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771-12780 / 13,2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두산, 1패 뒤 진땀 첫 승

    ... fn.com 프로야구 현대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선발 빅터 콜의 호투속에 하위타자들의 방망이가 불을 뿜어 5-3으로 승리했다. 전날의 패배를 설욕하고 1승1패를 기록한 두산은 15일 홈구장인 잠실로 장소를 옮겨 현대와 3차전을 벌인다. ... 1안타로 체면치레했다. 두산 선발 빅터 콜은 6⅔이닝동안 9안타를 맞았으나 삼진 6개를 곁들이며 2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반면 5-2로 앞선 9회 등판한 마무리 진필중은 2안타로 1실점한 뒤 힘겹게 팀 승리를 지켜 플레이오프 ...

    연합뉴스 | 2001.10.13 17:38

  • thumbnail
    김병현, ML 포스트시즌 첫 등판서 세이브

    ...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구원등판, 1⅓이닝을 1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막아 5-3의 팀 승리를 지켰다.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 출전해 첫 세이브를 올린 김병현은 애리조나를 대표하는 마무리 투수로서의 ... 김병현은 후속타자 마이크 매티니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대타로 나선홈런왕 마크 맥과이어를 3루수쪽 병살타로 처리, 팀 승리를 지키며 세이브를 올렸다. 앞서 애리조나는 0-2로 뒤진 7회초 1사 1,2루에서 그레그 콜번의 적시타로 2-2동점을 ...

    연합뉴스 | 2001.10.13 14:08

  • 현대 먼저 웃었다 .. 플레이오프 1차전, 두산에 5-1승

    ... 적시타에 힘입어 두산에 5대1의 극적인 역전승을 안았다. 이로써 현대는 5전3선승제의 플레이오프 1차전을 먼저 승리로 이끌며 한국시리즈 진출을 향한 순항을 시작했다. 1986년부터 15차례 열린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을 이긴 팀이 ... 심리적으로 절대 유리한 입장이 됐다. 현대 선발 임선동과 두산 선발 구자운이 맞붙은 이날 경기는 예상대로 팽팽한 투수전으로 진행됐다. 임선동이 2회 홍성흔에게 적시타를 허용하며 1실점 한 것을 제외하고는 두 선수 모두 6회까지 특별한 ...

    한국경제 | 2001.10.13 09:41

  • 애틀랜타 3연승...NL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선발 존 버켓의 호투와 2점홈런을 포함해 3타점을 올린 폴 바코의 맹활약에 힘입어 6-2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5전3선승제에서 내리 3연승한 애틀랜타는 최근 10년동안 9차례나 리그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하는 ... 애틀랜타의 선발 버켓은 6⅓이닝 동안 위력적인 피칭으로 삼진 4개를 솎아내며6안타, 2볼넷, 2실점으로 막아 3차전 승리투수가 됐다. 이날 경기는 애틀랜타의 홈런 3방으로 승부가 갈렸다. 애틀랜타는 2회말 레이 산체스의 좌월 2루타에 ...

    연합뉴스 | 2001.10.13 09:24

  • [프로야구] 박경완 3타점 2루타..현대 첫 판 승리

    ... 흔들어 놓은 것이 주효했다. 현대는 이숭용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1-1 동점을 만든 뒤 박경완이 두산의 3번째 투수 진필중으로부터 중견수 키를 넘어가는 통렬한 3타점 2루타를 터뜨려 4-1로 단숨에 승부를 뒤집었다. 계속된 공격에서 ... 됐다. 두산 선발 구자운은 6이닝동안 삼진 5개를 뽑으며 3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으나팀 타선의 적시타 불발과 불펜투수들의 난조로 빛이 바랬다. 현대 두번째 투수 신철인은 2이닝을 2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

    연합뉴스 | 2001.10.12 21:43

  • [프로야구-PO 1차전 전적] 현대 5-1 두산

    ◇PO 1차전(12일.수원) 두 산 010 000 000 - 1 현 대 000 000 05X - 5 △승리투수= 신철인 △패전투수= 박명환 (수원=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10.12 21:30

  • thumbnail
    오클랜드, 양키스 연파 .. MLB 디비전시리즈

    ... 3년간 월드시리즈를 제패했던 뉴욕은 1경기라도 패할 경우 챔피언시리즈에도 오르지 못할 처지에 놓였다. 치열한 투수전을 펼치던 양팀의 경기는 홈런 한방으로 결정났다. 4회초 오클랜드의 선두타자 갠트가 페티테로부터 좌월 1점홈런포를 ... 2대0으로 경기를 결정지었다. 시애틀 매리너스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맞붙은 세이피코 필드에서는 시애틀이 5대1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1차전에 부진했던 시애틀의 중심타선이 이름값을 했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

    한국경제 | 2001.10.12 17:23

  • 오클랜드 2연승..시애틀 1패 뒤 첫 승

    ... 전날의 패배를 설욕하고 디비전시리즈를 원점으로 돌렸다. ▲오클랜드-뉴욕 양키스 팀 허드슨과 앤디 페티테의 팽팽한 투수전이 홈런 한방으로 무너졌다. 오클랜드는 4회초 선두타자 갠트가 페티테의 2구째를 통타, 좌측 펜스를 넘어외야 스탠드에 ... 8이닝동안 삼진 3개를 곁들이며 6안타 무실점으로 막았고 마무리 제이슨 이스링하우센은 무사 1,2루의 위기를 극복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시애틀-클리블랜드 1차전에서 예상밖의 영패를 당했던 시애틀은 이날 초반부터 타선이 폭발해 기선을 잡았다. ...

    연합뉴스 | 2001.10.12 14:22

  •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관전포인트

    ... 집중돼있는 플레이오프의 관전 포인트를 정리했다. ◆1차전을 잡아라 지난 86년 플레이오프제도가 시행된 이래 1차전 승리팀의 한국시리즈 진출 확률이 80%(15번중 12번)에 이를만큼 단기전에서의 기선 제압은 1승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 선보이는 홍성흔(두산)의 도전을 지켜보는 것도 또 다른 즐거움이다. 포수 최초로 20홈런-20도루를 이룬 박경완은 투수 리드와 도루 저지에 있어서도 명실공히 최고의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맞서는 홍성흔도 특유의 투지 넘치는 플레이에 ...

    연합뉴스 | 2001.10.12 10:52

  • 두산-현대 "방망이로 끝낸다" .. 12일 프로야구 PO 1차전

    ... 불꽃튀는 대접전이 예상된다. 정규리그 2위 현대는 그동안 휴식과 집중력 강화를 통해 전력을 가다듬어왔다. 지난해 승리했던 경험을 살려 다시 한번 곰사냥에 나선다는 각오다. 두산 역시 준플레이오프전에서 한화에 2연승한 상승세를 이어가겠다고 ... 승부는 타선의 힘으로 결정날 것으로 보인다. 현대의 경우 마운드에 임선동이 버티고 있지만 마일영 테일러 등 다른 투수들의 힘은 떨어지는 편이다. 두산은 이혜천 박명환 진필중 등이 중반을 책임지지만 선발진이 취약한 상태.최근 조계현을 ...

    한국경제 | 2001.10.11 1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