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3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염경엽 LG 감독, 구상 마쳤다 "김현수 DH·홍창기 좌익수 기용"

    ... "우익수는 새 외국인 타자 오스틴 딘이 맡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전 중견수는 박해민이다. 염 감독은 "경기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상대 팀의 추가 진루를 막아야 한다"며 "우익수의 어깨가 강해야 3루 추가 진루를 막을 수 있다. 이에 ... 염 감독의 구상 속에 새로운 도전에 나설 계획이다. 염 감독이 기대하는 젊은 선수는 또 있다. 사이드암 신인 투수 박명근(19)이다. 2023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 전체 27순위로 입단한 박명근은 신인으로는 유일하게 1군 스프링캠프를 ...

    한국경제 | 2023.01.27 19:23 | YONHAP

  • thumbnail
    이강철 감독 "빅리거 조기 합류는 어려워…최지만은 곧 결정"(종합)

    ... 출연해 WBC 대표팀 구성을 비판했다가 역풍을 맞았다. 그는 학교 폭력 가해 이력이 있는 안우진을 포함해 젊은 투수들에게 기회를 줘야 했다고 밝혔다. 한편 WBC B조에 속한 한국은 일본 도쿄돔에서 3월 9일 호주, 10일 일본, ... 도쿄돔에서 A조(대만, 쿠바, 파나마, 이탈리아, 네덜란드) 1위 또는 2위와 단판 승부를 벌인다. 8강전에서 승리하면, 미국 마이애미로 건너가 준결승을 치른다. 이강철 감독은 "우리의 목표는 예선과 8강을 통과해 4강에 진출하는 ...

    한국경제 | 2023.01.27 14:09 | YONHAP

  • thumbnail
    출국한 김하성, 다시 경쟁 속으로 "주전 경쟁과 WBC 다 잡겠다"

    ...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 몇 차례 MLB 시범경기에 출전한 뒤 대표팀에 합류하게 되는데, 강속구 투수들의 공을 눈에 익히고 WBC에 출전하게 돼 나쁘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하성은 WBC 대표팀에서 키스톤 ... 일본 대표팀과 경기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WBC는 단기전이고, 모든 경기는 해봐야 한다"며 "한일전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하성은 대표팀 막내로 출전한 2017년 WBC를 회상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3.01.27 13:55 | YONHAP

  • thumbnail
    이강철 감독 "빅리거 조기 합류는 어려워…최지만은 곧 결정"

    ... 도쿄돔에서 A조(대만, 쿠바, 파나마, 이탈리아, 네덜란드) 1위 또는 2위와 단판 승부를 벌인다. 8강전에서 승리하면, 미국 마이애미로 건너가 준결승을 치른다. 이강철 감독은 "우리의 목표는 예선과 8강을 통과해 4강에 진출하는 ... 모르겠다. 누구와 붙어도 쉽지는 않다"고 조심스럽게 8강전도 머릿속에 그렸다. 이 감독은 "자면서도 WBC 투수 교체 타이밍 등을 생각한다. 이제 정말 WBC 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기분"이라며 "좋은 선수를 선발했다. ...

    한국경제 | 2023.01.27 13:07 | YONHAP

  • thumbnail
    [종합] '최강야구' 폐지 위기 벗어났다…2연속 콜드 게임 달성!

    ... 몬스터즈는 김성근 감독과 이대호의 팀 합류에 힘입어 원광대와 1차전에서 12대 2로 누르고 콜드 게임 승을 달성했다. 승리의 기쁨과 더불어 두 사람의 환영 회식이 열렸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문득 ‘회식 징크스’가 ...대호로 이어지는 타선의 짜임새를 강력하게 구축했다. 1차전 콜드 패의 쓴맛을 경험한 원광대학교는 서성일을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려 최강 몬스터즈 타자들의 방망이를 봉인했다. 이에 질세라 오주원도 혼신의 힘을 다한 투구를 펼쳐 3회까지 ...

