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9401-229410 / 243,8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나스닥선물 약보합, 3.50P 내려

    나스닥선물이 내림세로 돌아섰다. . 나스닥100 지수선물 6월물은 26일 오후 6시 43분(국내 시각 27일 오전 9시 43분) 현재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서 1,695.00을 가리켜 3.50포인트, 0.20% 하락했다. 한편 S&P500 지수선물은 1.50포인트, 0.12% 내린 1,165.50을 나타냈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a-ju@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27 00:00

  • [3.26 개각] 여야 반응 : "국정 쇄신" .. 여권 반응

    ''3.26 개각'' 모습이 드러나자 여야의 시각은 크게 엇갈렸다. 이번 개각에서 각각 3명의 현역 의원을 입각시킨 민주당과 자민련은 "공조복원" 정신이 그대로 반영됐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반면 한나라당은 경제 실정을 외면한 "DJP 권력 나눠먹기" 식이라고 혹평하며 국무총리 해임 등 정치적 수순을 밟겠다고 성토했다. --------------------------------------------------------------- 민주당은 ...

    한국경제 | 2001.03.27 00:00

  • [3.26 개각] 정책 일관성에 '무게' .. 경제팀 '빅3' 유임 배경

    진념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을 비롯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과 이기호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으로 이어지는 경제팀 내의 이른바 ''빅3''가 전원 유임됐다. ''의외''로 받아들이는 시각도 많다. 특히 이 수석은 ''신용금고 추가 퇴출,은행 추가 합병'' 발언으로 국내외 금융시장에 파장을 일으키는 등 잇딴 설화(舌禍)가 없지 않았다. 때문에 개각설이 나돌 때마다 ''교체 1순위''로 거론돼 오기도 했다. 이들보다 재임 기간이 짧았던 산자부를 비롯 ...

    한국경제 | 2001.03.27 00:00

  • 들라노에 파리시장, 자전거대신 전철고집

    평소 자전거타기를 장려했던 베르트랑 들라노에(50)신임파리시장이 25일 `자전거의 날"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전철을 타는 등 교통수단으로 전철을 애용하겠다고 밝혔다. 들라노에시장은 오후2시 30분(현지시각) 시청을 나서 행사장인 바스티유로 이동하기 위해 대변인을 동행하고 전철을 타면서 "앞으로 파리 시내 곳곳을 도보할 작정"이라고 말했다. 들라노에 시장은 유세기간 파리시내 주요 지하철역에 자전거 대여소를 마련하고강변에 보행자 전용 구역을 설치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01.03.27 00:00

  • 아카데미영화제 최우수작품상에 '글레디에이터'

    ... 각축을 벌인 리안 감독의 무협영화 ''와호장룡''은 외국어영화상 등 4개부문의 상을 받았다. 25일 오후(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슈라인 오디토리엄에서 열린 제73회 아카데미영화제 시상식에서 ''글래디에이터''는 작품상 남우주연상을 비롯 시각효과 음향 의상까지 5개 부문의 상을 차지했다. ''글래디에이터''는 이로써 골든 글로브와 영국의 아카데미상이라는 브리티시 BAFTA 최고상에 이어 아카데미 무대까지 평정했다. 미국에서 1억달러 이상의 흥행수입을 올린 데다 작품상 ...

    한국경제 | 2001.03.27 00:00

  • '미운 오리새끼' 신세 전락..'제3시장 개설1년...현황.과제'

    27일로 개설 1주년을 맞는 제3시장은 증권계에서 ''미운 오리새끼''같은 신세가 돼있다. "1년만에 이만하면 자리를 잡은 것"이란 긍정적인 평가도 있지만 "아예 없는 편이 낫겠다"는 무용론과 회의적인 시각이 더 강한 것이 현실이다. 일단 외형상으로는 시장규모가 크게 성장했다. 25일 현재 지정업체수는 1백37개사.5년의 연륜을 가진 코스닥시장의 등록업체가 6백10개에 이르는 것을 감안하면 적지않은 수다. 그러나 내면을 들여다보면 그야말로 ...

    한국경제 | 2001.03.27 00:00

  • [시론] 정부는 심판자의 역할을 .. 민병균 <자유기업원 원장>

    ... 그러나 원래 정책이 흐트러진 것이 사람 때문도 아니고 정책내용이 잘못되어서도 아니고 다른 것이었다면 이건 얘기가 다르다. 본인의 얕은 소견으로는 근자의 국정실패는 정책과 관련한 철학 때문에 잘못 돌아가고 있는 것이다. 그런 시각에서 본다면 병을 고치기는커녕 병이 더 깊어져서 다음 개각 때는 맡길 자도, 맡을 자도 없겠구나 하는 걱정이 앞선다. 국정쇄신은 오로지 철학을 바꾸어야 가능한 것이다. 모든 것을 정부가 다 하려는 욕심이 병의 원인이다. 따라서 ...

    한국경제 | 2001.03.27 00:00

  • [월드투데이] 결코 어둡지 않은 日경제

    ... 접근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 일본은 거품 경제 이후 장기적 전망을 상실한 채 지나치게 비관적인 분위기가 팽배해 있다. 경제주체들이 자신감을 잃고 위축돼 있어 소비도 투자도 침체돼 있다. 일본의 미래를 건전하고 장기적인 시각에서 바라보고 과감한 개혁을 추진해야 한다. 일본경제의 장래는 결코 어둡지 않다. 경제전문가들은 향후 25년간 일본의 국내총생산(GDP) 실질성장률이 제로에 가깝고 마이너스가 될 가능성도 높다고 전망한다. 성장률 저하의 이유로 ...

    한국경제 | 2001.03.27 00:00

  • [해외 신종 e-비즈] '남성만의 공간' 클릭

    ... 다양하다. 특히 여성들과 관련된 정보와 상품들은 이 사이트의 인기 코너. 연중 계속되는 각종 기념일을 멋지게 보내기 위한 충고, 아내나 여자친구에게 어울릴법한 다양한 상품을 구비했기 때문이다. 자신들의 외모나 성격을 여성의 시각으로 평가 하는 코너 또한 인기가 높다. 기념배지 전문 사이트 기념 배지 전문사이트인 팀핀스닷컴(www.teampins.com)은 미국 평범한 시민의 취미가 동기가 돼서 만들어졌다. 시작은 단순했지만 지금은 단순한 판매 ...

    한국경제 | 2001.03.27 00:00

  • [정부, 현대 금융계열사 포기발언] (일문일답) 진동수 <위원>

    ...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협상 성공 여부는 무엇에 달려 있나. "현대투신의 자본잠식 규모가 1조2천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AIG가 현대와 직접 협상시 실사한 결과다. 잠재 부실에 대해 시각이 서로 다른데 협상에선 숫자가 중요한 것 아닌가. 그 쪽은 컨소시엄이기 때문에 투자 규모에 제약이 있다. 우리 쪽도 불가피하게 공적자금을 쓸 수밖에 없어 제약을 받을 수밖에 없다. 투자 규모가 관건인 셈이다" -AIG는 현대증권도 ...

    한국경제 | 2001.03.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