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5051-45060 / 46,2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544)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40)

    ... 밤이 되어 보채를 태운 가마가 풍악이 은은히 울리는 가운데 신방이 차려진 별채 안마당으로 들어섰다. 붉은 색실로 수를 놓고 갖가지 조각들이 새겨진 그 가마 뒤로는 열두개의 등롱을 든 시녀들이 천천히 따라왔다. 그 등롱에는 신부 가족의 이름과 신랑 가족의 이름들이 역시 붉은 글씨로 쓰여 있었다. 신방에서 왕부인의 방으로 건너가 신랑 예복으로 갈아입은 보옥이 미리 와서 신부의 가마를 맞아들였다. 물론 보옥은 가마 안에 틀림 없이 대옥이 앉아 있을 것이라고 ...

    한국경제 | 1996.10.10 00:00

  • [TV하이라이트] (10일) '청소년 봉사대' ; '엄마의 깃발' 등

    ... 우리나라에서도 점차 확산 보급될 전망이다. 안내견에 대해 알아본다. "일일드라마" (SBSTV 오후 8시50분) = 승준어머니는 윤희에게 소문난 웨딩숍에 예복을 맞추러 가자고 하지만 윤희와 승준은 사양한다. 샤론 조는 윤희의 신부 마사지를 해주겠다고 호의를 베풀지만 거절당한다. 경순은 주미의 사진을 찾으러 간다고 호들갑을 떨며 외출했다고 주미를 집에 두고 온것을 알고 집으로 급히 돌아간다. 한편 정숙은 정화기 앞에서 망설이다가 종섭의 집으로 전화를 ...

    한국경제 | 1996.10.10 00:00

  • 실험성 짙은 작품 유명 '프렐조카주발레단' 내한

    ... 보여준다. 1920년대에 유행한 실험발레의 효시로 꼽히는 "퍼레이드"는 파리 근교에서 벌어지는 중국인 마술사와 곡예사의 행진을 다룬다. 23년 니진스키가 러시아농부의 결혼식을 주제로 안무한 "결혼식"은 원치 않는 결혼을 하는 신부의 감정과 농촌사회의 모습을 야성적이고 격렬한 동작으로 표현한다. 11년 미셀 포킨의 원안무로 초연된 "장미의 정령"은 무도회에서 돌아온 젊은 아가씨가 꿈속에서 경험하는 무의식과 환상세계를 에로틱한 춤으로 풀어낸다. 문의 ...

    한국경제 | 1996.10.09 00:00

  • [평균 결혼비용] '남녀 한쌍 결혼비용 3,290만원 든다'

    ... 평균결혼비용(주택마련비용 제외)은 남자 1,181만원,여자는 2,109만원이 들었다. 지난 93년 평균결혼비용 남자 1,045만원, 여자 1,558만원에 비해 각각 13%와 35%가 늘어난 것이다. 신혼여행비용으로는 평균 231만원이 소요됐고 신부쪽의 함값과 지참금은 각각 36만원과 138만원이었다. 한편 주택마련에 남자는 평균 3,174만원, 여자는 1,519만원을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0일자).

    한국경제 | 1996.10.09 00:00

  • [홍루몽] (543)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39)

    희봉이 설안이 보옥과 이야기를 주고받고 있는 것을 보고는 슬그머니 다가와 엿들었다. 설안이 보옥에게 대옥이 지금 아프다는 등, 신부 될 사람이 사실은 보채라는 등, 그런 따위의 이야기를 흘리면 보옥이 갑자기 발광을 할지도 모를 일이었다. 그런데설안이 눈치가 있는지 될 수 있는대로 보옥을 안심시키는 방향으로 이야기들을 하고 있었다. "형수님, 오늘밤 혼례식이 약식으로 치러진다는 것은 어머님이 말씀해 주셔서 알고 있지만, 이건 너무 간략하게 ...

