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731-12740 / 13,2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배영수.박명환 3차전 선발 맞대결

    ... 5번 등판, 3승1패를 기록했다. 또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1-2로 뒤지던 5회초 김동주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1차전에서는 4-4로 맞선 6회초 등판, 2년차에 어울리지 않는 과감한 투구로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팀의 7-4 승리를 이끌며 승리투수가 됐다. 반면 박명환은 올 시즌 8승5패7세이브에 그쳤고 삼성전에서도 5번 등판, 승리없이 2패2세이브에 불과했다.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서도 4번 등판, 1승1패2홀드에 불과했고 이번 시리즈 2차전에서도 1이닝 동안 ...

    연합뉴스 | 2001.10.23 15:32

  • [프로야구] KS, 방망이 싸움으로 전개

    ... 빈약한 마운드의 영향으로 타격에서 갈린 것이다. 시리즈 개막전까지만 해도 갈베스와 임창용 등 확실한 선발을 보유한 삼성의 마운드 때문에 투수진에 의해 승패가 결정날 것으로 됐다. 하지만 삼성 마운드가 선발진 붕괴에 이어 중간 계투와 마무리까지 흔들리자 1,2차전에서 안타수가 많고 응집력이 높은 팀들이 승리했다. 지난 20일 1차전에서는 이승엽의 4-4 동점 홈런을 포함, 11개의 안타를 집중시켜 7점을 뽑은 삼성이 우즈의 홈런 등 9안타로 4점을 ...

    연합뉴스 | 2001.10.23 15:31

  • thumbnail
    뉴욕 양키스, 4년 연속 월드시리즈 진출

    ... 결정지었다. 시애틀은 7회초 4안타로 3점을 따라붙었으나 양키스는 8회말 티노 마르티네스가3점홈런을 외야스탠드에 꽂아 쐐기를 박으며 월드시리즈 진출을 자축했다. 양키스의 선발 앤디 페티테는 6⅓이닝을 8안타 3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정규리그동안 116승을 올려 메이저리그 한시즌 최다승 타이기록을 수립했던 시애틀은 예상치못한 투수들의 난조속에 아쉽게 올시즌을 마감했다. 투.타의 완벽한 조화를 이룬 팀으로 평가되는 양키스와 커트 실링-랜디 존슨-김병현의 ...

    연합뉴스 | 2001.10.23 13:25

  • [프로야구] 두산 거포 김동주, 화려한 '부활'

    ... 그쳤던 김동주는 22일 대구구장에서 벌어진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4타수 2안타 3타점을 올리는 맹활약으로 9-5 승리의 주역이 됐다. 2회초 첫 타석에 올라 시원한 좌전안타로 공격의 포문을 연 김동주는 3회 1루수앞 땅볼로 아쉽게 물러났지만 2-1로 앞서던 5회에도 2사 2, 3루에서 임창용을 구원등판한 상대투수 배영수로부터 좌측 담장을 맞고 떨어지는 2타점짜리 2루타를 뽑아냈다. 이어 심재학의 결정타로 5-4로 앞선 7회 1사 3루에서도 ...

    연합뉴스 | 2001.10.22 22:12

  • [프로야구] 두산, 대구원정서 1승1패

    ... 못한 삼성 마운드의 난조였다. 선발 임창용은 140㎞에도 못미치는 밋밋한 직구로 일관하다 5회에 강판됐고 불펜투수 배영수-김현욱-김진웅도 컨디션 난조로 제 역할을 해 주지 못했다. 반면 두산은 장원진, 우즈, 김동주가 각각 3안타씩 ... 마지막 공격에서 김동수가 1점홈런을 터뜨렸으나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김동주와 장원진은 3타점씩을 올리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고 이승엽과 김동수는 각각 홈런을 터뜨리며 분투했으나 빛이 바랬다. 두산 선발 구자운은 5이닝을 ...

    연합뉴스 | 2001.10.22 22:10

  • [프로야구-KS 2차전 전적] 두산 9-5 삼성

    ◇KS 1차전 전적(22일.대구) 두 산 020 020 230 - 9 삼 성 000 103 001 - 5 △승리투수= 이혜천 △패전투수= 김현욱 △홈런= 이승엽(6회), 김동수(9회, 이상 삼성), 장원진(8회.3점, 두산) (대구=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10.22 21:50

  • [프로야구] 두산, 대구에서 1승1패

    ... 못한 삼성 마운드의 난조였다. 선발 임창용은 140㎞에도 못미치는 밋밋한 직구로 일관하다 5회에 강판됐고 불펜투수 배영수-김현욱-김진웅도 컨디션 난조로 제 역할을 해 주지 못했다. 반면 두산은 장원진, 우즈, 김동주가 각각 3안타씩 ... 마지막 공격에서 김동수가 1점홈런을 터뜨렸으나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김동주와 장원진은 3타점씩을 올리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고 이승엽과 김동수는 각각 홈런을 터뜨리며 분투했으나 빛이 바랬다. 두산 선발 구자운은 5이닝을 ...

    연합뉴스 | 2001.10.22 21:44

  • 뉴욕 양키스 "1승 남았다" .. 시애틀 마무리 사사키는 홈런맞고 패전

    ...CS)에서는 뉴욕 양키스가 9회말 터진 신인 알폰소 소리아노의 짜릿한 끝내기 2점홈런에 힘입어 시애틀 매리너스에 3대1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양키스는 종합전적 3승1패로 월드시리즈 진출에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팽팽한 투수전으로 0의 행렬이 이어지던 이날 경기에서 시애틀은 8회초 브렛 분이 좌월 1점홈런을 터뜨려 승리를 잡는듯 했다. 그러나 저력의 양키스는 8회말 버니 월리엄스가 동점홈런을 터뜨려 승부를 원점을 돌렸다. 이어진 9회말 1사 뒤 ...

    한국경제 | 2001.10.22 17:32

  • 김병현, 애리조나 월드시리즈로 견인

    ... 5차전에서 3-2로 앞선 8회말 선발 랜디 존슨을 구원 등판해 2이닝동안 삼진 2개를 뽑으며 무안타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지켰다. 98년 창단했던 애리조나는 이로써 시리즈 전적 4승1패를 기록, 메이저리그 최단기간인 4년만에 대망의 ... 2타점으로 분투했으나 팀의패배로 빛이 바랬고 애리조나 선발 존슨은 7이닝동안 삼진 8개를 뽑으며 7안타 2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뉴욕 양키스-시애틀 양키스가 강팀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4년연속 월드시리즈 진출에 1승을남겼다. ...

    연합뉴스 | 2001.10.22 13:56

  • thumbnail
    김병현 한국인 첫 월드시리즈 진출

    아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투수 김병현이 22일(한국시간) 터너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5차전에서 팀을 승리로 이끌고 환호하고 있다. (AP=연합)

    연합뉴스 | 2001.10.22 1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