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5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일 재계대표단, 외교·무역 갈등 속 '협력 해법' 도출 시도

    ... 규제 강화 등 무역 갈등에 대한 언급이 있을지 주목된다. 기조연설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특별강연은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각각 맡았다. 이틀째 행사에는 염재호 전 고려대 총장과 고하리 스스무(小針進) 일본 시즈오카현립대 교수가 각각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공식 행사가 마친 뒤에는 공동성명 채택에 이어 공동기자회견도 예정돼 있어 최근 현안에 대해 양국 대표단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에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한일비즈니스 ...

    한국경제 | 2019.09.24 05:30 | YONHAP

  • [북한단신] 日 가네마루 신고, 방북 일정 마치고 귀국

    ... 보도했다. 이보다 앞서 중국과 러시아 국제심사원도 평양에 도착했다. ▲ 브엉 주이 비엔 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베트남·조선친선협회 대표단이 19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 리치웅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 시즈오카현본부 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재일동포조국방문단과 박대우 홋카이도 조선초중고급학교 교장을 단장으로 하는 재일조선고급학교 학생조국방문단이 19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 전국대학생정보과학기술성과전시회가 19일 평양 과학기술전당에서 ...

    한국경제 | 2019.09.19 22:58 | YONHAP

  • thumbnail
    태풍 `파사이` 일본 직격탄…`잠기고 무너지고` 피해 속출

    ... 속도로 이동 중이다. 태풍으로 인해 이날 오전 4시까지 1시간 동안 지바현 교난마치에서 68.5㎜, 요코하마시에서 66㎜,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57.5㎜의 폭우가 쏟아졌다. 이날 밤늦게까지 24시간 동안 강수량은 수도권 250㎜, 시즈오카현 200㎜, 도호쿠 150㎜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태풍은 초속 57.5m의 최대 순간풍속이 관측되는 등 상당히 강한 바람을 동반하고 있다. 태풍 파사이가 몰고온 강풍으로 인해 이날 새벽 지바현 기사라즈시의 자동차 도로에서 트럭 ...

    한국경제TV | 2019.09.09 11:45

  • thumbnail
    태풍 '파사이' 日 도쿄 강타…83만 가구 정전

    ... 강타해 피해가 커지고 있다. 이날 파사이는 가나가와현을 시작으로 일본 동부 지역에 상륙해 시간 당 25킬로미터 속도로 북진하면서 도쿄 등 수도권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 요코하마에서는 시간 당 68mm의 비가 쏟아졌고, 시즈오카현에서는 최대 순간 풍속이 60m로 관측되는 등 강풍 피해도 속출했다. 도쿄와 시즈오카, 치바현 등의 도심 건물 지붕이 날아가는 피해가 접수됐다. 도쿄 전력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치바현과 가나가와현 등지에서 약 83 만 3900 채가 ...

    한국경제TV | 2019.09.09 07:59

  • thumbnail
    "이지스함-컨테이너선 충돌 주원인은 미군 당직사관 경계 허술"

    ... 것으로 경고가 됐다고 생각해 방향을 트는 것이 늦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국제 조약은 경고 신호를 하려면 기적을 5차례 이상 울리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신호등을 비춘 것이 경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신문은 전했다. 2017년 6월 17일 오전 1시께 시즈오카현 이즈(伊豆)반도 앞바다에서 남쪽으로 진행 중이던 이지스함 피츠제럴드가 북동쪽으로 항해 중이던 ACX 크리스털과 충돌했고 이 사고로 이지스함에 타고 있던 승조원 7명이 숨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8.29 16:15 | YONHAP

  • thumbnail
    '바우하우스' '이타미 준'…스크린으로 들어온 건축

    ... 쉽지 않다. 지난 15일 개봉한 '이타미 준의 바다'는 건축가 이타미 준(유동룡·1937~2011)의 건축물을 하나씩 돌아보며 그의 생애를 되짚는다. 이타미 준은 재일 한국인 건축가로 정체성을 지켜왔다. 도쿄에서 태어나 시즈오카현 시미즈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부모의 영향을 받아 평생 한국 국적을 유지하며 유동룡이란 본명으로 대학교까지 다녔다. 영화가 그리는 이타미 준의 작품은 빛, 바람, 돌, 물, 흙 등 자연의 산물 또는 자연 그 자체로 상징된다. 그의 ...

    한국경제 | 2019.08.26 07:00 | YONHAP

  • thumbnail
    [지소미아 종료] 日전문가 "한미일 안보체제 흔들수도…美 최대 피해, 북중 이익"

    ... 의견도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종료를 결정한 데 대해 일본의 전문가로부터는 한미일 안보 체제를 흔들 수 있다는 의견과 영향이 경미할 것이라는 의견 등이 나왔다. 오쿠조노 히데키(奧園秀樹) 시즈오카현립대 대학원 준교수는 "이번 결정은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수출관리 강화를 요인으로 한 한일관계의 악화를 가속할 뿐 아니라 한미일의 안보 체제를 흔들 수 있는 중대한 사태"라며 "문재인 정권이 한미일 연대를 중시하지 않는다는 잘못된 ...

    한국경제 | 2019.08.23 11:13 | YONHAP

  • thumbnail
    바람, 빛, 돌, 물, 흙 그리고 시간의 건축가 이타미 준

    ... 하나씩 돌아보며 그의 생애를 되짚는다. 영화가 그리는 이타미 준의 작품은 빛, 바람, 돌, 물, 흙 등 자연의 산물 또는 자연 그 자체로 상징된다. 이타미 준은 재일 한국인 건축가로 정체성을 지켜왔다. 도쿄에서 태어나 시즈오카현 시미즈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부모의 영향을 받아 평생 한국 국적을 유지하며 유동룡이란 본명으로 대학교까지 다녔다. 그러나 무송 유씨의 '유'가 일본에서는 없는 활자이기 때문에 결국 그는 절친한 음악가 길옥윤의 예명인 요시아 준에서 ...

    한국경제 | 2019.08.09 10:01 | YONHAP

  • thumbnail
    한일관계 악화에 경북 지자체 일본 교류 경색

    ... 시·군에 따르면 최근 일본 경제보복이 본격화면서 도내 시·군도 일본 지자체와 교류를 잇따라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있다. 경주시는 9월에 우호도시인 오이타현 우사시에서 열리는 우사와인축제 참가를 취소하기로 했다. 영주시는 우호도시인 시즈오카현 후지노미야시에 이달 2일부터 5일까지 문화교류단을 보낼 예정이었으나 취소했다. 경산시는 이달에 자매도시인 교토부 조요시와 중학생 교류 행사를 하려 했지만 연기하기로 했다. 하반기에 예정된 교류 행사를 그대로 진행할지 신중하게 ...

    한국경제 | 2019.08.08 11:32 | YONHAP

  • thumbnail
    [한일 경제전쟁] 논산시 일본 우호협력도시와 문화교류 취소

    충남 논산시는 이달 중 일본 시즈오카현 고텐바시에 청소년들을 보내려던 우호협력도시 문화교류 계획을 취소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고텐바시 학생들의 방문에 따른 답방 형식으로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일본의 경제 제재로 악화한 한일 관계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10월께 예정했던 기업인 무역사절단 나고야·도쿄 등 파견도 같은 이유로 잠정 중단한 상태다. 시는 전날 황명선 시장 주재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따른 상황 진단과 ...

    한국경제 | 2019.08.06 11: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