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641-18650 / 18,7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지붕뚫고 하이킥> vs <지붕뚫고 하이킥>│웃고 있어도 눈물이 난다

    ... 있으면 김병욱 월드의 변화가 느껴진다. 우리의 일상을 그 어느 누구보다 치밀하게 재련해내는 김병욱의 변화를 조지영, 윤이나 TV평론가가 살펴보았다. /편집자주 MBC 은 과 한 핏줄임을 숨기지 않는다. 1화, 산 속의 세경(신세경)과 신애(서신애)를 세상으로 불러낸 것은 따지고 보면 의 민호(김혜성)였다. (심지어 민호 옆에는 형욱( 의 노형욱)이도 있었다) 가족의 구도 역시, 유사하다. 미혼의 시동생 대신 미혼의 처남이 있다. 뭔가 덜 떨어지는 아들 ...

    텐아시아 | 2009.10.21 09:06 | 편집국

  • thumbnail
    차세대 글래머 스타는 신세경-송혜교

    네티즌들이 차세대 글래머 스타로 신세경과 송혜교를 꼽았다. 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는 지난 13일부터 20일까지 '가장 유력한 차세대 글래머 스타는?' 주제로 총 2,225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해 '포스트 김혜수'를 선정했다. 설문조사 결과, 신세경이 15%로 1위를 차지했고 송혜교가 14.9%으로 2위에 올랐다. 신세경은 MBC '선덕여왕'에서 천명공주(박예진 분)의 아역을 맡아 눈길을 끌기 시작했으며 영화 '오감도'를 통해 과감한 ...

    한국경제 | 2009.10.21 00:00 | ky84

  • thumbnail
    '하이킥' 신세경 '포스트 김혜수로 OK!'

    연기자 신세경이 네티즌에게 '포스트 김혜수'로 꼽혔다. 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는 지난 13일부터 20일까지 '가장 유력한 차세대 글래머 스타는?'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총 2,225명의 답변을 모았다. 설문조사 결과 1위는 '지붕뚫고 하이킥'의 신세경 (334표.15%)이 차지했고, 근소한 차이로 송혜교(331표.14.9%)가 뒤를 이었다. 3위에는 '베이비 페이스'로 인기를 모은 신민아(172표.7.7%)가 뒤를 이었으며 ...

    한국경제 | 2009.10.21 00:00 | aile02

  • 2009년 10월 20일

    ... 손아귀에 넣고 좌지우지할 계획을 꾸민다. 정작 사람들은 관심 없을 자신의 '이미지'에 목숨거는 자옥과 “뭐가요?”를 트레이드 마크로 하는 무신경의 극치 현경의 한판 승부는 어떻게 될까? 자신에게는 반말만 하는 준혁(윤시윤)이 세경(신세경)에게는 깍듯이 존대말을 쓰는 것에 부아가 치민 정음(황정음)의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에 가까운 저항도 시작된다. 1회 tvN 저녁 8시 공공의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는 사회에서 사람들은 사적인 네트워크를 통해 문제를 ...

    텐아시아 | 2009.10.19 14:18 | 편집국

  • <지붕 뚫고 하이킥> vs <천사의 유혹>

    ... '서울대'로 오인 받아 준혁(윤시윤)의 과외 교사가 되면서 본의 아니게 학력 위조범이 되어 버린 정음(황정음)은 실제 학교가 들통 날까 봐 전전긍긍한다. 자신이 서운대 출신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입 무거운 세경(신세경)이나 단지 장난삼아 협박하는 집 주인 자옥(김자옥)이 공포의 대상이 되고, 준혁의 방에 학생증이 든 지갑을 두고 나온 것을 깨달은 순간부터 은 스릴러가 되었다. 게다가 4 더하기 3은 7이니까 그것과 '똑같은' 40 더하기 30도 ...

