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321-14330 / 14,6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진만 만루砲...현대 4인승 견인 .. '2001 프로야구'

    ... 챙겼다. LG 유지현은 1점홈런을 포함 4타수 3안타의 맹활약을 펼쳤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대구구장에선 삼성이 강동우의 끝내기 홈런으로 7대 6으로 승리,롯데를 7연패의 늪에 빠뜨렸다. 롯데 강상수는 한 타자를 상대하고 패전투수가 됐다. 인천구장에선 SK가 한화에 9회말 3점을 뽑아내며 3대 2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SK 조규제는 1이닝 동안 1실점하고 승리투수가 되는 행운을 얻었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4.25 00:00

  • 김병현, 행운의 시즌 첫승..콜로라도 로키스 경기

    ... 21일(한국시간) 뱅크원 볼파크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서 2-2로 맞서던 9회 1사1루에서 등판, 이닝 동안 2명의 타자를 상대하며 피안타없이 삼진 1개를 뺏으며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이어 터진 샌더스의 결승 홈런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이로써 김병현은 방어율을 1.93으로 낮추며 1승1패를 기록했다. 김병현은 팀의 노장 선발 실링이 2-1로 앞서던 9회 1사에서 콜로라도의 홀랜스워스에게 좌월 동점홈런을 맞은 뒤 메인에게 좌전안타를 허용하며 흔들리자 등판 ...

    한국경제 | 2001.04.23 00:00

  • LG 막강화력 '4연승 질주'

    ... 역전패의 아픔을 겪었다. 현대 선발 전준호는 8이닝동안 3안타 4볼넷으로 1점만을 내주는 호투로 올 시즌 첫승을 달성했다. 롯데는 4회 볼넷 4개와 폭투까지 곁들이며 4점을 헌납했다. 대구구장에서는 SK가 삼성에 4대1로 역전승하며 시즌 3연승을 달렸다. 두산은 대전에서 한화를 6대2로 누르고 공동선두에 복귀했다. 두산 선발 이혜천은 7과3분의2이닝동안 1실점하는 호투를 펼치며 승리투수가 됐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4.21 00:00

  • LG 극적인 역전승 '연패탈출'..프로야구, 롯데에 6대3승

    ... 팀을 재정비한 LG는 17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 fn.com 2001 프로야구 롯데와의 원정경기에서 6-3으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둬 6연패에서 벗어났다. 선발 장문석은 5이닝을 4안타 1실점으로 막아 안정감을 찾았고 마무리 투수로 기용된 김민기는 1 이닝동안 2안타로 1실점했으나 팀 승리를 지켰다. 잠실구장에서는 4번 니일이 마수걸이 홈런을 터뜨린 두산이 구자운과 박명환의 계투속에 선두 삼성을 5-0으로 눌렀다. 용병 에이스 테일러가 역투를 펼친 현대는 ...

    한국경제 | 2001.04.18 00:00

  • 삼성, LG에 3연승 단독선두..2001 프로야구

    2001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김한수 진갑용 등의 맹타에 힘입어 LG 트윈스와의 3연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하고 단독선두로 부상했다. 삼성은 대구구장에서 열린 LG와의 시즌 3차전에서 홈런 2개를 포함,13안타를 몰아치며 13대2의 ... 8승2패로 단독선두에 올라섰다. 삼성 선발 임창용은 5 이닝동안 5안타 4사구 2실점으로 막아 2승째를 거두며 선발투수로 입지를 굳혔다. 반면 지난해 LG의 최다승 투수 해리거는 개막전부터 3연패를 당하는 부진을 보였다. LG는 ...

    한국경제 | 2001.04.16 00:00

  • [프로야구]타격부진 롯데 얀 오랜만에 '불방망이'

    ... 선보였다. 얀은 13일 잠실에서 벌어진 두산과의 시즌1차전에서 4회,5회 잇달아 1점 홈런을 쏘아올리며 팀의 6대4 승리를 견인했다. 맥시칸리그에서 99년과 2000년 연속 홈런왕에 올랐던 얀은 그동안 탸율 0.217의 부진을 보이며 ... 1패뒤 1승을 챙겼다. 두산 선발 정진용은 4회에서만 홈런 1개를 포함,3안타와 볼넷 3개를 내주며 4실점,패전투수가 됐다. 대전경기에서는 한화가 송지만의 2점폼런에 힘입어 9대6으로 승리,6연승을 달렸다. 해태는 7대1로 뒤진 ...

    한국경제 | 2001.04.14 00:00

  • 박석진.이상목'시즌10승 보인다'..첫선발 승리

    ... 첫 등판,6과3분의2이닝 동안 LG 타선을 삼진 3개를 곁들이며 3안타 1실점(자책)으로 막아 1년6개월 만에 승리를 맛봤다. 박석진과 이상목은 지난해 어깨부상으로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다가 올 시즌 똑같이 제3선발로 나선 케이스. ... 동계훈련 동안 집중적인 체력훈련으로 기량을 회복한 이들 두 선수는 전성기였던 99년의 구위를 완전히 회복했다는 평이다. 올 시즌 다시 10승대 투수로 도약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4.13 00:00

  • 진필중-리베라 구원왕 경쟁..2001 프로야구

    ... 1구원승 2세이브. 같은 날 인천구장에서 열린 삼성- SK전에서 리베라는 1이닝 동안 삼진 두 개를 뽑아내며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팀의 3대 2 승리를 지켰다. 개막전 이후 3세이브째다. 이로써 두 선수는 나란히 3세이브 포인트를 기록,2세이브 포인트를 기록 중인 롯데의 강상수를 제치고 구원투수 부문 공동 선두에 올랐다. 진필중은 99년과 지난해 2년 연속 구원왕 타이틀을 거머쥔 국내 최고의 소방수. 그러나 올 시즌은 기록에 비해 내용은 ...

    한국경제 | 2001.04.12 00:00

  • '라이언 킹' 이승엽 개막 축포 .. 삼성.두산.롯데.SK 첫승

    ... 신기록 경신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삼성은 이승엽의 2점홈런과 마르티네스의 동점홈런 등에 힘입어 한화에 4대3으로 승리했다. 9회말 마운드에 나선 삼성의 "비밀병기" 리베라는 1안타 무실점으로 깔끔한 마무리를 선보여 올시즌 활약을 ... 정규리그 우승팀인 현대를 5대1로 물리쳤다. 기론은 6이닝동안 23명의 타자를 맞아 8개의 삼진을 뺏았고 1실점해 승리투수가 됐다. 반면 지난해 다승왕인 현대 임선동은 7이닝동안 10안타를 얻어맞으며 3실점해 패전투수가 됐다. 외국인 ...

    한국경제 | 2001.04.06 00:00

  • 노모, 노히트 노런 .. 볼티모어전...2번째 대기록

    미국 프로야구에서 활동 중인 일본인 투수 노모 히데오(33·보스턴 레드삭스)가 개인통산 두 번째 노히트 노런의 위업을 달성했다. 노모는 5일(한국시간) 볼티모어에서 벌어진 오리올스와의 원정경기에서 9이닝 동안 볼넷 3개만 허용하며 무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3대 0 승리를 이끌며 노히트 노런의 대기록을 수립했다. 노모는 이날 완벽한 투구로 탈삼진 11개를 뽑았으며 투구수는 1백10개를 기록했다. 지난 96년 8월17일 LA 다저스 시절 콜로라도 ...

    한국경제 | 2001.04.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