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9311-229320 / 245,9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나스닥선물 약보합권 맴돌이, 6.00P 하락

    나스닥선물이 약보합권서 조금씩 낙폭을 축소하고 있다. 나스닥100 지수선물 9월물은 4일 오후 8시(국내 시각 5일 오전 10시) 현재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서 기준가보다 6.00포인트 하락한 1,420.50에 거래됐다. 한편 S&P500 지수선물은 1.00포인트 떨어진 1,130.00을 가리켰다. 한경닷컴 임영준기자 yjun1971@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9.05 10:09

  • 환율 1,283원선, 엔화 따라 오름세 유지

    ... 환율은 이를 저점으로 서서히 오름세를 타면서 1,283.40원까지 오른 뒤 1,283원선을 주 무대로 삼고 있다. NDF환율은 뉴욕장에서 연휴를 보낸 뒤 한산한 거래속에 1,283/1,284.50원에 마감했다. 달러/엔 환율은 이 시각 현재 119.53엔으로 뉴욕장에서의 여세를 잇고 있다. 전날 뉴욕장에서 전미구매관리자협회(NAPM)지수가 예상보다 높게 나오면서 달러/엔은 한때 119.70엔까지 급등한 끝에 119.32엔에 마감한 바 있다. 시중포지션은 전날 ...

    한국경제 | 2001.09.05 10:05

  • [JP 일문일답]

    ... 유혹이 있을 때 정당하게 물리칠 수 있는 사람이어야 돼. 남아달라고 부탁한 일이 없다고 대답합디다. 남의 속을 내가 아나. 제의받은 일도 없고 내게돌아온다고 했어. --이 총리 본인도 대선에 뜻이 있어 `JP 대망론'과 충돌한다는 시각도 있다. ▲대망론은 어디서 나오는 소리야. 자꾸 꾸미지 말라. --이 총리가 후임장관 제청 후 확실히 돌아온다고 얘기했나. ▲그렇게 얘기했다고 했잖아. 내가 그렇게 하라고 해서 그렇게 한다고 했다. --최근 상황에 대한 심경은. ...

    연합뉴스 | 2001.09.05 10:01

  • "HP-컴팩 합병, IT 바닥 탈출 신호 아니다" - 서울증권

    서울증권은 5일 휴렛팩커드(HP)의 컴팩 인수가 IT산업 불황 탈출의 알리는 신호로 확산됐지만 수요 침체 등 바뀐 것은 없다며 보수적인 시각을 유지해야한다는 견해를 내놓았다. 서울증권 안성호 연구원은 "현재 IT산업의 가장 기본적인 문제점은 수요 침체"라며 "이번 합병으로 인한 수요측면에서는 변화가 없는 가운데 오히려 세계 2위의 PC업체가 퇴출될 정도로 시장 침체가 심각한 수준이고 향후 전망도 불투명하다는 증거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01.09.05 09:01

  • [합병발표한 HP.컴팩 주가 폭락 배경]

    ... 1위자리를 내주고 휴렛 패커드에 인수되는 상황에 까지 이르렀다. 이에따라 분석가들은 휴렛 패커드가 컴팩을 인수한 후 악화되고 있는 시장환경속에서 얼마나 합병기업을 잘 꾸려가고 매출과 수익을 본 궤도에 올릴 수 있는지에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러한 점들이 이날 주가폭락의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외 합병기업의 독점혐의 조사도 앞으로 헤쳐나가야 할 난관이다. PC 부문에있어 합병사는 기존의 매출 그대로라면 시장의 3분의 2을 차지하게 된다. ...

    연합뉴스 | 2001.09.05 08:30

  • 나스닥선물 내림세, 9.00P 하락

    나스닥선물이 내림세다. 나스닥100 지수선물 9월물은 4일 오후 6시(국내 시각 5일 오전 8시) 현재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서 기준가보다 9.00포인트 하락한 1,417.50에 거래됐다. 한편 S&P500 지수선물은 2.90포인트 떨어진 1,128.10을 가리켰다. 한경닷컴 임영준기자 yjun1971@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9.05 08:10

  • 자민련 '李총리 유임설' 긴장

    ... 촉각을 세우고 있는 사실 자체가 이 총리의 유임설을 반증하는 것이기도 하다. 당 일각에선 이 총리가 당에 돌아와봐야 뿌리도 세력도 없는 얼굴마담에 불과하다는 점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당 복귀요청을 끝내 뿌리칠 가능성도 없지 않다는 시각도 있다. 또 이 총리가 '중부권 대망론'으로 차기대권에 여전히 미련을 갖고 있다는 점도그의 복귀결심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미 자민련내에선 'JP대망론'이 자리를 잡고 있어 이 총리의 대권도전 가능성이 그만큼 적어진 ...

    연합뉴스 | 2001.09.04 21:33

  • 黨대표 관리형.실세형 '저울질' .. '누가 거론되나'

    ... 가능성이 높다. 후임 총리에는 이세중 전 대한변협 회장, 이수성 전 총리, 민주당 김중권 대표 등이 거론되고 있다. 총리 기용설이 나돈 이인제 최고위원은 입각여부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 당 대표 =교체될 것이란 시각이 지배적이다. 김 대표도 이를 의식, 이날 의원연수에서 "앞으로도 당의 배후에서 열심히 도울 생각"이라며 사실상 고별사를 했다. 김 대통령은 관리형과 실세형을 놓고 고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지자체 선거까지 당을 이끌 ...

    한국경제 | 2001.09.04 20:10

  • [개각방향과 하마평] 黨 대표교체 확실시...政 이총리 유임.교체 혼선

    ... 만만치 않다. 이 총리는 이날 자민련 당적은 유지한채 총재직 사표를 제출했다. 이 총리가 김 대통령과의 교감을 거쳐 "총재직 사표"를 했을 경우 유임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당.청 개편=민주당 대표는 갈릴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김 대통령이 택할 수 있는 당대표의 유형은 관리형과 실세형 두가지다. 내년 지자체선거까지 당을 이끌 관리형 대표를 임명할 경우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과 박상천,김원기 최고위원이 꼽힌다. 한 실장은 김 대통령의 신임과 ...

    한국경제 | 2001.09.04 17:41

  • [불황을 넘자...비상경영 리포트] (6) '타워스 페린'..CEO 육성

    ... 도입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으나, 대부분 제도의 근본 취지에 대한 정확한 이해나 제도 설계에 대한 전문성 없이 제도의 겉모습만을 모방하는데 그치고 있다. 이제는 한국도 기업의 전략과 보상철학을 기반으로 경영자 인사제도를 장기적인 시각에서 재검토해야 할 시기를 맞고 있다. 불황탈출을 위해 지금 한국기업들은 여러 시도를 하고 있다. 경영전략 재수립, 사업 포트폴리오 재구성, 구조조정, 원가절감, 인사제도 혁신 등이 그런 것들이다. 그러나 이런 노력도 유능한 최고경영자의 ...

    한국경제 | 2001.09.04 1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