    텐아시아 | 2009.10.13 06:54 | 편집국

  • thumbnail
    '지붕 뚫고 하이킥', 시청률 고공행진

    ... 있다. 시청자들은 "점점 시트콤에 힘이 붙는 것 같다. '거침없이 하이킥'의 인기를 뛰어 넘을 수 있을 것 같다" "보면 볼수록 행복해지는 작품이다. 시간이 너무 짧다. 10분 연장 편성했으면 좋겠다"는 호평을 보내고 있다. 한편, 앞으로 '지붕 뚫고 하이킥'는 젊은층인 황정음, 신세경, 최다니엘, 윤시윤, 이기광의 본격적인 러브라인 형성이 펼쳐질 예정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뉴스팀 김유경 기자 you5201@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10.08 00:00 | sin

  • 자식은 부모하기 나름이랍니다

    ... 있는데 그거 모르고 계셨죠? 순간 저는 제 눈을 의심했답니다. 낯선 아이가 자기 방에 들어와 인형 좀 만졌다고 대번에 따귀부터 올려붙이는 아이가 세상천지에 몇이나 될는지요. 신애가 세 살 때 엄마를 잃고 최근에 아버지와도 헤어져 언니(신세경) 하나 의지하고 살아가는 가여운 아이라서 감싸주자는 게 아니에요. 이건 신애 뿐 아니라 어느 누구에게도 결코 해서는 안 될 짓이라고요. 그저 버릇 좀 없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얘기잖아요. 게다가 먹을 거 가지고 구박을 하질 않나, ...

    텐아시아 | 2009.09.21 13:02 | 편집국

  • <지붕 뚫고 하이킥> vs <해피투게더3>

    9회 MBC 저녁 7시 45분 세경(신세경)과 신애(서신애) 자매가 성북동 순재(이순재) 집 가정부로 들어오며 의 본격적인 관계들이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신애가 자기 인형을 만졌다고 다짜고짜 도둑놈이라고 외치며 구박하는 해리(진지희)의 캐릭터는 미달이를 능가할 최강의 히스테리컬 꼬맹이를 예감하게 하고, 온 식구의 먹이 피라미드 밑바닥에 있는 보석(정보석)의 슬랩스틱은 잔잔한 재미를 준다. 그러나 초반에는 캐릭터 중심의 코미디보다 주인공의 동선을 ...

    텐아시아 | 2009.09.18 08:31 | 편집국

  • <지붕 뚫고 하이킥> vs <100분 토론>

    ... 거는 단계다. ' 의 시즌 2'라는 잘못된 소개가 부담스러울 만한데 무리하지 않고 우리 이웃의 모습을 들려주듯 등장인물 하나하나에 따스한 스포트라이트를 비춰주고 관계망을 형성한다. 민폐 캐릭터이지만 캔디 같지 않아서 눈길이 가는 신세경(신세경)과 발랄한 깍쟁이 황정음(황정음)이 어제의 주인공이었다. 썰렁한 대사와 웃음소리 콤보가 나오지 않고, 말소리가 쩌렁쩌렁 울리는 스튜디오에서 말도 안 돼는 슬랩스틱을 보여주지 않아서 고맙다. 그 대신 노을이 깔린 언덕길에서 줄리엔(줄리엔 ...

    텐아시아 | 2009.09.10 22:29 | 편집국

  • <지붕 뚫고 하이킥>│성북동 순재네 지붕, 이상 무!

    ... 달랑 들고 온 현경이라면 채널 다툼만 하다 정작 TV는 켜보지도 못할 것 같다. 동생 신애 역의 서신애는 물론 해리 역의 진지희와 오늘 하루 해리의 아역을 맡은 신수연 까지 한참 어린 동생들을 번갈아가며 끌어안고 놀아주던 신세경. MBC 현장에서도 맏언니로 동생들을 돌봤던 데 이어 또다시 '육아'와 연기를 병행하게 됐다. 순재의 집에서 식모살이를 하며 눈물겨운 서울 정착기를 선보일 이 자매에게 던져진 오늘의 시련은 진공청소기. 처음 보는 진공청소기에 볼이 빨려 ...

    텐아시아 | 2009.09.09 17:36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