    한국경제 | 1996.10.09 00:00

  • [홍루몽] (542)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38)

    ... 여겨지기도 하였다. 아무튼 설안이 일을 하는 척하며 신방 앞을 왔다갔다 하였다. 아니나 다를까 잠시 후 보옥이 반가운 목소리로 설안을 불렀다. "설안아, 너도 왔구나. 대옥이는 지금 뭐 하고 있니?" "대옥 아가씨는 지금 신부 단장을 하고 있어요. 신부 단장을 하니 대옥 아가씨가 얼마나 아름다운지 몰라볼 정도예요. 혼례식 때 보옥 도련님이 보시면 깜짝 놀라실 거예요" 그렇게 대답하는 설안의 가슴으로는 쓰린 눈물이 흘러내리고 있었다. 지금 대옥 아가씨는 ...

    한국경제 | 1996.10.08 00:00

  • 조선관계 서양서지 집성 '서양인이 본 조선' 출간

    ... 300년동안 서양의 선교사 탐험가 군인 학자들이 저술한 한국관련도서 188종, 261판본의 제목과 저자 출간배경 목차 주요내용 등을 담고 있다. 내용에는 이탈리아예수회의 일원으로 중국 항조우에서 선교활동을 벌인 마르티노 마르티니오신부가 1655년 간행한 "중국지도첩", 1800년대초 아시아각국의 지도인 "고대 동아시아지도", 1898년 비숍이 쓴 "조선", 캐나다 여선교사로 활약한 맥컬리가 펴낸 "밀알갱이"에 관한 것이 포함돼 한국학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

    한국경제 | 1996.10.08 00:00

  • [홍루몽] (540)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36)

    ... 끼여들고도 싶었지만 대부인과 왕부인이 보옥에게 신방에서 나오지 못하도록 몇번이고 당부해놓은 것이었다. 보옥은 문틈으로 갖가지 음식 냄새가 풍기는 바깥을 내다보며 날이 빨리 어두워져서 대옥과 혼례식을 치르게 되기만을 분초를 손꼽아 기다렸다. 신부복을 입은 대옥의 모습은 어떠할까. 아직까지도 생각이 오락가락하는 보옥이긴 하였지만 대옥을 신부로 맞아들일 일만 떠올리면 저절로 입이 헤 벌어졌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7일자).

    한국경제 | 1996.10.07 00:00

  • [Y-파일] "나의 반쪽 가까이 있었네"..사내 결혼 늘고 있다

    10월은 본격적인 결혼시즌. 자신만의 피앙세를 만나 새인생을 설계하느라 분주한 예비 신랑.신부들에겐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계절이다. 그러나 아직도 나머지 "반쪽"을 찾지 못해 올가을도 한쪽 옆구리가 시린 채로 나홀로 보내야 하는 처녀.총각들에겐 남의 얘기일 뿐이다. 그렇다고 신세 한탄만 하고 있기엔 세상은 넓고 좋은 사람은 의외로 많은 법. 먼 곳에서 백마 탄 왕자나 백설공주가 나타나기를 학수고대할 일이 아니라 자기 주변에서 배우자를 ...

    한국경제 | 1996.10.07 00:00

  • [홍루몽] (541)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37)

    ... 열고는 마당에서 일을 돕고 있는 습인을 불렀다. "도련님, 왜 그러세요?" "근데 말이야, 왜 대옥이 빨리 안 나타나는 거야?" 보옥이 조금 쑥쓰러워하며 물었다. "대옥 아가씨는 밤이 되어 혼례식을 치를 때 와야죠. 신부가 미리 오는 법이 어디 있어요?" 습인은 신부를 대옥으로 알고 있는 보옥이 안쓰럽기도 했지만 일단은 거짓말을 할 수밖에 없었다. "그래도 말이야, 하다못해 대옥의 시녀들이라도 보여야 될 텐데 한 사람도 안 보여. 자견이도 ...

    한국경제 | 1996.10.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