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051-13060 / 13,2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리모임] 박경환 .. '야구회'

    ... 연결고리 역할을 충실히 함으로써 야구회의 단합에 기여하고 있다. LG화학 야구회는 프로야구처럼 선발과 마무리 투수제도도 도입하는 등 아주 다이나믹하게 운영되고 있다. 그리고 야구경기를 통해 투지와 스포츠맨십, 일치단결의 결속력, ... 한국프로야구의 대권을 탈환하여 V3의 고지에 우뚝 설 것을 믿듯이, LG화학 야구회도 진지한 자세로 한 발 한 발 승리의 고지를 향해 나아가 우승배를 차지한다는 각오로 똘똘 뭉쳐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22일자).

    한국경제 | 1997.07.21 00:00

  • [야구] 박찬호, 4승째 올려 ..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코리안 특급" 박찬호 (24.LA 다저스)가 6일만에 다시 승리를 추가, 시즌 4승째를 올렸다. 박찬호는 2일 오전 (이하 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카디널스와의 "97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서 6과 2/3이닝동안 9안타 1사사구, 1실점 (1자책점)에 삼진 4개를 뽑아내는 역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 27일 플로리다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힘겹게 3승째를 건진 후 6일만에 올시즌 9번째로 선발 등판한 박찬호는 ...

    한국경제 | 1997.06.02 00:00

  • [야구] 박찬호, 시즌 3승 ..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 (이하 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홈경기로 열린 "97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플로리다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6과 1/3이닝 동안 홈런 2개를 포함해 5안타, 3볼넷으로 3점을 내줬으나 동료 타자들의 홈런으로 잡은 리드를 구원 투수들이 끝까지 지켜줘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 5일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시즌 2승째를 올린 이후 세 차례 더 선발등판했으나 1패만을 기록했던 박찬호는 22일만에 1승을 추가, 시즌 3승2패가 됐다. 그러나 박찬호는 이날 ...

    한국경제 | 1997.05.27 00:00

  • [Y-파일] (Y파일 단상) '박찬호 영웅만들기 지나치다'

    ... 1차전 실황경기에 쏠렸다. 겉도는 질문에 겉도는 답변 그래서 속만 터지는 한보청문회는 뒷전이었다. 당당히 LA다저스의 선발투수로 나와 메이저리그 강타자들을 불같은 강속구 로 제압하는 그의 모습을 보며 사람들은 감탄을 금하지 못했다. 어쩌다 TV 화면을 가리다가는 당장 뒷사람의 커다란 면박소리를 들어야 했다. 결과도 좋았다. 비록 승리투수가 되진 못했지만 7이닝 1실점으로 뉴욕의 타선을 틀어막아 메이저리그 선발투수로서 자리를 완전히 잡았다는 평가다. TV와 ...

    한국경제 | 1997.04.11 00:00

  • [증시격언] 신중한 자세로 임하라

    프로야구 선수라고 가정해 보자. 타자는 3할대, 투수는 1점대 방어율을 목표로 선의의 경쟁을 펼칠 것이다. 10년이상 야구에만 전념한 타자들도 타석에 들어가기 전에 투수의 구질을 분석한다고 한다. 또 투수도 마찬가지로 타자의 ... 선정해야 한다. 또 개별기업과 기업이 속한 산업환경, 전망에 대한 정보를 통해 개별 종목을 선택하고 종목별 매수매도시점을 결정해야 한다. 신중하지 못하면 프로라도 승리하기 어렵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29일자).

    한국경제 | 1997.01.28 00:00

  • [야구] 뉴욕 양키스, '우승' .. 미 프로야구 월드시리즈

    ... 양키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애틀랜타 브레이브 스와의 미국프로야구 96월드시리즈(7전4선승제) 6차전에서 3-2로 승리, 초반 2연패를 딛고 내리 4연승을 올리며 78년이후 18년만에 정상을 탈 환했다. 메이저리그 최다우승팀 양키스는 ...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의 몬트리올 캐나디언스가 보유한 프로리그 최다우승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뉴욕의 마무리투수 존 웨트랜드는 이번 시리즈에서 4세이브를 기록해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

    한국경제 | 1996.10.27 00:00

  • [프로야구] 현대, 한국시리즈 4차전 '승리'

    ... 돌렸다. 20일 인천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4차전 경기에서 현대는 8회말 공격에서 무사만루 상황을 박진만 김인호의 연속안타로 2점을 얻은데 이어 2사 만루에서 승부에 쐐기를 박는 이숭룡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 해태를 4대0으로 눌렀다. 정명원은 예상을 깨고 선발투수로 나와 5회정도 버텨줄 것으로 기대했으나 해태타자들을 빠른 볼로 시종 압도, 안타나 홈런을 주지않는 노히트노런을 달성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6.10.21 00:00

  • [프로야구] 현대, 쌍방울 꺾고 '한국시리즈행' .. PO 5차전

    ... 최창호-위재영의 효과적인 이어던지기와 4회부터 6회까지 7안타로매회 1점씩을 뽑는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현대는 5전3선승제에서 초반 2연패에도 불구, 내리 3연승을 거둬 오는 16일 광주에서 시작되는 ... 5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으로 역투한 공을 인정받아 최우수선수 (MVP)로 선정됐다. 반면 쌍방울은 6명의 투수를 총동원했지만 내야의 허술한 수비와 잇단 실책으로실점의 빌미를 제공했고 이후 타선도 침묵해 팀 창단후 첫 플레이오프 ...

    한국경제 | 1996.10.14 00:00

  • [프로야구] 현대, 극적인 4-2 승리 .. 플레이오프 4차전

    ... 8회에서 희비가 갈렸다. 쌍방울이 8회초 공격에서 무사 1루의 기회를 김기태의 병살타로 무산시키자 현대가 8회말에서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현대는 상대에러와 번트, 장정석의 중전안타로 만든 1사 1,3루에서 대타 김상국이 쌍방울 구원투수 조규제의 6구를 좌익선상 3루타로 연결, 승부를 가름했다. 쌍방울은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무사 만루의 기회를 맞았으나 내야땅볼과 병살타로 자멸하고 말았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6.10.12 00:00

  • [동호동락] 여상혁 <현대정유 총무부 차장>..대산공장야구부

    긴장된 투수의 얼굴, 투수를 노려보는 타자의 매서운 눈매, 그리고 "딱"하는 소리와 함께 하늘을 가르는 백구. 한순간 관중과 선수는 몰아의 경지에 빠진다. 그 통쾌함, 그 후련함을 느껴본 사람이면 누구나 사각 다이아몬드 ... 중심으로 총무를 맡고 있는 조예상 대리, 코치 정경상씨 등 선수 모두가 뭉쳐 팀을 이끌어 가고 있다. 우리팀은 승리보다는 야구를 통해 사람을 만나고 인생의 의미를 반추하며 내일의 활력을 위해 재충전하는 마당으로 사각의 다이아몬드를 ...

    한국경제 | 1996.10.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