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8,5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빌 게이츠 부부, 27년 만에 이혼…"재산 분할액 천문학적 규모"

    ... '기빙 플레지' 운동을 시작하기도 했다. 게이츠 부부는 이혼 이후에도 함께 재단 활동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세계 민간 자선계에 충격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세간의 관심은 재산분할이다. 이들은 워싱턴주 시애틀 킹카운티 지방법원에 제출한 이혼 신청서에서 "결혼이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파경에 이르렀다"며 재산을 어떻게 나눌지를 합의했다고 밝혔다. 약 146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재산 분할 내용은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

    한국경제 | 2021.05.04 16:06 | 박상용

  • thumbnail
    빌 게이츠마저…억만장자 이혼 재산분할 역대사례는(종합)

    ... 값비싼 이혼 기록 중의 하나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 미국 법원에서는 결혼 기간과 배우자의 재산 형성 기여도 등을 고려해 재산 분할액을 산정하기 때문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게이츠 부부의 이혼신청서를 접수한 시애틀 킹카운티 지방법원이 속한 워싱턴주는 특히 이혼에 따른 재산분할에 대한 합의가 없을 경우 재산을 50대50으로 나누도록 규정하고 있다. 다만 로펌 '매킨리 어빙'에서 가사소송을 주로 담당하는 재닛 조지 변호사는 "50대50 분할이 의무는 ...

    한국경제 | 2021.05.04 15:56 | YONHAP

  • thumbnail
    시애틀 구단, MLB 최초로 경기 중 팬들에게 백신 접종

    시애틀 매리너스 구단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30개 구단 중 최초로 경기를 관전하는 팬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다. 시애틀 구단은 시애틀시, 미국프로축구 시애틀 사운더스 구단과 파트너십을 통해 야구장을 팬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다고 4일(한국시간) 발표했다. 시애틀 사운더스 구단은 3일 홈경기를 관전한 팬들에게 백신 접종 서비스를 시작했다. 시애틀 매리너스 구단은 5일 오전 11시 10분 ...

    한국경제 | 2021.05.04 14:26 | YONHAP

  • thumbnail
    게이츠 파경…직장동료에서 '모범부부'로, 이젠 자선동반자로

    ... 처음 만났다. 빌 게이츠가 1975년 세운 마이크로소프트(MS)에 멀린다가 합류하면서다. 두 사람은 각각 멀리 떨어진 곳에서 태어나 유년 시절을 보냈지만 컴퓨터에 대한 관심은 비슷했던 것으로 보인다. 1955년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태어난 빌 게이츠는 어려서부터 컴퓨터 프로그래밍에 몰두한 괴짜 소년이었고, 하버드대를 2년만에 박차고 나와 MS를 세웠다. 1964년 텍사스 댈러스에서 나고 자란 멀린다도 학창 시절부터 컴퓨터 게임과 프로그래밍에 관심을 키워오다 ...

    한국경제 | 2021.05.04 10:44 | YONHAP

  • thumbnail
    재산만 145조원…빌 게이츠 부부 "재산분할 합의했다"

    3일(현지시간) 27년 만에 이혼을 발표한 빌 게이츠(66)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와 멀린다(57) 부부가 관할 법원에 이혼 합의서를 제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시애틀 킹카운티 지방법원에 제출한 이혼 신청서에서 "결혼이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파경에 이르렀다"며 "재산을 어떻게 나눌지를 합의했다"고 썼다. 다만 재산 분할 내용은 자세히 공개되지 않았다. 빌 게이츠 부부의 ...

    한국경제 | 2021.05.04 10:34 | 노정동

  • thumbnail
    빌 게이츠 부부 "돌이킬수 없는 파경…재산분할 합의"

    ... 전 성(姓) 붙여 써 3일(현지시간) 전격적으로 이혼을 발표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66)와 멀린다(57) 부부가 관할 법원에 이혼 합의서를 제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시애틀 킹카운티 지방법원에 제출한 이혼 신청서에서 "결혼이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파경에 이르렀다"라며 재산을 어떻게 나눌지를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 세 자녀 가운데 막내가 최근 만 18세가 돼 민법상 미성년자가 없다면서 ...

    한국경제 | 2021.05.04 10:21 | YONHAP

  • thumbnail
    오타니, 팔꿈치 강타 사구 여파...'투수' 휴식, '타석'만 소화

    ... 결정했다. LA에인절스는 4일(이하 한국시각) 오타니 대신 호세 퀸타나가 템파베이 레이스전에 선발 등판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오타니는 이날 경기 선발 출전이 예상됐으나 2번 지명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오타니는 3일 시애틀 매리너스와 원정 경기에서 자신의 첫 타석에 시속 150km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오른쪽 팔꿈치에 맞았다. 보호대에도 불구하고 오타니는 통증을 호소했다. 몸에 맞는 볼로 인한 출루 이후 오타니는 연이어 2루와 3루를 훔치는 도루를 ...

    한국경제 | 2021.05.04 10:06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

  • thumbnail
    WNBA 박지수, 시즌 첫 연습경기에서 9득점

    ... 경기에서 박지수는 9점을 넣었고, 지난해 WNBA 최우수선수(MVP) 에이자 윌슨이 14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리즈 캠베이지도 10점을 올렸다. 박지수는 2018년과 2019년 WNBA에서 활약했고, 지난 시즌에는 라스베이거스에 합류하지 않고 국내에서 한국여자프로농구(WKBL) 시즌을 준비했다. 라스베이거스는 9일 LA 스파크스와 2021시즌 시범 경기를 치르고 정규리그는 16일 시애틀 스톰과 원정 경기로 시작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4 10:01 | YONHAP

  • thumbnail
    '피카추' 추신수, 마흔 살에 KBO리그 도루 3위

    엄청난 훈련량으로 하체 단련…아들뻘 후배들과 도루 경쟁 SSG는 아예 1번 타자 역할 맡겨…최근 6연속 경기 안타 추신수(39·SSG 랜더스)는 20년 전 미국에서 '피카추'라고 불렸다. 미국프로야구(MLB) 시애틀 매리너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던 추신수는 빠른 발로 많은 도루를 기록했는데, 동료들은 당시 인기를 끌었던 애니메이션 캐릭터 피카추를 연상시킨다며 별명을 지었다. 추신수의 '추'와 피카추의 '추' 발음이 같은 것도 영향을 미쳤다. ...

    한국경제 | 2021.05.04 09:53 | YONHAP

  • thumbnail
    팔꿈치에 공 맞은 오타니, 선발 등판 포기…타자로는 출전

    ... 등판을 포기했다. 에인절스 구단은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경기 선발 투수를 오타니에서 호세 퀸타나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오타니는 전날 시애틀 매리너스와 원정경기 1회 타석에서 상대 팀 선발 저스투스 셰필드가 던진 공에 오른쪽 팔꿈치를 맞았다. 오타니는 통증을 호소하다 1루로 걸어 나갔고, 이후 남은 경기를 모두 소화했다. 그러나 경기 후 오타니는 계속 통증을 호소했다. ...

    한국경제 | 2021.05.04 07: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