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15,3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플럿코 변수에 다급해진 LG, PO 마운드 운용 계획에 큰 차질

    ... 키움 히어로즈와의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 2차전에 선발 등판해 1⅔이닝 동안 6실점(4자책점) 해 패전 투수가 됐다. 한 달 만의 실전 등판 탓에 변화구의 제구는 엉망이었고, 결국 안타 8개를 무더기로 맞아 2회도 못 버티고 ... 목표가 동시에 맞아떨어지지 않으면 LG는 막다른 골목에 몰린다. 3차전을 내주면 벼랑 끝에 서는 만큼 1차전 승리 투수 켈리의 4차전 조기 등판 가능성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따라서 2002년 이래 20년 만에 한국시리즈 ...

    한국경제 | 2022.10.26 10:32 | YONHAP

  • thumbnail
    수낵 임명장 잉크도 안말랐는데…들끓는 영국, 조기총선론 불출

    ... 사이에 총리가 교체되는 혼란이 벌어지자 조기 총선을 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분출하고 있다. 리시 수낵 총리가 구원투수로 등판, 위기의 보수당 재건에 나섰지만, 민의가 직접 반영될 수 있는 총선을 통해 권력지형 새판짜기에 나서야 한다는 ... 5%포인트 올랐고 보수당은 4%포인트 떨어졌다. 수낵 총리는 이날 첫 대국민 연설에서 보수당의 2019년 총선 승리가 '개인'의 것이 아니고 보수당 전체의 것임을 강조했다. 이는 조기 총선에 반대하는 입장을 시사한 것이며, 총선을 ...

    한국경제 | 2022.10.26 10:24 | YONHAP

  • thumbnail
    '안경 쓴 에이스' 롯데 박세웅, 5년 90억원 다년 계약(종합)

    ... 6번째 '비 FA' 장기 계약 박세웅 "계속 롯데 유니폼을 입게 돼서 기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오른손 투수 박세웅(27)이 한국프로야구 역대 6번째 비(非) FA(자유계약선수) 다년 계약의 주인공이 됐다. 롯데 구단은 ... 환희를 선사할 것이라는 기대를 담은 것이다. 이후 부침을 겪은 박세웅은 2021년과 올 시즌 2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거뒀다. 박세웅의 프로 통산 성적은 196경기 53승 70패 평균자책점 4.77이다. 박세웅은 구단을 통해 ...

    한국경제 | 2022.10.26 10:23 | YONHAP

  • thumbnail
    '안경 쓴 에이스' 롯데 박세웅, 5년 90억원 다년 계약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오른손 투수 박세웅(27)이 한국프로야구 역대 5번째 비(非) FA(자유계약선수) 다년 계약의 주인공이 됐다. 롯데 구단은 26일 "박세웅과 5년 총액 90억원에 다년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2014년 ... 환희를 선사할 것이라는 기대를 담은 것이다. 이후 부침을 겪은 박세웅은 2021년과 올 시즌 2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거뒀다. 박세웅의 프로 통산 성적은 196경기 53승 70패 평균자책점 4.77이다. 앞으로 박세웅은 한 시즌만 ...

    한국경제 | 2022.10.26 10:03 | YONHAP

  • thumbnail
    '용규 놀이'는 후배가 대신…초구로 LG 무너뜨린 키움 이용규(종합)

    ... 떳떳해" 이용규(37·키움 히어로즈)의 가장 유명한 별명은 '용규 놀이'다. 끝날 것 같지 않은 '파울 커트'로 투수의 진을 빼놓는 절묘한 배트 컨트롤은 이용규 야구의 트레이드 마크와도 같다. 그러나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 "19년 야구 하며 한국시리즈 딱 한 번 가봤다.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 가을야구에 개인 성적은 없다. 팀 승리뿐"이라고 힘줘 말했다. 잠실에서 1승 1패를 거둔 키움은 27일 안방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으로 이동해 시리즈 분수령인 ...

    한국경제 | 2022.10.25 23:36 | YONHAP

  • thumbnail
    류지현 LG 감독 "플럿코 조기 강판에 경기 어려워져"

    프로야구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 2차전에서 키움 히어로즈에 6-7로 패한 LG 트윈스의 류지현 감독은 총력전을 퍼부었지만, 승리를 챙기지 못한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류 감독은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키움에 한 점 차로 패해 시리즈 전적 1승 1패를 기록한 뒤 "선발 투수인 애덤 플럿코가 뜻하지 않게 조기 강판하면서 어렵게 경기를 끌고 갈 수밖에 없었다"며 "그래도 불펜 투수들과 타자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 박수를 쳐주고 싶다"고 했다. ...

    한국경제 | 2022.10.25 23:15 | YONHAP

  • thumbnail
    키움, 6-0으로 앞서다가 7-6으로 진땀승…PO 1승 1패(종합)

    ...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 2차전에서 LG의 거센 추격을 따돌리고 7-6으로 이겼다. 전날 결정적인 실책 3개로 승리를 헌납한 키움은 귀중한 승리를 챙겨 한숨을 돌렸다. 키움은 2회 5점을 뽑는 등 경기 초반 6-0으로 앞서다가 5회에 넉 점을 줘 6-7로 쫓겼지만, 6회 팀의 4번째 투수로 구원 등판해 2이닝을 무실점으로 역투한 최원태 덕분에 짜릿한 1점 차 승리를 낚았다. 언더핸드 김동혁과 마무리 김재웅이 8, 9회를 ...

    한국경제 | 2022.10.25 23:02 | YONHAP

  • thumbnail
    '용규 놀이'는 후배가 대신…초구로 LG 무너뜨린 키움 이용규

    ... MVP 이용규(37·키움 히어로즈)의 가장 유명한 별명은 '용규 놀이'다. 끝날 것 같지 않은 '파울 커트'로 투수의 진을 빼놓는 절묘한 배트 컨트롤은 이용규 야구의 트레이드 마크와도 같다. 그러나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 팀에 4-0 리드를 안긴 한 방이었고, 이용규의 활약으로 초반 기선을 제압한 키움은 난타전 끝에 LG에 7-6으로 승리했다. 이번 가을야구를 앞두고 "나는 주인공을 만들기 위한 조연으로 남는 것에 만족한다"고 말해왔던 이용규는 주인공으로 ...

    한국경제 | 2022.10.25 22:56 | YONHAP

  • [프로야구 PO 2차전 전적] 키움 7-6 LG

    ▲ 2022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 2차전 전적(25일·서울 잠실구장) 키움 150 100 000 - 7 L G 002 040 000 - 6 △ 승리투수 = 이영준(1승) △ 세이브투수 = 김재웅(1세이브) △ 패전투수 = 플럿코(1패)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0.25 22:52 | YONHAP

  • thumbnail
    키움, 6-0으로 앞서다가 7-6으로 진땀승…PO 1승 1패

    ... 추격을 따돌리고 7-6으로 이겼다. 키움은 2회 5점을 뽑는 등 경기 초반 6-0으로 앞서다가 5회에 넉 점을 줘 6-7로 쫓겼지만, 6회 팀의 4번째 투수로 구원 등판해 2이닝을 무실점으로 역투한 최원태 덕분에 짜릿한 1점 차 승리를 낚았다. 언더핸드 김동혁과 마무리 김재웅이 8, 9회를 깔끔하게 막아 승리에 큰 힘을 보탰다. 두 팀의 3차전은 하루 쉬고 27일 오후 6시 30분 키움의 안방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이어진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0.25 22: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