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9261-229270 / 234,1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21일자) 국제협력관실은 옥상옥

    ... 국제협력관실을 신설하려는 것은 무엇인가. 이러한 조직이 대외협상을 효율적으로 다룰수 있을 것이며, 관계부처와의 마찰과 갈등을 빚지 않는다고 보장할수 있는가. 국제협력관실 신설은 재경원의 인사숨통을 트기 위한 위인설관이라는 시각도 있다. 과거 대외정책조정실이 있었던 때에도 외무부와 상공부의 힘겨루기는 있었다. 자동차협상에서 보인 외무부와 통산부간의 갈등은 우리 정부조직이 잘못 되어있기 때문인가, 아니면 통상협상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하지 못하기 때문인가에 ...

    한국경제 | 1995.11.20 00:00

  • "문의 쇄도" .. 3단계 금리자유화 첫날 금융가 표정

    ... 아니면 단순한 홍보용인지는 한달쯤 지나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 전문가들은 그러나 은행권에서 아무리 금리를 올린다해도 제2금융권과 직접 경쟁하기는 힘든만큼 자금이 움직인다해도 은행권내부의 "제살깍아 먹기"에 불과할 것이란 시각도 많다. 후발은행으로 자금이 몰린다해도 선발은행에 있는 자금의 일부가 이동하는 데 그칠 것이란 견해다. 그러나 이번 자유화조치는 은행의 여신금리를 올리고 시중의 단기금리에도 다소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은행관계자들은 ...

    한국경제 | 1995.11.20 00:00

  • [한경캘린더] 29일 (월) ~ 25일 (토)

    ... 재정경제원 장기주택마련저축 가입대상자 확대적용 대한상의 "국가기술자격제도 개선방향"세미나(오후2시 중회의실) 환경부 환경관련연구책임자 간담회(오전10시30분 1층회의실) 중앙대경제연구소 "국제무역, 환율과 경제발전"심포지엄(오후1시) 시각디자인전(29일까지 예술의전당) 창립기념일 아세아제지(37주년) 아세아시멘트(30주년) 삼표제작소(43주년) 강원산업(43주년) 세계물산(31주년) 태영(22주년) 한올제약(22주년) *** 21일 (화) *** ...

    한국경제 | 1995.11.19 00:00

  • [한경논단] 비밀자금-슬픈자금 악순환..호영진 <상임고문>

    ... 한국인은 그중 어느 하나로 만족하는게 아니라 셋전부 아니면 적어도 둘은 가지려 머리쌈을 한다. 그래 온갖 수단 써서 대통령했으면 무쌍의 영광인데도 몇백년 쓰고 남을 거금에, 후손의 영화마저 독식하려 했으니 저 꼴이 될수 밖에... 시각을 좁혀보면 대통령이 통치자금을 쓰지 않으면 밑에 얕뵈고 헐뜯기듯 진짜 보통사람들에게도 원리상 같은 고민이 있다. 경조사 찬조금이다. 아무리 줄여도 생활에 주름이 가지 않을수 없게끔 사회에 발을 디딘 사람에겐 청첩장이 사정없이 ...

    한국경제 | 1995.11.19 00:00

  • [의료계소식] 한국성인병예방협회 ; 이화여대 목동병원 등

    ... 하는 환각현상을 일으키게 하는 회로가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그는"뇌의 핵심부는 생각 감정 지각이 만나고 현재와 과거의 경험이 서로 비교되면서 감정적 반응이 만들어지는 곳이며 뇌의 측면과 후면에 있는 외부는 청각과 시각에서 들어오는 정보를 처리하는 곳인데 뇌의 핵심부와 외부를 연결하는 회로가 작동하면 뇌는 자체의 현실을 만들어서 이를 믿어버린다"고 설명했다. .한국건강관리협회는 21일오후2시 KBS신관라디오공개홀에서 류머티즈에 대한 무료공개강좌를 ...

    한국경제 | 1995.11.19 00:00

  • '메가톤급 폭풍', 여야 "초긴장" .. 대선자금 밝혀질까

    ... 내역을 확실히 파악할 수 없다며 공개를 기피하고 있다. 이 관계자의 기억이 정확하다면 여권의 대선자금은 당이 공식지출한 경비와 후보나 후보주변에서 쓴 비용까지 합쳐 수천억원에 이른다고 봐야 한다는게 정치권의 일반적인 시각이다. 지금까지 당직자들의 얘기를 종합해보면 노전대통령의 당에 대한 지원은 고작해야 1천억원을 겨우 넘는 선에 지나지 않는다. 민자당이 지출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선자금의 상당액은 노전대통령이 누군가를 통해 별도로 지원했거나 ...

    한국경제 | 1995.11.19 00:00

  • [노씨 비자금] 파문 장기화땐 스태그플레이션 .. 경제 파장

    ... 악화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민간연구소들도 7.0~7.6%로 보았던 내년도 경제성장율을 7%대 초반으로 낮추는 작업을 진행중이다. 투자도 그렇지만 수출과 소비둔화로 전반적인분위기가 가라앉을 것이라는게 이들의 한결같은 시각이다. 이같은 전망들은 대체로 "비자금사건의 파문이 확산될 경우"를 전제로 한 것이지만 요즘 경제지표들의 동향을 보면 이미 태풍의 영향권안에 들어가 있음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비자금사건이 시작된지 1개월 사이에 주가지수는 ...

    한국경제 | 1995.11.17 00:00

  • 삼성자동차-기존업체 "긴장감" .. 이번엔 '인력' 논란

    ... 오늘의 얘기가 아니다. 최근의 긴장감은 예사일 같아 보이지 않는다. 삼성이 기존업체에 부품업체 선정을 방해한다는 이유로 공정위 제소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데다 기존업체의 인력스카우트에 본격 나서는게 아니냐는 업계의 시각 때문이다. 스카우트 조짐은 삼성이 현대자동차의 협력업체에서 전무로 근무하던 현대자동차출신(94년말 퇴사)인 안웅섭씨를 이사로 영입한데서 엿볼수 있다. 삼성은 도장전문가인 안이사를 부산공장건설본부의 도장공장 건설책임을 맡길 계획이라는 ...

    한국경제 | 1995.11.17 00:00

  • 산업은행 자금 "특혜" 시각..전직 총재 2명 소환, 이목집중

    전직 산업은행총재 2명이 노씨 비자금조성과 관련된 수사를 위해 소환되면서 산업은행 대출의 특혜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비자금조성에 얼마나 깊게 개입했는지도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미 이형구 전 산업은행총재가 수뢰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바 있어 산업은행은 금융계의 복마전이냐는 따가운 눈총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산업은행이 공급하는 장기간 대규모의 시설자금은 다른데서는 쉽게 얻어 쓸수 없는 자금이라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같...

    한국경제 | 1995.11.16 00:00

  • 반도체 경기논쟁 잇달아 주가 "찬바람"..미, 부정적 보고서

    ... 목양균투자분석부장은 "이번 삼성전자의 주가하락으로 인해 앞으로 기관들이 블루칩의 비중을 낮추는등 포트폴리오를 재편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 그러나 대우경제연구소의 최용구연구위원은 "아직은 세계반도체시장의 반도체공급과잉징후는 보이지 않는다"며 "기술적분석으로 볼때 삼성전자의 주가는 14만5천원을 바닥으로 V커브를 그리며 상승할것"이라고 주장해 이에 대한 국내증권전문가들의 시각이 엇갈리는 양상.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6일자).

    한국경제 | 1995.11.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