    텐아시아 | 2023.01.17 08:53 | 태유나

  • thumbnail
    "번트 스타일 아닌 호주 감독"…현미경 놓지 않은 이강철 감독

    ... 일본, 체코, 중국과 대결하는 우리나라는 조 2위에 들어야 8강에 진출한다. 3월 9일 열리는 대회 첫 경기인 호주전에서 승리한다면 2009년 이후 14년 만의 WBC 1라운드 통과가 가까워진다. 호주 야구에 대한 철저한 전력분석을 위해 이달 초 직접 호주를 방문했던 이 감독은 "엔트리를 뽑은 걸 보면 알겠지만, 호주전에 대비해 변화구를 잘 던지는 투수를 뽑았다. 포수 양의지 선수가 그걸 알고 운영할 거로 생각한다"고 했다. 특히 "호주 대표팀 감독은 번트 스타일이 아닌 ...

    한국경제 | 2023.01.16 15:41 | YONHAP

  • thumbnail
    '국민타자' 이승엽이 WBC 대표팀에…"초반부터 치고 나갑시다"

    ... 않는다. 이승엽 감독은 "(WBC 대표팀에 뽑힌 두산 선수 3명에게) 축하 인사를 전한다. 곽빈, 정철원 등 투수 2명은 평소보다 빨리 몸을 만들어야 하는 부담을 느낄 것이다. 그래도 경험 많은 포수 양의지가 함께 대표팀에 뽑혀서 ... 우리나라 야구를 대표하는 선수들이다. 당분간은 두산 선수라는 생각은 잊고, 대표팀을 위해 뛰었으면 좋겠다. 대표팀 승리를 위해 팔이 빠지도록 던지고, 웃으면서 두산에서 만났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그는 "WBC가 열리는 3월 초에 ...

    한국경제 | 2023.01.16 13:56 | YONHAP

  • thumbnail
    이승엽 두산 감독 "일희일비는 내가…선수는 부진해도 당당하게"

    ... 심어줘야 한다. -- WBC 대표로 뽑힌 두산 선수 3명에게 하고 싶은 말은. ▲ 축하한다. 곽빈, 정철원 등 투수 2명은 평소보다 빨리 몸을 만들어야 하는 부담을 느낄 것이다. 그래도 경험 많은 포수 양의지가 함께 대표팀에 뽑혀서 ... 우리나라 야구를 대표하는 선수들이다. 당분간은 두산 선수라는 생각은 잊고, 대표팀을 위해 뛰었으면 좋겠다. 대표팀 승리 위해 팔이 빠지도록 던지고, 웃으면서 두산에서 만났으면 좋겠다. -- 많은 국제대회를 치른 선배로서, 2023 ...

    한국경제 | 2023.01.16 12:35 | YONHAP

  • thumbnail
    양의지 뒤잇는 NC 박세혁 "부담보다 설렘…승리 조력자 되겠다"

    박세혁, 입단식서 "어린 투수들 끌고 갈 것…구창모 공 받고 싶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로 입단한 박세혁(33)은 프로 생활 두 번째로 선배 양의지(36·두산 베어스)의 흔적을 지워야 하는 역할을 맡는다. 박세혁은 2018년 ... 열심히 하면 좋은 곳에서 만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세혁은 이날 자신이 직접 준비한 소감문에서는 "팀이 승리하기 위해서는 모두가 빛날 순 없고 제가 고참으로서 조금만 빛나고 동료 선수들이 골고루 빛나도록 조력자가 되겠다"며 ...

    한국경제 | 2023.01.16 11:54 | YONHAP

  • thumbnail
    소형준, MLB 최고 투수에게 체인지업 배웠다…"완성도 높일 것"

    ... 것" 프로야구 kt wiz의 토종 선발 소형준(22)은 요새 특별한 경험을 하고 있다. 그는 kt 전 외국인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36)의 초청을 받아 팀 선배 고영표(32), 친구인 삼성 라이온즈 선발 원태인(22)과 미국 ... 중국, 체코와 일본 도쿄돔에서 본선 1라운드 B조 경기를 치른다. 한국이 B조 2위 안에 들면 같은 장소에서 A조 1위 혹은 2위와 8강전을 한 뒤, 승리 시 마이애미 론디포 파크에서 열리는 준결승에 진출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1.14 11: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