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6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광현, 14일 시카고에서 전력 불펜투구…"이르면 금주 복귀"

    ... 복귀를 자신했다. 그는 이날 현지 매체들과 인터뷰에서 "(로테이션에서 빠진 것은) 일종의 예방책이었다"며 "난 내 몸 상태를 알고 있고, 한 차례 선발 로테이션을 빠져도 좋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광현은 지난 5일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만 소화하고 교체됐다. 그는 3회말 타자로 나서 땅볼을 친 뒤 1루로 열심히 뛰다가 허리 통증을 느꼈는데, 부상 악화 방지를 위해 공을 더 던지지 않았다. 김광현은 해당 경기를 마친 뒤 열흘짜리 ...

    한국경제 | 2021.06.13 14:28 | YONHAP

  • thumbnail
    김광현, 빅리그 복귀 준비…팀 합류해 불펜 피칭

    ...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김광현은 재활 등판을 하지 않고, 바로 선발 로테이션에 진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광현은 이르면 16일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김광현은 5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2피안타 3실점)만 소화하고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김광현은 4회초를 시작하기 전, 연습 투구를 하다가 허리에 불편함을 호소했다. 3회말 '너무 적극적이었던 주루'가 부상의 원인이었다. 3회말 ...

    한국경제 | 2021.06.12 07:39 | YONHAP

  • thumbnail
    '학폭'에 극단 선택한 美 8살 아이...학교 측 33억 배상

    미국에서 8세 소년이 집단 괴롭힘을 당하다 목숨을 끊은지 4년만에 학교 측이 아이 부모에게 3백만달러 (약 33억3000만원)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학교는 2017년 1월 학교에서 집단 괴롭힘을 당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가브리엘 타예의 가족에게 300만 달러(한화 약 33억 4000만원)의 배상금을 지급한다. 가브리엘은 세상을 떠나기 전 3년간 아이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 하지만 학교 ...

    키즈맘 | 2021.06.08 10:33 | 이진경

  • thumbnail
    학폭으로 세상 떠난 美 초등생…진실 감춘 학교는 유족에 33억 '배상'

    ... 극단적인 선택을 한 초등학생의 가족들이 33억원의 배상을 받게 됐다. 해당 학교에는 학교폭력의 경각심을 일으키고 숨진 학생을 기리기 위해 추모비가 세워질 예정이다. 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학교는 2017년 1월 학교에서 집단 괴롭힘을 당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개브리엘 타예의 가족에게 300만 달러(한화 약 33억 4000만원)의 배상금을 지급했다. 신시내티 학교는 집단 괴롭힘 방지 시스템을 만들어 타예의 가족에게 ...

    한국경제 | 2021.06.08 00:46 | 김정호

  • thumbnail
    미국 초등생, 집단 괴롭힘에 극단선택…가족에 33억원 배상

    학내 집단 괴롭힘 방지 시스템도 만들기로 미국의 학교 내 집단 괴롭힘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초등학생의 가족들이 33억원의 배상을 받게됐다. 6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학구는 지난 2017년 1월 학교에서 집단 괴롭힘을 당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개브리엘 타예의 가족에게 300만달러(약 33억4천만원)의 배상금을 지급하기로 지난 4일 합의했다. 이외에도 신시내티 학구는 집단 괴롭힘 방지 시스템을 ...

    한국경제 | 2021.06.07 17:00 | YONHAP

  • thumbnail
    열심히 뛴 김광현, 허리 통증으로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

    ... 감독은 화상 인터뷰에서 "김광현의 상태가 스프링캠프만큼 심각하지 않다. 움직임은 그때보다 자유로운 상태"라며 "열흘 뒤에는 돌아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광현은 5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2피안타 3실점)만 소화하고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김광현은 4회초를 시작하기 전, 연습 투구를 하다가 허리에 불편함을 호소했다. 실트 감독이 마운드로 올라와 김광현과 대화했고, 투수 교체를 ...

    한국경제 | 2021.06.06 07:47 | YONHAP

  • thumbnail
    실트 감독 "김광현 주루 중 허리 통증…심각한 부상은 아냐"

    ... 질주했다. 그러나 투수에게 익숙하지 않은 전력 질주는 부상을 불렀다. 다행히 부상이 심각하지는 않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5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가 끝난 뒤 MLB닷컴 등 현지 매체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김광현이 주루 중에 허리를 다쳤다. 스프링캠프 때처럼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라며 "김광현은 치료 중이다. 경과를 보면서 다음 등판 일정을 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6.05 14:26 | YONHAP

  • thumbnail
    류현진·김광현, 홈런에 울다…빅리그 첫 동반 선발패

    ... 당했고, 시즌 평균자책점은 2.62에서 3.23으로 치솟았다. 전 다저스 동료였던 잭 그레인키가 완투승(9이닝 5피안타 1실점)을 거둬, 류현진의 자존심이 더 상했다. 김광현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벌인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서 3이닝 2피안타 3실점 해 패전 투수가 됐다. 김광현이 내준 피안타 2개는 모두 홈런이었다. 0-0이던 2회 김광현은 선두타자 타일러 스티븐슨에게 좌월 솔로포를 얻어맞았고, 1사 1루에서는 조너선 인디아에게 ...

    한국경제 | 2021.06.05 12:50 | YONHAP

  • thumbnail
    피홈런 2개·허리 통증·조기 강판…김광현, 최악의 하루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이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첫 승, 2021년 시즌 첫 승 상대인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또 한 번의 선발승을 노렸지만 달갑지 않은 기록만 쌓았다. 김광현은 5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2피안타 3실점 해 패전투수가 됐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4-6으로 패했다. 지난해 단 한 ...

    한국경제 | 2021.06.05 12:49 | YONHAP

  • thumbnail
    '3이닝 3실점' 김광현, 홈런 2방에 4연패…허리 통증으로 강판

    ... 4연패 늪에 빠졌다. 스프링캠프 때 다쳤던 허리에 다시 통증을 느껴 조기에 강판해 몸 상태에 관한 우려도 커졌다. 김광현은 5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동안 2안타를 내주고 3실점 했다. 피안타 2개가 모두 홈런이었다. 삼진은 3개를 잡았다. 피안타는 많지 않았지만, 피홈런 두 개가 만든 상처가 깊었다. 김광현은 0-3으로 뒤진 4회초 ...

    한국경제 | 2021.06.05 12: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