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051-12060 / 12,2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야구] 뉴욕 양키스, '우승' .. 미 프로야구 월드시리즈

    ... 양키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애틀랜타 브레이브 스와의 미국프로야구 96월드시리즈(7전4선승제) 6차전에서 3-2로 승리, 초반 2연패를 딛고 내리 4연승을 올리며 78년이후 18년만에 정상을 탈 환했다. 메이저리그 최다우승팀 양키스는 ...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의 몬트리올 캐나디언스가 보유한 프로리그 최다우승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뉴욕의 마무리투수 존 웨트랜드는 이번 시리즈에서 4세이브를 기록해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

    한국경제 | 1996.10.27 00:00

  • [프로야구] 현대, 한국시리즈 4차전 '승리'

    ... 돌렸다. 20일 인천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4차전 경기에서 현대는 8회말 공격에서 무사만루 상황을 박진만 김인호의 연속안타로 2점을 얻은데 이어 2사 만루에서 승부에 쐐기를 박는 이숭룡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 해태를 4대0으로 눌렀다. 정명원은 예상을 깨고 선발투수로 나와 5회정도 버텨줄 것으로 기대했으나 해태타자들을 빠른 볼로 시종 압도, 안타나 홈런을 주지않는 노히트노런을 달성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6.10.21 00:00

  • [프로야구] 현대, 쌍방울 꺾고 '한국시리즈행' .. PO 5차전

    ... 최창호-위재영의 효과적인 이어던지기와 4회부터 6회까지 7안타로매회 1점씩을 뽑는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현대는 5전3선승제에서 초반 2연패에도 불구, 내리 3연승을 거둬 오는 16일 광주에서 시작되는 ... 5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으로 역투한 공을 인정받아 최우수선수 (MVP)로 선정됐다. 반면 쌍방울은 6명의 투수를 총동원했지만 내야의 허술한 수비와 잇단 실책으로실점의 빌미를 제공했고 이후 타선도 침묵해 팀 창단후 첫 플레이오프 ...

    한국경제 | 1996.10.14 00:00

  • [프로야구] 현대, 극적인 4-2 승리 .. 플레이오프 4차전

    ... 8회에서 희비가 갈렸다. 쌍방울이 8회초 공격에서 무사 1루의 기회를 김기태의 병살타로 무산시키자 현대가 8회말에서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현대는 상대에러와 번트, 장정석의 중전안타로 만든 1사 1,3루에서 대타 김상국이 쌍방울 구원투수 조규제의 6구를 좌익선상 3루타로 연결, 승부를 가름했다. 쌍방울은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무사 만루의 기회를 맞았으나 내야땅볼과 병살타로 자멸하고 말았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6.10.12 00:00

  • [동호동락] 여상혁 <현대정유 총무부 차장>..대산공장야구부

    긴장된 투수의 얼굴, 투수를 노려보는 타자의 매서운 눈매, 그리고 "딱"하는 소리와 함께 하늘을 가르는 백구. 한순간 관중과 선수는 몰아의 경지에 빠진다. 그 통쾌함, 그 후련함을 느껴본 사람이면 누구나 사각 다이아몬드 ... 중심으로 총무를 맡고 있는 조예상 대리, 코치 정경상씨 등 선수 모두가 뭉쳐 팀을 이끌어 가고 있다. 우리팀은 승리보다는 야구를 통해 사람을 만나고 인생의 의미를 반추하며 내일의 활력을 위해 재충전하는 마당으로 사각의 다이아몬드를 ...

    한국경제 | 1996.10.11 00:00

  • [야구] 볼티모어, 1승1패 .. 미 아메리칸리그 챔피언결정전

    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미 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승리, 첫 패배의 충격에서 벗어났다. 볼티모어는 11일 뉴욕 양키즈와 가진 7전4선승제의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21안타를 주고받는 난타전끝에 라파엘 팔메이로의 ... 2-2로 팽팽하게 균형을 이루던 7회초 로베르토 알로마가 2루타를 치고 만든 1사 2루에서 팔메이로가 2번째 투수 제프 넬슨을 상대로 우월 홈런을 터트려 4-2로 달아났다. 오리올스는 7회말 다시 3안타를 맞고 1실점, 4-3으로 ...

    한국경제 | 1996.10.11 00:00

  • [프로야구] 현대, 플레이오프 진출 .. 한화 4-2 격파

    ... 작렬하며 공격의 물꼬를 튼 김인호는 올해 처음 도입된 준플레이오프 최우수선수 (MVP)로 선정됐다. 6회 4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정명원은 14타자를 상대하며 2안타 볼넷 2개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승리투수가 됐고 1차전 승리투수 ... 따르지 않았다. 한화 0 0 2 0 0 0 0 0 0 - 2 현대 0 0 2 0 0 1 1 0 X - 4 한화투수 = 송진우 구대성 (3회.패) 이상목(7회) 현대투수 = 위재영 조웅천 (3회) 최창호 (6회) 정명원 (6회.승) ...

    한국경제 | 1996.10.05 00:00

  • [야구] 박찬호, 2/3이닝 2안타 무실점 .. 미 프로야구

    "코리안 특급" 박찬호 (23.LA 다저스)가 2/3이닝을 2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팀 승리를 지키는데 한 몫을 했다. 중간계투요원으로 활약중인 박찬호는 23일 (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에서 벌어진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경기에서 선발투수 페드로 아스타시오가 급격히 흔들린 8회1사에서 마운드를 넘겨받아 연속 2안타를 맞았으나 후속타자를 내야 플라이와 삼진으로 각각 처리했다. 이날 다저스는 7회까지 8-0으로 크게 앞서 낙승이 예상됐으나 8회 ...

    한국경제 | 1996.08.23 00:00

  • [야구] 인천고/군산상고, 봉황대기 우승다툼..전국고교대회

    ... 82년 이대회 우승팀 군산상고는 북일고를 맞아 문광민과 정대현이 산발 6안타 무실점의 합작계투를 발판으로 1-0으로 승리, 14년만에 정상탈환을 노리게됐다. 이날 인천고는 1회 1사 2,3루에서 이윤기의 좌전적시타로 선취점을 올렸으나 부산고가 4회 1사만루에서 백차승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팽팽한 투수전으로 좀처럼 승부를 점칠 수 없었던 경기는 9회말 인천고 공격 2사 1루에서 3번 김대영이 부산고 선발 백차승의 초구를 ...

    한국경제 | 1996.08.20 00:00

  • [야구] 선동렬, 최근 2연승 총알투 부활 .. 일 프로야구

    ...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3이닝동안 4타자연속삼진을 포함해 삼진 5개와 2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이틀만에 또다시 승리투수가됐다. 지난 11일 야쿠르트전에서 86일만에 승리의 기쁨을 안았던 선동열은 이로써 19경기에 등판해 올시즌 3승1패2세이브를 ... 최고구속이 1백49km을 기록했고 슬라이더도 날카롭게 떨어지며 볼 구위가 완전히 되살아나 조만간 주니치의 마무리투수로 복귀할 전망이다. 한편 이날 주니치는 8회말 1점을 추가해 5-3을 승리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

    한국경제 | 1996.07.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