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9421-229430 / 246,1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 당정개편 '인선건의' 안팎

    ... 관측도 낳고 있다. 특히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한동(李漢東) 총리 거취를 둘러싼 그동안의 혼선에 대한 비판이 집중 제기된 것으로 알려져 이 총리 거취논란이 이번 당.정.청 개편이 갖는 쇄신의 의미를 훼손한 데 대한 당측의 비판적 시각을 보여줬다. 특히 모 최고위원은 "총리문제는 그렇게 가닥을 잡아가면 안되는데 발상이 잘못됐다"며 "이 총리 유임얘기는 편의주의적인 발상으로 인식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다른 참석자는 "오늘 회의의 ...

    연합뉴스 | 2001.09.06 12:00

  • 與 당대표 '후보배제'로 정리

    ...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한 위원이 대표직을 고사하고 경선 출마 입장을 고수할 경우 '대화형' 대표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김원기(金元基) 최고위원이 기용될 가능성이 크다. 김 위원의 경우 당 장악력에 의문을 제기하는 시각도 있으나, 야당과의 대화 정국을 조성하면서 당내 계파간 관계를 원만하게 조율해나갈 수 있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여전히 유력한 카드의 하나다. 한편 대선주자의 한 사람인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적절하게 하실 ...

    연합뉴스 | 2001.09.06 11:51

  • 한외교 "주한미군 용인이 北진의"

    ... 방미가 적절치 않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이라면서 "황씨 방미 문제는 우리가 결정하기에 달려있고, 우리는 전체 상황을 판단해서 결정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달라이라마 방한문제에 대해 그는 "특정국가의 압력 때문에 입국을 안 시킨다는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우리나라는 종교의 자유가 보장되어 있기 때문에 앞으로 적절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한 장관은 북-중-러간 '북방 3각연대' 구축 여부에 대해 "북방연대의 형성이 아니라 정상적인 국가간 관계 ...

    연합뉴스 | 2001.09.06 11:36

  • 영인문학관, 14일부터 문인 시각

    영인문학관(관장 강인숙)은 14일부터 한달간 평창동 문학관 전시실에서 문인 시각전(視覺展)을 개최한다. 지난 4월 이어령(이화여대 석좌교수)-강인숙(건국대 명예교수) 부부가 문학관을 설립한 뒤 갖는 두번째 전시 행사다. 이번에는 문인들이 남긴 글씨와 그림, 도자기, 병풍, 방명록, 명함 등 작가 40명과 관련된 180점이 전시된다. 이 가운데 이광수의 서예 작품(사진본), 주요한의시 친필 자료, 김동인의 명함, 김동리의 8폭 병풍, 박두진의 ...

    연합뉴스 | 2001.09.06 11:22

  • 환율 1,285원선, 물량 공급으로 소폭 하락

    ... 오름세를 유지하면서 1,287.50원까지 올랐다. 이후 환율은 추가 상승은 억제된 채 물량 유입 등으로 레벨을 낮추면서 10시 49분경 1,285.40원까지 낮춘 뒤 1,285원선에서 안정적인 흐름이다. 달러/엔 환율은 이 시각 현재 120.75엔으로 개장초 121엔을 넘나들던 흐름에서 차익실현 매물의 출현으로 소폭 가라앉은 상황. 업체들은 1,286원선에서 물량을 내놓아 1,286원선 중반에서는 물량 부담이 느껴지는 상황. 역외세력은 개장초 매수에 적극적으로 ...

    한국경제 | 2001.09.06 11:20

  • 새총리 누가 거론되나

    ... 홍일식(洪一植) 전 고려대총장과 이세중(李世中) 전 변협회장 등 학계.법조계 인사 등도거명되고 있으며, 파격적인 '제3의 인물'이 기용될 가능성도 열려있다. 한편 여권내에는 이한동(李漢東) 총리가 결국 '잔류'할 것으로 점치는 시각도 여전히 남아있다. 민주당의 한 핵심당직자는 "이한동 총리가 대과없이 국정을 안정적으로 잘 이끌어왔기 때문에 유임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총리가 개인보다 국민과 정부를 먼저 고려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09.06 10:39

  • 이총리 심경정리 끝낸 듯

    ... 것"이라고 말해 JP와의 담판결과에 기대를 거는 모습이었다. 또다른 측근은 "이 총리에게 끝내 JP와의 인간적 관계와 국민을 위하는 길이 상충될 경우 큰 뜻을 따라야 한다고 건의했다"며 JP와의 결별 가능성도 내비쳤다. 그러나 총리실 주변에는 "과연 이 총리가 JP의 강압적인 만류를 거부하면서까지 총리직에 남아 있을 수 있겠으며 청와대가 이를 받아들이겠느냐"는 회의적인 시각도 적지 않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

    연합뉴스 | 2001.09.06 10:29

  • 한외교 "주한미군 용인이 北진의"

    ... 방미가 적절치 않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이라면서 "황씨 방미 문제는 우리가 결정하기에 달려있고, 우리는 전체 상황을 판단해서 결정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달라이라마 방한문제에 대해 그는 "특정국가의 압력 때문에 입국을 안 시킨다는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우리나라는 종교의 자유가 보장되어 있기 때문에 앞으로 적절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한 장관은 북-중-러간 '북방 3각연대' 구축 여부에 대해 "북방연대의 형성이 아니라 정상적인 국가간 관계 ...

    연합뉴스 | 2001.09.06 10:20

  • 환율, 엔 약세 타고 한때 1,287.50원까지 급등

    ... 치달은 끝에 1,287/1,288원에 마감한 것을 적극 반영했다. 이후 환율은 추가 상승은 억제된 채 네고물량 유입 등으로 오름폭을 낮추며 1,286.30원까지 내려선 뒤 1,286원선을 거닐고 있다. 달러/엔 환율은 이 시각 현재 121.00엔이다. 전날 뉴욕 외환시장에서 폴 오닐 미국 재무장관이 '강한 달러 고수' 발언을 한 데 힘입어 달러/엔은 120.63엔을 기록했으며 도쿄 외환시장이 개장직후 은행권의 달러 매수세가 가담, 달러/엔은 적극적인 오름세를 ...

    한국경제 | 2001.09.06 10:02

  • 북아일랜드 신.구교도 충돌, 사흘째 이어져

    북아일랜드 수도 벨파스트에서 발생한 구교와 신교도간의 충돌이 5일 사흘째로 접어든 가운데 현재까지 경찰관 40여명이 부상하는 등 사태가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각)께 분쟁의 중심지인 아도인가(街) 소재 홀리 크로스 초등학교에 재학중인 구교도계 학생 100여명이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등교를 하는 동안 사제 폭탄이 투척돼, 경관 4명이 부상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폭탄 투척과 관련된 용의자 3명을 ...

    연합뉴스 | 2001.09.06 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