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8,4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MLB, 반발 계수 낮춘 공인구 사용…KBO 사례도 연구

    ... 알려졌다. 공인구 변화와 맞물려 5개 팀이 온도와 습도를 맞춰 공인구를 과학적으로 관리하는 '휴미더'를 구장에 설치할 것으로 알려져 이 또한 홈런의 감소로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현재 콜로라도 로키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시애틀 매리너스, 뉴욕 메츠, 보스턴 레드삭스 5개 구단이 구장에 휴미더를 운영 중이다. 여기에 5개 구단이 휴미더 설치에 가세하는 셈이다. 보통 화씨 1도가 높아질 때마다 비거리가 1%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씨 10도만 높아져도 ...

    한국경제 | 2021.02.09 10:30 | YONHAP

  • thumbnail
    "추신수, 시애틀에 입단할 수도…여러모로 필요한 선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자유계약선수(FA)인 추신수(39)가 '친정팀'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스포츠 온라인매체 디애슬레틱은 9일(한국시간) '시애틀 구단이 추가로 영입할 수 있는 선수들'이라는 기사에서 추신수의 계약 가능성을 점쳤다. 이 매체는 "추신수는 전성기가 지난 만 39세의 베테랑 타자지만, MLB 통산 0.274를 기록한 경쟁력 있는 선수"라며 "좌타자로서 어느 정도 경쟁력을 갖춘데다 ...

    한국경제 | 2021.02.09 08:57 | YONHAP

  • thumbnail
    '현역 도루 1위' 스트레인지-고든, 신시내티와 마이너리그 계약

    ... 내야수'로 잘 알려져 있다. 승승장구하던 스트레인지-고든은 2016년 금지 약물인 테스토스테론(Testosterone)과 클로스테볼(Clostebol)을 복용한 혐의로 80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받으면서 주춤했다. 2020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33경기 타율 0.200(75타수 15안타), 3도루에 그친 스트레인지-고든은 시즌 종료 뒤 자유계약선수(FA)가 됐고, 신시내티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 스트레인지-고든의 개인 통산 성적은 1천2경기 타율 0.286, 출루율 ...

    한국경제 | 2021.02.08 08:11 | YONHAP

  • thumbnail
    키움, 프레이타스와 계약…프로야구 전구단 외국인선수 영입완료

    ... 55만달러, 옵션 5만달러 등 총 60만달러에 영입했다"고 밝혔다. 프레이타스는 2010년 메이저리그 신인드래프트 15라운드에 워싱턴 내셔널스에 지명돼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17년에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했고, 시애틀 매리너스와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활약했다. 키움 구단은 "프레이타스는 키 188㎝, 몸무게 113㎏의 건장한 체구를 지녔고, 1루수와 포수를 소화할 수 있다"라며 "장타력과 정교함을 겸비한 공격적인 타자다"라고 소개했다. 프레이타스의 ...

    한국경제 | 2021.02.05 17:23 | YONHAP

  • thumbnail
    [공식발표] 키움, 데이비드 프레이타스 영입

    ... 달러 등 총액 6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미국 출신 1989년생 프레이타스는 2010년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 15라운드에 워싱턴 내셔널스에 지명, 2017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처음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았다. 이후 시애틀 매리너스, 밀워키 브루어스 등에서 활약했다. 키움은 `188cm, 113kg의 건장한 체격을 지닌 프레이타스는 1루수와 포수를 소화할 수 있으며, 장타력과 함께 정교함을 갖춘 공격형 타자`라고 평가했다. 마이너리그에서 10시즌을 ...

    한국경제 | 2021.02.05 17:16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빌 게이츠부터 베이조스까지…열정 찾아 떠난 억만장자들

    ... 물러났다. 앨런은 2018년 사망 당시 재산이 200억 달러에 달했으며, 암 투병 후 1983년 마이크로소프트 경영에서 손을 떼고 2000년 이사회에서도 사직했다. 회사를 그만둔 후에는 농구팀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 미식축구팀 시애틀 시호크스를 인수했다. 앨런도 자선 사업에 관심을 두고 의학 연구에 수십억 달러를 기부했다. 케이블 뉴스(CNN)를 창립하며 아버지의 광고 회사를 수십억 달러의 기업으로 키운 테드 터너(82)도 메이저리그 야구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

    한국경제 | 2021.02.04 15:51 | YONHAP

  • thumbnail
    MLB '킹' 펠릭스, 볼티모어와 마이너리그 계약

    ... 4일(한국시간) 에르난데스가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베네수엘라 출신 우완 투수로 강력한 체인지업과 슬라이더를 앞세워 '킹' 펠릭스란 애칭으로 불린 에르난데스는 2009년부터 2018년까지 10년 연속 시애틀 매리너스의 정규리그 개막전 선발투수를 책임졌다. 2010년에는 평균자책점 2.27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차지하며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받았다. 2014년에도 2.14의 평균자책점으로 아메리칸리그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다. ...

    한국경제 | 2021.02.04 13:49 | YONHAP

  • thumbnail
    "파란 눈, 잘생긴 대졸자 정자 팝니다" 광고하자마자 '완판' [글로벌+]

    ... 공급은 반 토막 났다"고 밝혔다. 정자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는 것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로 남녀 교제는 어려워졌지만 재택근무 등으로 여유가 생긴 여성들이 아이를 가지려 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애틀의 한 정자은행 관계자는 최근 "'파란 눈에 검정 머리, 잘생긴 대졸자' 광고를 새벽 6시30분에 올렸는데 3시간 만에 완판됐다. 이런 열기는 처음 본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

    한국경제 | 2021.02.04 11:45 | 강경주

  • thumbnail
    [인터뷰] 미 문학상 켈러 "한인 외할머니 옛이야기가 내 상상력 근원"

    ... '4분의 1 한국인' 테이 켈러(27·한글명 태 켈러). 그는 어릴 적부터 가장 좋아한 이야기로 "떡 하나 주면 안 잡아먹지" 하는 호랑이가 등장하는 옛이야기 '해와 달'(해와 달이 된 오누이)을 손꼽았다. 하와이 태생으로 현재 시애틀에 사는 켈러는 3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 서면 인터뷰에서 "할머니는 나와 여동생에게 '해와 달'을 오누이 이야기가 아닌 자매 이야기로 바꿔 들려주셨고 우리는 주인공이 되어 호랑이를 물리치고 달아나는 상상의 나래를 펴곤 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2.04 09:46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테크기업 CEO들의 '조기 하산'

    ... 상징’답게 혁신을 위해 일선에서 물러난다는 사퇴의 변이 인상적이다. 우주사업, 디지털 언론 등 새로운 분야에서 계속 도전할 것도 암시했다. 마지막까지 ‘혁신’과 ‘도전’을 강조한 것은 월가라는 편한 길을 버리고 시애틀의 자택 차고로 뛰어들었고, 전당포와 성인영화관이 모인 골목에서 세계 최대 온라인 서점을 꿈꿨던 그에게 무척 어울리는 고별사가 아닐까 싶다. 김동욱 논설위원 kimdw@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03 17:32 | 김동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