한국경제 | 2021.05.11 13:36 | YONHAP

  • thumbnail
    '신과 함께' 성시경, '주식(酒食)' 영업 승률 0%에 충격

    '신과 함께'의 '주식(酒食) 판매' 성시경이 ‘주식(酒食)’ 영업 승률 0% 현실에 충격을 받았다. 신동엽과 함께 연예계를 대표하는 애주가로서 자존심 대결을 펼친 그는 신동엽에게 완패하자 신동엽이 승리의 선물로 받은 최고급 막걸리의 원샷을 욕심내는 등 장난기 가득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막내 시우민은 '톰과 제리' 같은 '신성브로(신동엽+성시경 형제)'의 케미스트리와 웃음 사냥꾼들의 표적(?)이 된 박선영의 모습을 ...

    스타엔 | 2021.05.08 17:57

  • thumbnail
    NC, 개막전 최다 연승 도전…이대호는 최다 안타 칠까

    ... 자이언츠(2011∼2016년/2014년 우천 취소)도 개막전 5연승을 기록했다. 3일 경기에서도 NC가 승리하면 NC는 40년 역사 KBO리그에서 개막전에 가장 강한 팀이 된다. NC는 2015년부터 치른 개막전에서 5승 1패, 승률 0.833으로 강했다. 2년 연속으로 개막전에서 완봉승이 나올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 개막전에서는 한화 이글스 워윅 서폴드가 완봉승을 거두면서 역대 개막전 최단 시간(2시간 6분) 신기록을 세웠다. 2005년 삼성 배영수 ...

    한국경제 | 2021.04.02 11:50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김하성과 식사 자리 해명…'토론토행 설득' 없었다

    ... 평균자책점 2.69로 활약하며 토론토 선발진을 이끌었다. 2019년까지 3년간 '가을야구'는 고사하고, 5할 승률 근처에도 못 갔던 토론토는 지난해 류현진을 앞세워 4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이라는 성과를 냈다. 류현진은 알찬 ... 설명했다. 토론토는 이번 비시즌에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 중 한 명인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 내셔널리그 세이브 출신 불펜 투수 커비 예이츠, 수준급 내야 마커스 시미언 등을 영입하며 전력 보강에 열을 올렸다. 류현진도 한층 ...

    한국경제 | 2021.02.19 10:01 | YONHAP

  • thumbnail
    kt 주권은 '고생 값' 3천만원을 더 받을 수 있을까

    ... 역할을 했다. 2년 연속으로 한 시즌 144경기 중 절반가량 등판한 셈이다. 만년 하위권이던 kt는 2019년 승률 5할을 기록하며 6위를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정규시즌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직행하며 창단 첫 포스트시즌을 치렀다. ... "고생했으니, 최대한 할 수 있으면 타이틀을 획득하게 해주려고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주권에게 최소한의 보상책으로 홀드 타이틀을 챙겨주고 싶다는 뜻이었다. 그 바람대로 주권은 kt 창단 첫 홀드왕을 거머쥐었다. 주권의 '77경기' ...

    한국경제 | 2021.01.12 11:57 | YONHAP

  • thumbnail
    롯데 베스트 9 구축…화수분 기초 되나

    ...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실제 플래툰 비율(34.9%)은 제일 낮았다. 주전 선수가 주였는데도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 5할 승률 사수 실패했던 것 또한 다음 시즌을 준비하는 데 교훈이 될 수 있다. 롯데 퓨처스 팀에서는 즉시 활용할 수 있는 여러 유망주가 크고 있다. 벌써 백업 수준 전력이라고 꼽히는 입단 3년차 내야수 배성근만 아니라 퓨처스 남부 타점 김민수, 신용수, 나승엽 등 출전 기회를 기다리고 있는 선수가 적지 않다. 1차 옵션이 확실히 구축돼 있는 만큼, 작년 ...

    한국경제 | 2021.01.05 05:21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32년 만에 최고 승률 신진서, 상금 첫 10억원 돌파

    지난해 연간 승률 최고기록을 경신하고 한국 바둑계의 명실공히 일인자로 자리 잡은 신진서 9단이 데뷔 첫 상금 10억원을 돌파했다. 한국기원은 2020년 상금 랭킹 집계 결과 신진서가 10억3천800만원을 벌어들여 1위를 차지했다고 4일 발표했다. 이로써 신진서는 2001년 이창호 9단, 2014년 이세돌 9단, 2019년 박정환 9단에 이어 통산 네 번째로 10억원을 돌파한 프로기사가 됐다. 지난해 76승 10패로 연간 승률 88.37%를 기록한 ...

    한국경제 | 2021.01.04 13:27 | YONHAP

  • thumbnail
    알칸타라, 日 한신 입단 확정…"두산에서 1년 잊지 못해"(종합)

    ... 뛰었다. 알칸타라는 올해 KBO리그 최고 투수였다. 그는 시즌 20승 2패 평균자책점 2.54를 올리며 다승과 승률(0.909) 타이틀을 차지했다. 알칸타라는 기복도 없었다. 그는 올해 등판한 31경기에서 모두 5이닝 이상을 ... 잊지 못할 것이다. 한국, 정말 고마웠다"라고 썼다. 한신은 올해 KBO리그 최우수선수 멜 로하스 주니어와 다승 알칸타라를 모두 영입했다. 2019년 타점 제리 샌즈와는 재계약했다. 내년 한신에서는 '한국프로야구 출신 외국인 ...

    한국경제 | 2020.12.23 17: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