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9411-229420 / 238,2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13일자) 미국 장기호황 끝나가나

    ... 기업순익도 작년 4.4분기이후 2분기연속 감소세다. 기업수익 감소속에서 주가가 오르는 것은 한마디로 거품을 의미한다며 우려하는 경제연구기관들도 적지않다. 6월중 실물경제지표가 나빠진 원인을 장기화되고 있는 GM파업 때문이라고 보는 시각도 없지는 않다. 미국경기가 퇴조국면에 접어들면 세계 경제침체는 더욱 두드러질 수 밖에 없다. 세계적인 경기예측기관의 하나인 EIU(이코노미스트 부설 경제연구소) 등은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이 아시아외환위기로 2.3%에 그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1998.07.13 00:00

  • "두 노총의 노사정위 불참선언은 노동계의 선전포고"

    ... 것은 향후 있을 2,3차 구조조정에서 노사정 3자가 충실하게 협의해야 한다는 노동계의 선전포고인 셈"이라면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정부내에서는 노사정위에 대해 "구조조정이 시급한데 언제 협 의할 시간이 있느냐"는 회의적인 시각이 많았다"며 "정부가 너무 조속히 구조조정을 하는데 집착해 있다"고 정부측 자세를 비판했다. 그는 이에 따라 "노사정위 산하에 소위를 구성,위원회의 위상을 강화할 수 있는 제도적 보완책을 강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김의장은 ...

    한국경제 | 1998.07.12 00:00

  • 김우중 회장 '재계 메신저' 역할 .. 폴란드서 JP만나

    ... 입장"이라는 주제로 20여분간 강연을 한다. 김회장은 이자리에서 재계의 구조조정추진현황과 애로점 등을 전할 가능성이 크다. 강연이 끝난 후에는 의원들과 자유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고용문제와 빅딜 등 경제현안에 관한 정재계의 시각차이를 어느정도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재계는 기대하고 있다. 김회장의 국회강연은 국민회의 열린 정치포럼(대표간사 이길재의원)의 정례 조찬간담회 초청으로 이뤄지게 됐다. 김회장의 경기고 후배인 김근태 부총재가 직접 부탁했고 김회장은 ...

    한국경제 | 1998.07.11 00:00

  • [무역투자진흥 대책회의] 홍보 강화해야..'외국인 발언내용'

    ... 높여 한국에 투자할 수있는 여건을 조기에 구축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와함께 자유무역지역 등 외국인투자유치와 관련한 정보제공과 홍보가 미흡하다는 지적도 했다. 이는 지난3월 제1차회의때 "외국기업에 대한 한국인의 부정적인 시각이 사업하는데 가장 어려운 점"이라며 문화적인 문제를 지적했던 것에 비해서는 상당히 진전된 셈이다. 나이키 스포츠 코리아의 존 최 사장은 "정부규제완화 재별개혁 금융기관개혁 등을 조기에 마무리지어 외국인이 투자할 수있는 여건을 ...

    한국경제 | 1998.07.10 00:00

  • 박세리 쟁점화 유감..김흥구 골프전문기자가 본 US 여자오픈

    ... 에티켓에 어긋난다. 박세리는 연장전 18번홀 세컨드샷을 할때 지나치게 시간을 끌었다. 여기서 우리는 두가지 사실을 간과하고 있다. 하나는 중계방송사는 미국 NBC였고 따라서 세계 어느나라에서 보든 모든 TV화면이나 코멘트도 미국시각이었다는 점이다. 또 다른 하나는 18홀 연장전은 선수모두의 싸움이 아니라 박과 추아시리폰 두사람만의 경쟁이었다는 점이다. 이 두가지 전제는 모든 논란의 핵심을 좌우한다. 사람들이 스포츠를 좋아하는 것은 "좋다, 싫다, 기쁘다, ...

    한국경제 | 1998.07.10 00:00

  • [증시사랑방] IMF와 경기부양

    ... 금리 환율 등 거시경제지표가 안정을 찾고 있으며 주가도 하락세가 멈추고 있다. 그동안 불안했던 경제가 안정되고 있는 듯하지만 아직도 많은 외국투자자들 은 한국 경제와 주식시장에 의구심을 버리지 않고있다. 우리는 객관적인 시각을 잃어서는 안되지만 스스로의 능력을 불신하는 자조적인 생각은 버려야 한다. 긴축에서 경기부양으로 돌아서는 전환기적 시점에서 주식시장도 회복시점을 찾고 우량기업들은 주가상승 기회를 모색하고 있는 것같다. ( 한 국 경 제 신 문 ...

    한국경제 | 1998.07.10 00:00

  • [산업면톱] 기아입찰 "포드에 유리"..김대통령 종합평가지시

    ... 없다"면서도 "국내업체에게 역차별 조건이 돼서는 곤란할 것"이라는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국내 메이커들도 기아 입찰이 단순한 "돈싸움" 형태로 진행되서는 안된다는데는 모두 공감한다"며 "단순 채점방식보다는 산업정책적인 시각이 평가에 포함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계 자동차업계는 대형화로 치닫고 있다며 기아 처리는 국내 자동차산업 구조조정의 연장선상에서 생각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드를 염두에 둔 무리한 빚탕감도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1998.07.10 00:00

  • "기댈곳은 IMF뿐..." .. 러시아, 국채발행 실패

    ... 전체를 위기상황으로 내몰수 있다. 러시아는 소비재의 70%정도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러시아유럽센터의 경제전문가 알 브랜치는 "지금으로서는 IMF자금을 끌어들여 7,8월을 견디는게 최선책"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경제위기의 또다른 변수는 미국이다. 특히 오는 9월 러시아 방문을 앞둔 빌 클린턴 대통령이 러시아 사태에 대해 수수방관하지는 않을 것이라는게 경제전문가들의 시각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10일자 ).

    한국경제 | 1998.07.09 00:00

  • [인터뷰] 스티븐 마빈 <자딘플레밍증권 이사> .. 매수자제

    ... 투자자들을 만나고 돌아온 "쪽집게" 스티븐 마빈 자딘플레밍증권 이사는 이들의 반응을 이같이 전했다. 그는 "그렇다고 외국인들이 한국증시에 대해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는 것은 아니다. 다만 연초에 가졌던 기대감이 회의적인 시각으로 많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부실은행 및 기업 퇴출과 관련해 불만이 많다는 것이다. 다수의 경쟁력없는 기업이나 은행을 과감히 정리하지 못했다는 것이 그들의 시각이라고 한다. P&A방식의 부실은행인수도 우량은행이 동반부실화될지 ...

    한국경제 | 1998.07.09 00:00

  • [위기 극복한 '세계의 CEO'] (6) '크라이슬러 이튼 회장'

    ... 그의 아이디어였다. 최근 크라이슬러는 벤츠와 합병, 또 한번의 대전환점을 맞았다. 양사 합병은 크라이슬러에 큰 기회다. 그렇다고 성공이 보장된 것은 아니다. 일부에서는 문화적 차이점등을 들어 양사 합병의 성공여부에 회의적인 시각을 보내기도 한다. 그러나 80년대초까지도 생사조차 점칠수 없을 정도의 짙은 안개속에 싸여있던 크라이슬러가 벤츠와의 합병으로 세계 3대 자동차 메이커로 등극한 것은 세계 자동차산업 역사상 보기 드문 역전드라마다. 이 역전드라마의 ...

    한국경제 | 1998.07.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