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701-12710 / 13,2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A다저스, 노모 영입 협상..박찬호 몸값낮추기 의혹

    다저스가 정작 붙잡아야 할 박찬호를 놔두고 일본인 노장 투수 노모 히데오(33)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야구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 선발투수를 찾고 있는 다저스가 노모의 에이전트와 ... 알려졌다. 한편 LA 타임스의 스포츠 칼럼니스트 빌 플래슈케는 다저스가 지난주 보스턴 윈터 미팅에서 선발.마무리투수, 선두타자 등 팀 승리에 필요한 선수들을 영입하지 못하는 등 무력함을 노출, 내년 시즌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고 ...

    연합뉴스 | 2001.12.20 09:31

  • [프로야구] 퇴출 노장.용병들, 재기 노린다

    ... 해태 시절 `팔색조'라는 별명답게 화려한 변화구로 93, 94년 2년 연속 다승왕에올랐던 조계현(37)은 `최고령 승리투수기록(박철순.40세5개월)을 깨고 싶다'는 자신의 소망을 아직도 버리지 못하고 있다. 삼성 이적 첫해인 99년 3패만을 ... 마운드에 서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지만 다른 구단이 러브콜을 보낼지는 미지수다. 또 조계현과 함께 두산에서 퇴출된 투수 이광우(36)는 영입의사를 내비친 LG에새 둥지를 틀 준비를 서두르고 있고 LG 투수 차명석(32)도 옛 스승인 ...

    연합뉴스 | 2001.11.30 16:36

  • [다산칼럼] 스포츠가 좋은 이유 .. 柳東吉 <숭실대 경제학 교수>

    ... 필자만이 아닐 것이다. 스포츠가 좋은 건 우선 재미있다는 점이다.직접 해도,구경을 해도 재미있다. 김병현 선수가 승리를 눈앞에 둔 순간 홈런을 맞고 두번이나 경기를 망쳤을 때 소속팀 선수나 감독은 아무도 그를 원망하지 않았고 그를 ... 징집대상자도 아니었는데 자원 입대한다. 메이저리그에서 그해까지 4년 연속 탈삼진왕,3년 연속 다승왕에 빛나는 톱스타 투수였지만 돈과 명예를 뒤로한 채 그는 조국을 위해 전쟁터로 갔다. 해군전함에서 대공포를 쏘며 44개월 동안 태평양을 ...

    한국경제 | 2001.11.25 17:21

  • FA 박찬호, 현지언론 잇단 평가절하 보도

    올해 미국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나온 투수 중 최대어로 분류되는 박찬호(28.LA 다저스)가 현지언론의 잇단 평가절하 보도로 내년 시즌 계약에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되고 있다. CBS스포츠라인의 스콧 밀러 기자는 22일(한국시간) ... 로페스가 뒤를 이었다. 밀러 기자는 "박찬호는 견실한 방어율과 다양한 레퍼토리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큰 경기의 승리자라는 점을 지금껏 보여주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또 CNN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의 톰 버두치 기자도 FA 시장을 ...

    연합뉴스 | 2001.11.22 15:05

  • "박찬호 탐내는 구단 14곳"..에이전트 보라스 밝혀

    ... 한국특파원들과의 전화회견에서 "지금까지 박찬호와 관련해 연락을 해온 팀은 14개"라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도 2차례 접촉했다고 밝혔다. 보라스는 메이저리그의 2개팀 축소 방침과 관련,"지난 5년간 성적으로 볼 때 박찬호는 넘버원 선발투수로 팀 축소로 쏟아져 나올 선수들과는 비교가 안된다"며 "승리를 바라는 팀들은 찬호를 필요로 할 것"이라고 말해 팀 축소에는 별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보라스는 우승 가능성이 있고 편안하게 야구할 수 있으며 자...

