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1-310 / 44,6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日스가, 美태평양사령관 접견…"中, 현상 변경 시도 반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일 총리관저에서 방일 중인 존 아퀼리노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과 만나 중국의 해양 진출과 관련해 "일방적 현상 변경 시도에 강하게 반대한다"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아퀼리노 사령관이 예방한 자리에서 미일 동맹을 한층 더 강화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에 아퀼리노 사령관은 지난 4월 말 자신이 취임한 이후 첫 외국 방문지로 일본을 선택했다며 "미일 동맹...

    한국경제 | 2021.06.01 19:34 | YONHAP

  • thumbnail
    천주교 서울대교구, '백신 나눔운동' 100만달러 교황청 전달

    ... 차례 강조한 바 있다. 그는 지난 부활절을 맞아 발표한 '우르비 에트 오르비(Urbi et Orbi·로마와 온 세계에라는 의미)'에서는 "국제사회가 책임의식을 갖고서 백신 공급지연을 극복하는 한편 가난한 나라에도 충분한 백신이 돌아가도록 힘써줄 것을 간청한다"고 촉구했다. 서울대교구는 지난 4월 부활시기를 기해 백신 나눔운동을 시작했으며, 모금은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탄생 200주년 희년 폐막일인 11월 27일까지 계속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1 15:42 | YONHAP

  • thumbnail
    시민사회·종교계 원로 196명 "국보법 폐지는 역사적 소명"

    국가보안법폐지국민행동은 1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보안법 폐지를 촉구하는 원로들의 선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는 함세웅 신부, 김삼웅 전 독립기념관 관장,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 소장, 이부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 등 시민사회와 종교계 원로 196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21대 국회는 더는 미루지 말고 국가보안법 폐지라는 역사적 소명을 다해야 한다"며 "국가보안법 폐지 없이 민주주의와 인권 발전은 있을 수 없고 ...

    한국경제 | 2021.06.01 14:45 | YONHAP

  • thumbnail
    어렵게 노총각 탈출했더니…SNS서 아내 결혼식 본 30대男

    ... 계약을 체결하기 전에 합법적으로 결혼하면 많은 보상금을 잃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인 씨 가족은 나나 씨와 전통 결혼식만 올린 후 보상금을 받으면 혼인신고를 하자고 합의했다. 두 사람은 지난 1월 결혼식을 올렸고, 신부는 보석과 결혼 선물 뿐만 아니라 14만 8000위안 (약 2568만 원)의 지참금을 챙겼다. 하지만 결혼식 후 3일 만에 나나 씨는 가족의 일을 도와야 한다며 고향으로 향했다. 1주일 후 다시 인 씨에게 돌아왔지만 한동안 고향을 ...

    한국경제 | 2021.06.01 14:40 | 김예랑

  • thumbnail
    5·18 왜곡 도서, 일부 대학·국회 도서관에 여전히 비치

    ... 받아들여졌다. 이후 전씨 측은 문제가 된 33개 부분을 편집하지 않고 검은색으로 칠해 재출판했지만, 이듬해 5월 다시 판매·배포 금지 가처분이 인용됐다. 전씨는 이 회고록에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표현했다가 사자(死者)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항소심을 진행하고 있다. 지만원 씨의 '북조선 5·18 아리랑 무등산의 진달래 475송이'는 올해 2월 판매·배포 금지 가처분이 ...

    한국경제 | 2021.05.31 19:56 | YONHAP

  • thumbnail
    충남도 공시지가 7.03% 상승…가장 비싼 땅은 천안 광산빌딩

    ... 7.03% 올랐다고 31일 밝혔다. 1㎡당 평균 지가는 2만9천403원으로, 도내 전체 360만8천800여 필지 지가 총액은 242조1천175억원으로 조사됐다. 도내에서 가장 땅값(개별공시지가)이 비싼 곳은 유동 인구가 많은 천안 신부동 광산빌딩으로, 1㎡당 1천92만원을 기록했다. 가장 싼 곳은 보령시 미산면 남심리에 있는 한 농림지역 묘지로 1㎡당 288원이었다. 지난해 땅값 상승이 가장 높은 곳은 아산, 청양, 천안 등으로 조사됐다. 탕정 2지구 도시개발 ...

    한국경제 | 2021.05.31 14:39 | YONHAP

  • thumbnail
    '200m 이동 원형보존' 하남 구산성당 국가등록문화재 추진

    ... 120년 만인 1956년 교우촌 신자들이 직접 손으로 면적 131.1㎡ 규모의 건물을 세웠다. 올해 공소 건축 65년이 됐으며 소박하면서 기품 있는 외관 덕분에 영화와 드라마 촬영지가 되기도 했다. 우리나라 최초 서양인 신부인 피에르 모방(프랑스) 신부가 은신하기도 했고, 우리나라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 안드레아 성인이 거쳐 간 곳이기도 하다. 2009년 미사택지개발지구에 포함돼 철거 위기를 맞았던 구산성당은 논란 끝에 '원형 이동 보존'이 결정됐으며 ...

    한국경제 | 2021.05.31 14:35 | YONHAP

  • thumbnail
    [Motif in Art] 엉겅퀴(thistle): 결혼의 운명과 노동의 미덕

    ... 관람자를 바라본다. 이탈리아식 독특한 복장에는 화가로서 국제적 성공을 꿈꾸는 야심이 엿보인다. 눈빛에도 결기가 단단히 서려 있다. 손에는 꽃송이가 맺힌 엉겅퀴 가지를 들고 있다. 무슨 의미일까. 이 자화상은 뒤러가 결혼을 앞두고 신부 측에 보내기 위해 그린 것이다. 그림의 위쪽에 적힌 날짜 옆에 “내 일은 위에서 정한 대로 따른다”라는 문구가 보인다. 결혼이 운명적으로 결정됐고, 신의 손에 미래의 삶을 맡긴다는 뜻이다. 엉겅퀴 역시 결혼과 관련된 상징으로 ...

    한국경제 | 2021.05.31 11:43 | 양정원

  • thumbnail
    인니 공유오피스 김은미 대표, 다국적 요리책 출간

    ... '감사 코스' 등이다. 책은 판매되지 않고 매일 550명의 노숙자에게 무료급식을 하는 '안나의 집' 기부자들에게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경기도 성남시 모란역 뒤편에 있는 이곳은 이탈리아에서 온 빈첸시오 보르도(한국명 김하종) 신부가 29년 전 세웠다. 김 대표는 "인쇄 외 편집과 표지 디자인 등 모든 것을 직접 하다 보니 책 형태가 그리 매끄럽지는 않다"고 소개했다. 처음에는 300부를 인쇄했다. 이곳에 1인당 5만∼10만 원을 기부한 이들에게 제공하려 했지만, ...

    한국경제 | 2021.05.31 10:00 | YONHAP

  • thumbnail
    개그맨 손민혁 '6살 연하 신부와 결혼 제주도 한 달 살기' [TEN★]

    개그맨 손민혁 결혼 소식을 전했다. 손민혁은 지난 30일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6세 연하의 신부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앞서 손민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은 저희 셋이 하나가 되는 날"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결혼식 사회는 개그맨 이용진이 맡았으며 축가는 '미스터트롯' 출신 가수 영기가 진행했다. 손민혁과 신부는 대학교 선후배 사이로 만나 10년 넘게 지인으로 알고 지내던 중 연인으로 ...

    텐아시아 | 2021.05.31 10:00 | 조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