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190 / 13,2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양석환·김재환 '쾅·쾅'…두산, 7년 연속 '가을야구' 진출(종합)

    kt·삼성 패하고 LG는 승리…페넌트레이스 1위 팀은 최종일 결정 뚝심의 두산 베어스가 7년 연속 '가을야구'에 참가한다. 4위 두산은 2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 불러들여 3-1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NC 선발 드루 루친스키는 6회까지 탈삼진 5개를 곁들이며 5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삼성 선발 백정현은 7⅓이닝 동안 7안타로 3실점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29 22:20 | YONHAP

  • [프로야구 광주전적] 두산 11-5 KIA

    ▲ 광주전적(29일) 두산 321 013 001 - 11 KIA 020 100 002 - 5 △ 승리투수 = 이영하(5승 6패 1세이브) △ 패전투수 = 윤중현(5승 6패) △ 홈런 = 양석환 28호(1회3점) 김재환 26호(6회3점·이상 두산) 김석환 1호(9회2점·KIA)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29 22:14 | YONHAP

  • thumbnail
    kt·삼성 패하고 LG는 승리…페넌트레이스 1위 팀은 최종일로

    ... 종료 전날인 29일 공동 1위에 올라 있는 kt wiz와 삼성 라이온즈가 나란히 패한 반면 3위 LG 트윈스는 승리했다. 이에 따라 kt·삼성과 LG의 승차는 반게임 차로 좁혀졌다. 최종일 경기에서도 kt·삼성이 패하고 LG만 ... 불러들여 3-1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NC 선발 드루 루친스키는 6회까지 탈삼진 5개를 곁들이며 5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삼성 선발 백정현은 7⅓이닝 동안 7안타로 3실점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29 22:00 | YONHAP

  • [프로야구 창원전적] NC 3-1 삼성

    ▲ 창원전적(29일) 삼성 000 000 010 - 1 N C 100 100 01X - 3 △ 승리투수 = 루친스키(15승 10패) △ 세이브투수 = 이용찬(1승 3패 16세이브) △ 패전투수 = 백정현(14승 5패) △ 홈런 = 양의지 30호(4회1점·NC)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29 21:51 | YONHAP

  • [프로야구 부산전적] LG 4-1 롯데

    ▲ 부산전적(29일) L G 100 003 000 - 4 롯데 000 001 000 - 1 △ 승리투수 = 이정용(3승 3패) △ 세이브투수 = 고우석(1승 5패 30세이브) △ 패전투수 = 스트레일리(10승 12패)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29 21:44 | YONHAP

  • thumbnail
    키움, 1회 빅 이닝으로 kt 제압…5위 싸움 끝까지 간다

    ... 절호의 찬스에서 박병호가 3루수 옆을 총알처럼 꿰뚫어 좌선상으로 흘러가는 2타점 2루타를 날렸다. kt 선발 투수 오드라사머 데스파이네의 폭투, 박동원의 우전 안타를 묶어 키움은 2점을 추가하며 4-1로 앞서갔다. kt는 4회초 ... 주자가 한 베이스씩 진루하고, 강백호가 볼넷을 골라 만루의 황금 기회로 이어졌다. 그러나 전날 맹타로 팀에 귀중한 승리를 선사한 유한준이 이날에는 결정적인 승부처에서 2루수 쪽 병살타로 찬물을 끼얹었다. 키움은 8회 김태훈, 9회 ...

    한국경제 | 2021.10.29 21:31 | YONHAP

  • [프로야구 고척전적] 키움 4-2 kt

    ▲ 고척전적(29일) k t 100 100 000 - 2 키움 400 000 00X - 4 △ 승리투수 = 한현희(6승 2패) △ 세이브투수 = 조상우(6승 5패 15세이브) △ 패전투수 = 데스파이네(13승 10패)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29 21:29 | YONHAP

  • thumbnail
    하나의 메시지에 집중하자

    ... 강도를 심화시키는 일종의 말놀이(말장난)인데, 우리나라 판소리 사설에서도 자주 쓰였다. 어쨌든 제2차 세계대전을 승리로 이끈 전쟁 영웅으로서의 인기나 한국전쟁을 반드시 끝내겠다는 선거 공약이 승리의 결정적 요인이었지만, 정치 슬로건도 ... 마거릿 대처 후보가 제임스 캘러헌 노동당 당수에게 밀리고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광고인들이 보수당 캠프에 구원투수로 투입됐다. 그때 광고회사 사치앤사치(Saatchi & Saatchi)의 광고 창작자들은 “노동당은 ...

    한국경제 | 2021.10.29 15:47 | 장경영

  • thumbnail
    디펜딩 챔피언 NC, 방역수칙 위반 태풍에 '가을 야구' 무산

    ... 2차전에서 2-5로 패하면서 잔여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가을 잔치 가능성이 사라졌다. NC는 남은 2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더라도 5위 SSG 랜더스를 제칠 수 없다. 올 시즌 NC의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에이스 드류 루친스키, 타선의 ... 깨진 NC는 흔들리기 시작했다. NC는 8월과 9월 4할대 승률을 기록하며 순위가 밀리기 시작했다. 두 외국인 투수와 신민혁, 송명기 등 선발 투수들이 제 몫을 다하고 내야수 최정원, 투수 류진욱 등 새 얼굴이 기대 이상의 플레이를 ...

    한국경제 | 2021.10.28 23:23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김종인 영입, 본선 도움될지 보고 판단해야"(종합)

    ... 장년 세대들이 잘 모르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단일화 문제에 대해서는 "안 후보하고 연대하는 문제는 홍준표만이 가능하다"며 "다른 후보들보다 정치를 가장 오래 했고, 협상도 잘하고, 안 대표와의 나름의 신뢰 관계도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을 재건해야겠다는 일념으로 나간 게 지난 대선으로, 패전 처리 투수였다"며 "이제는 승리 투수를 할 자신이 있다는 입장으로 이번 대선에 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28 23: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