    한국경제 | 2001.11.13 17:29

  • 박찬호 에이전트 "메이저리그 14개팀 눈독"

    ... 박찬호와 관련해 연락을 해온 팀이 14개"라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도 2차례 접촉했다고 밝혔다. 보라스는 메이저리그의 2개팀 축소 방침이 박찬호 연봉 협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지난 5년간 성적으로 볼 때 박찬호는 `넘버 원' 선발투수다. 팀 축소로 쏟아져 나올 선수들과는 비교가 안된다"며 "승리를 염두해두는 팀들이 찬호를 필요로 할것"이라고 말해 별 영향이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보라스는 우승 가능성이 있고 편안하게 야구할 수 있으며 자유계약선수(FA)로서 ...

    연합뉴스 | 2001.11.13 09:31

  • [야구월드컵] 한국, 도미니카 잡고 착실한 8강 행보

    ... 예선리그도미니카와의 5차전에서 선발 마일영(현대)의 완벽 투구와 11안타를 집중시킨 타선의 응집력으로 4-0의 승리를 얻었다. 이로써 한국은 4승1패를 기록, 앞으로 남은 니카라과(13일), 대만(14일)과의 2경기중 한 경기만 ... 봉쇄, 완봉승을 거뒀다. 1회말과 2회말 꾸준하게 출루하며 득점 기회를 노리던 한국은 0-0으로 맞선 3회말 `투수 왕국'으로 불리는 도미니카 마운드를 붕괴시켰다. 한국은 선두 타자 정수근(두산)의 좌전안타 이후 김주찬(롯데)의 ...

    연합뉴스 | 2001.11.11 23:04

  • [2001 MLB, 애리조나 우승] 양키스神話 깼다..9회말 대역전극

    ... 역사상 가장 드라마틱한 경기로 기억될 한판이었다. 커트 실링(애리조나)과 로저 클레멘스(양키스) 등 20승대 투수를 선발로 내세운 양팀의 대결은 예상대로 투수전의 양상으로 흘렀다. 팽팽한 '0'의 균형을 먼저 깬 것은 애리조나. ...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철벽 마무리로서의 위용을 유감없이 과시했다. 그러나 4,5차전 김병현에게 가혹한 시련을 안겼던 승리의 여신이 이번에는 애리조나에 미소를 던졌다. 9회말 애리조나의 선두타자 마크 그레이스가 중전안타를 치며 분위기는 ...

    한국경제 | 2001.11.05 17:30

  • 월드시리즈 MVP 오른 최강의 `원투 펀치' 실링.존슨

    ... 11승중 무려 9승을 이들이 합작했다는 사실에 이르면 원투 펀치의 파괴력을 실감하게 된다. 월드시리즈 1차전 승리투수인 실링은 3일 휴식하고 3번 등판하는 투혼으로 21⅓이닝동안 4실점, 방어율 1.68의 눈부신 피칭을 했다. 2차전 ... 몬트리올 엑스포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발을 들여 놓은 존슨은 90년 시애틀 매리너스로 이적하면서 메이저리그 최강의 좌완 투수로 이름을 날리기 시작했다. 96년 시즌을 제외하고는 90년부터 올해(21승)까지 11시즌동안 두자릿수 승리를 거둔 ...

    연합뉴스 | 2001.11.05 15:24

  • 애리조나, 창단 4년만에 월드시리즈 제패

    ... 마크 그레이스, 존슨 등의 노장들은빅리그 데뷔 15-22시즌만에 처음 챔피언 반지를 차지하는 영광을 안았다. 정규시즌 20승 투수들을 나란히 선발로 투입한 7차전은 메이저리그 역사상 가장드라마틱한 게임으로 기억될 한판이었다. 양팀이 3승3패로 더이상 물러설 수 없는 벼랑끝 대결에서 애리조나는 1차전과 4차전 선발투수였던 커트 실링을, 뉴욕 양키스는 3차전 승리투수였던 로저 클레멘스를 선발로 투입해 배수의 진을 쳤다. 팽팽하게 이어지던 `0'의 ...

    연합뉴스 | 2001.11.05 1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