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15,3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물러설 곳 없는 준PO 5차전…안우진 vs 벤자민 에이스 맞대결

    ... 2위(15승), 평균자책점 1위(2.11), 탈삼진 2위(224개)를 차지한 안우진은 2022시즌 명실상부한 KBO리그 최고 투수다. 16일 kt와 준PO 1차전에서도 그는 선발 등판해 6이닝 3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한 뒤 17일 키움과 준PO 2차전은 선발로 나서서 7이닝 5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벤자민 역시 4일 휴식 이후 준PO 5차전에 등판할 예정이라 체력에는 문제가 없다. LG 트윈스가 ...

    한국경제 | 2022.10.20 22:48 | YONHAP

  • thumbnail
    kt 이강철 감독 "승부처는 3회…소형준이 잘 막았다"

    ... 2, 3루 위기 이겨낸 소형준…실점했다면 쉽지 않았을 것" 벼랑 끝에서 다시 일어선 kt wiz 이강철 감독은 승리 소감을 묻는 말에 가장 먼저 선발 투수 소형준의 이름을 꺼냈다. 이 감독은 4안타를 친 박병호, 홈런을 때린 강백호보다 ... 이강철 감독은 20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준PO) 4차전에서 9-6으로 승리해 시리즈 전적 2승 2패 동률을 만든 뒤 "오늘 경기의 승부처는 3회초 수비였다"며 "1사 2, 3루 위기에서 소형준이 ...

    한국경제 | 2022.10.20 22:47 | YONHAP

  • thumbnail
    4차전서 못 끝낸 키움 홍원기 감독 "안우진 마무리 준비했는데"

    2-0 리드 지키지 못하고 6-9 역전패…시리즈 2승 2패 원점 준플레이오프(준PO) 4차전에서 시리즈를 끝낸다는 홍원기(49) 키움 히어로즈 감독의 구상은 물거품이 됐다. 한 박자 빠른 투수 교체로 승리를 꿈꿨지만, 불펜이 무너지며 역전패해 결국 플레이오프(PO) 티켓의 주인공은 5차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키움은 20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KBO 포스트시즌 준PO 4차전 kt wiz와 방문 경기에서 6-9로 역전패했다. ...

    한국경제 | 2022.10.20 22:34 | YONHAP

  • thumbnail
    '투심 왕자' kt 소형준의 허 찌르는 체인지업…승부처서 빛났다

    대량 실점 위기서 연속 삼진…역전승 발판 프로야구 단기전은 기세 싸움이다. 기회가 위기로 변하고, 위기가 승리의 기회로 변모하는 상황이 빈번하게 발생한다. 기세를 이어간 팀은 웃지만, 기세를 놓친 팀은 고개를 떨구기 일쑤다. ... 대기하는 상황이라 2점 차와 3∼4점 차의 차이는 상당했다. kt는 위기에 놓이는 과정도 좋지 않았다. 선발 투수 소형준은 앞서 김준완에게 기분 나쁜 내야 안타를 내줬고, 김혜성은 2루 땅볼로 유도했지만 2루수 오윤석이 송구 실책을 ...

    한국경제 | 2022.10.20 22:25 | YONHAP

  • thumbnail
    kt, 박병호·강백호 쌍포로 키움에 신승…준PO는 5차전으로(종합)

    ... 갔다. kt는 20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준PO 4차전에서 선발 투수 소형준의 역투와 박병호, 강백호의 불방망이를 앞세워 9-6으로 역전승했다. 시리즈 전적 2승 2패 동률을 이룬 ... 2점 차가 됐지만, 8회말 공격 2사 1, 2루 기회에서 상대 팀 3루수 송성문의 송구 실책으로 한 점을 더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키움 이정후는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포스트시즌 연속 경기 안타 기록을 17경기로 늘렸지만 ...

    한국경제 | 2022.10.20 22:21 | YONHAP

  • thumbnail
    kt 소형준, 6이닝 2실점 5K 호투…준PO서도 '대형준' 이름값

    ... 실점에도 평정심 유지…5·6회 연속 삼자범퇴 가을 무대처럼 큰 경기에 강해 '대형준'으로도 불리는 kt wiz 우완 선발 투수 소형준(21)이 어김없이 '이름값'을 했다. 소형준은 20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준PO·5전3승제) 4차전에서 6이닝 동안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2자책점)으로 호투하며 9-6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80구를 던진 소형준은 자신의 결정구인 투심 패스트볼(35개)을 최고 시속147㎞로 던지면서 컷 ...

    한국경제 | 2022.10.20 22:17 | YONHAP

  • [프로야구 준PO 4차전 전적] kt 9-6 키움

    ▲ 2022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준PO) 4차전 전적(20일·수원케이티위즈파크) 키움 101 000 220 - 6 k t 001 022 31X - 9 △ 승리투수 = 소형준(1승) △ 세이브투수 = 김재윤(1세이브) △ 패전투수 = 한현희(1패) △ 홈런 = 강백호 1호(3회1점·kt) 김휘집 1호(8회2점·키움)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0.20 22:14 | YONHAP

  • thumbnail
    kt, 박병호·강백호 쌍포로 키움에 신승…준PO는 5차전으로

    ... 갔다. kt는 20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준PO 4차전에서 선발 투수 소형준의 역투와 박병호, 강백호의 불방망이를 앞세워 9-6으로 역전승했다. 시리즈 전적 2승 2패 동률을 이룬 ... 날리며 2-2 동점을 만들었고, 후속 타자 박병호가 좌전 적시타를 터뜨려 3-2로 역전했다. 5-4로 앞선 7회말 공격 무사 1, 2루 기회에선 황재균, 송민섭의 연속 적시타로 3점을 더하면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0.20 22:09 | YONHAP

  • thumbnail
    저평가 이겨내고 준PO 3차전 승리 이끈 애플러 "내 공 믿었다"

    ...일 프로야구 kt wiz와 키움 히어로즈가 맞붙은 준플레이오프(준PO) 3차전의 가장 큰 반전은 키움의 외국인 투수 타일러 애플러의 호투였다. 외국인 선수 중 가장 적은 연봉 40만 달러를 받는 애플러는 KBO리그에서 살아남지 ... 묶었다. 준PO 1승 1패인 상황에서는 3차전을 이긴 팀이 모두 PO에 진출했다는 통계를 생각하면 더욱 값진 승리였다. 비결은 자기 자신에 대한 믿음이었다. 애플러는 20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t와의 4차전을 앞두고 ...

    한국경제 | 2022.10.20 18:00 | YONHAP

  • thumbnail
    키움 홍원기 감독 "4차전에 끝낸다…안우진 불펜 대기"

    ... "4차전에서 끝내는 게 제일 좋은 그림이다. 승부처나 승기를 잡았다고 생각하면 안우진을 불펜으로 기용하든, 아니면 (선발 투수 다음에) 한 박자 빠른 투입을 하겠다"고 말했다. 안우진은 지난 16일 준PO 1차전에 선발로 등판해 6이닝 3피안타 9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만약 이날 키움이 안우진을 써서 승리한다면, 24일 시작 예정인 LG 트윈스와 플레이오프 1차전에도 선발로 낼 수 있다. 반면 시리즈가 5차전까지 간다면, 키움은 22일 ...

    한국경제 | 2022.10.20 17: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