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0,5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공식 발표보다 몇배 많아"…인도 코로나 사망 부실 집계 논란

    ... 의심 사례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인도에서는 그간 통계에 잡히지 않는 사망자가 워낙 많기 때문에 실제 수치는 정부 집계보다 몇 배 더 많을 것이라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한 대형 화장장에서 하루 동안 처리한 코로나19 시신의 수가 해당 지역 당국이 발표한 신규 사망자 수보다 많은 경우도 있었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이와 관련해 비하르주의 파트나고등법원은 최근 주 정부가 사망자 수 공표에 소극적인 것은 부적절한 태도라며 "이는 어떤 법으로도 보호되지 않을 ...

    한국경제 | 2021.06.21 15:28 | YONHAP

  • thumbnail
    방역전문가 살해협박 후 도피 벨기에 전직군인 숨진채 발견

    ... 벨기에 당국에 쫓기며 한 달 넘게 도피한 극우 성향 전직 군인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20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벨기에 경찰에 따르면 당국의 대테러 감시 리스트에 오른 인물인 전직 군인 위르겐 코닝스(46)의 시신이 이날 벨기에 동부의 한 숲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코닝스가 자신이 지닌 총기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코닝스는 벨기에군 출신으로, 코소보,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에서 복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

    한국경제 | 2021.06.21 11:28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서 실종 미 여대생 숨진채 발견…유괴·살인 용의자 체포

    ... ABC뉴스, AP통신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경찰은 미국인 대학원생 캐서린 시로우(34)의 행방을 찾기 위한 대대적인 수색 끝에 지난 19일 모스크바에서 약 402km 떨어진 니즈니 노브고로드의 한 숲에서 그의 시신을 발견했으며, 유괴 및 살인 용의자로 현지 남성 알렉산드르 포포프(44)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전직 미 해병대 출신으로 2019년부터 니즈니 노브고로드의 로바체프스키 주립 대학에서 법학을 공부중이었던 시로우는 지난 15일 밤 ...

    한국경제 | 2021.06.21 09:28 | YONHAP

  • thumbnail
    `34㎏ 시신` 피의자들, 특가법 적용될까…내일 檢 송치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 감금살인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르면 내일(21일) 피의자들을 검찰에 송치하고 수사 상황을 발표할 예정이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친구 A씨를 감금해 살인한 혐의로 구속된 안모(21)씨와 김모(21)씨를 이르면 내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날 자세한 수사 상황도 설명할 계획이다. 이들에게 `형법상 살인죄`보다 형량이 높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보복범죄의 가중처...

    한국경제TV | 2021.06.20 11:54

  • thumbnail
    3일간 벌 서다 숨진 美 4세 여아...범인은 친모

    ...국에서 4세 여아가 3일간 서 있는 체벌을 받다 숨졌다. 범인은 다름 아닌 친모로 밝혀졌다. 17일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에 살던 마젤릭 영(사망 당시 4세)은 지난 5월 살던 집의 뒷마당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친모 말리카 베넷(31)은 아이가 흙 놀이를 하다 옷과 몸을 더렵혔다는 이유로 3일 밤낮을 서 있게 하는 체벌을 내렸다. 3일 내내 서 있는 체벌을 받던 아이는 끝내 쓰러졌고, 이 과정에서 문에 ...

    키즈맘 | 2021.06.20 09:00 | 이진경

  • thumbnail
    "나도 데리고 가거라 아들아"…순직 소방대장 빈소 눈물바다(종합)

    ... 김 대장과 고락을 함께한 같은 소방서 조우형 119구급대장(소방위)는 김 대장이 퉁명스러워 보이면서도 여리고 마음 따뜻한 사람이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이 함께한 첫 출동은 공교롭게도 사망사고가 발생한 현장이었는데, 처음 보는 시신에 조 대장이 긴장한 기색을 보이자 김 대장은 "이런 현장 많이 보게 될 거니 침착하게 현장 활동하면 된다"며 대수롭지 않은 듯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도 김 대장은 "오늘은 현장에 들어오지 말고 밖에서 대기하라"며 첫 출동인 조 대장을 ...

    한국경제 | 2021.06.19 23:19 | YONHAP

  • thumbnail
    "나도 데리고 가거라 아들아"…순직 소방대장 빈소 눈물바다

    ... 김 대장과 고락을 함께한 같은 소방서 조우형 119구급대장(소방위)는 김 대장이 퉁명스러워 보이면서도 여리고 마음 따뜻한 사람이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이 함께한 첫 출동은 공교롭게도 사망사고가 발생한 현장이었는데, 처음 보는 시신에 조 대장이 긴장한 기색을 보이자 김 대장은 "이런 현장 많이 보게 될 거니 침착하게 현장 활동하면 된다"며 대수롭지 않은 듯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도 김 대장은 "오늘은 현장에 들어오지 말고 밖에서 대기하라"며 첫 출동인 조 대장을 ...

    한국경제 | 2021.06.19 19:48 | YONHAP

  • thumbnail
    '기적 바랐건만'…실종 소방관 결국 주검으로 [종합]

    ... 김동식 구조대장(52)의 유해를 발견했다. 실종 48시간 만이다. 유해가 발견된 곳은 지하 2층 입구에서 직선으로 50m정도 떨어진 지점이다. 김 대장의 유해는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영안실로 옮겨졌다. 발견 당시 김 대장의 시신은 내부 화염으로 훼손이 심한 상태였다. 소방 관계자는 "수습할 수 있는 대로 수습해서 병원으로 모셨다"고 말했다. 앞서 김 대장은 화재 발생 당일 화염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진 틈을 타 대원 4명과 함께 지하 2층으로 진입했다. ...

    한국경제 | 2021.06.19 14:30 | 신현아

  • thumbnail
    쿠팡물류센터 화재 사흘 만에 초진…대응 1단계로 하향

    ...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로 하향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39분께에는 화재 당일 불이 났을 때 건물 내부에 진입했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의 유해가 실종 47시간 만에 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에서 발견했다. 소방당국은 김 대장의 유해를 인근 이천병원으로 이송한 상태다. 이번 화재는 17일 오전 5시 20분께 지상 4층, 지하 2층에 연면적이 축구장 15개 넓이와 맞먹는 ...

    한국경제 | 2021.06.19 13:31 | YONHAP

  • thumbnail
    끝내 시신으로…쿠팡화재 현장서 실종 소방관 유해 발견(종합2보)

    ... 진입도 불가능해졌다. 이후 이틀이 지나 이날 오전 10시부터 20분간 진행된 건물에 대한 안전진단에서 "구조대 투입해도 이상 없다"는 결과가 나와 구조작업이 재개됐고 가족과 동료, 시민 등 많은 이들의 바람에도 이날 김 대장은 시신으로 발견됐다. 경기도는 김 대장에 대한 순직 절차를 진행하고 장례를 경기도청장으로 거행할 방침이다. 소방당국은 김 대장 유해를 수습한 만큼 소방관들을 건물 안으로 투입해 진화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번 화재는 17일 오전 ...

    한국경제 | 2021.06.19 13: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