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영무 변협 회장 기자회견 "외국로펌 불법영업 감시할 것"

    대한변호사협회(변협)가 7월 법률시장 개방을 맞아 외국 로펌들의 불법영업을 집중 감독하기로 했다. 신영무 변협 회장(사진)은 30일 서울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외국법 자문사로 등록하지 않고 국내에서 위법적으로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외국 변호사와 로펌을 감독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 회장은 "특히 호텔 장기투숙 형태로 국내에 들어와 영업하는 외국 변호사들이 대상이 될 것"이라며 "구체적으로 파악되진 않지만 1997년 외환위기 이후 ...

    한국경제 | 2011.06.30 00:00 | 임도원

  • thumbnail
    [한경 밀레니엄 포럼-권혁세 금감원장에게 듣는다] "퇴직연금은 사회적 안전망…'머니게임' 양상 막아야"

    ...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권 원장=소비자 보호본부를 대폭 강화하고 건전성 감독 부문과 완전히 독립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방화벽을 설치하겠다. 수석부원장이 소비자 보호본부를 직접 관할하고,인력도 크게 확충했다. ▼신영무 대한변호사협회장=금감원 출신 인사가 금융회사 사외이사 · 감사로 가는 것이 유착관계 원인으로 지목됐다. ▼권 원장=많은 비판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공직자윤리법의 제도적인 틀 속에서 현직에서 감사로 나가는 관행을 철폐하겠다. 조직 ...

    한국경제 | 2011.06.30 00:00 | 류시훈

  • thumbnail
    [한경에세이] 정직한 사회와 포퓰리즘

    ... 가보면 거짓과 위증이 판을 친다. 보통사람들조차 죄의식이 없다. 유리하기만 하면 어떤 거짓말을 해도 되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 정치인도 마찬가지다. 등록금을 무조건 내려주고 급식을 무상으로 해 준다는 포퓰리즘도 따지고 보면 거짓말의 한 형태다. 저축은행 사건도 정직해야 할 금융인들이 거짓말을 한 결과다. 말 한마디 행동 하나도 반듯해야 우리는 일류가 될 수 있다. 신영무 < 대한변호사협회장 ymshin@shinkim.com >

    한국경제 | 2011.06.29 00:00 | 김동민

  • 변호사 징계 정보, 인터넷으로 확인

    대한변호사협회(회장 신영무)는 24일 변호사의 최근 징계 정보를 대한변협 홈페이지(www.koreanbar.or.kr)에서 검색해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변협은 또 민원인이 팩스나 이메일, 구두로 신청하면 징계 수위를 구분하지 않고 징계 사실 공고기간 내의 모든 징계 내역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조만간 회칙도 개정할 방침이다. 변협 관계자는 "지난해 변호사 징계 정보를 국민이 쉽게 확인할 수 없어 피해를 본다는 문제 ...

    연합뉴스 | 2011.06.24 00:00

  • 변호사 징계 여부 인터넷으로 확인한다

    [한경속보]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신영무)는 변호사가 대한변협이나 법무부에서 징계를 받았는지 여부를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일반 국민들이 확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24일 밝혔다. 대한변협은 협회 홈페이지에서 특정 변호사의 실명을 검색하면 해당 변호사가 대한변협이나 법무부에서 최근에 어떤 징계를 받았는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또한 변호사의 과거 징계내역의 경우에는 변협 측에 전화나 팩스,이메일로 정보 제공을 요청할 수 있게 된다.종전에는 ...

    한국경제 | 2011.06.24 00:00

  • thumbnail
    [한경에세이] 대만이 달린다, 우리도 날자!

    ... 거듭하고 있지 않은가. 최근 더욱 강력하게 제기되는 분배와 복지 문제는 근본적으로 우리가 나아가야 할 지표를 새로 설정해야 할 시점임을 알려주고 있다. 아직 성장정책을 계속 추진해야 할 때라는 당위가 성립하기 위해서는 그 전제로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더욱 강조되어야만 가능할 것 같다. 3마리 용에 뒤지지 않게 우리도 다시 날아야 하지 않겠는가. 신영무 < 대한변호사협회장 ymshin@shinkim.com >

    한국경제 | 2011.06.22 00:00 | 최명수

  • thumbnail
    [한경에세이] 공정한 세상

    ... 영화를 볼 수 없던 시절이 있었다. 아파트를 마련하기 위해 허리띠를 졸라매온 청약자는 투기꾼들 농간에 울분을 터뜨리는 일도 흔했다. 차례를 기다려도 그 열매는 힘 있고 돈 있는 사람들이 가로채 가는 사회였다.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줄을 서면 손해라는 잠재의식이 자리잡은 것 같다. 느긋하게 줄을 서서 기다려도 내 차례가 오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그게 공정한 세상이다. 신영무 < 대한변호사협회장 ymshin@shinkim.com >

    한국경제 | 2011.06.15 00:00 | 김동민

  • "공직자 취업제한, 외국계 로펌만 특채 우려"

    변협 "국제 로비스트 양산…다국적 컨설팅사도 제한해야" 대한변호사협회(회장 신영무)는 최근 정부가 내놓은 퇴직 공직자 취업제한 방안과 관련 "일부 로펌이 아닌 로비성 업무가 가능한 전문직 기관에서 전면적으로 실시돼야 한다"고 8일 밝혔다. 변협은 이날 `퇴직공직자 전관예우 근절방안에 관한 입장'을 통해 "퇴직공직자의 취업제한 방안에 적극 찬성한다"며 "다만 근절책이 대규모 법무법인·회계법인만을 한정되는 것이 아닌 중소형 법무법인·회계법인 및 세무법인, ...

    연합뉴스 | 2011.06.08 00:00

  • thumbnail
    [한경에세이] 국격 높이기

    ... 즉석장난을 치다가 망신을 당하기도 했다. 거저 얻어먹던 근성이 아직도 남아 있는 걸까. 정세가 흉흉해지면 미국의 항공모함이 동해로 들어오길 바란다. 돈이 있으면서도 안보문제를 공짜로 해결하려는 사대주의 속성 같기도 하다. '한국은 믿을만 해,한국 사람들은 확실히 약속을 지켜,그 사람들과 거래를 했더니 유익하던데'라는 이웃의 칭찬을 듣는 날이 하루 빨리 왔으면 좋겠다. 신영무 < 대한변호사협회장 ymshin@shinkim.com >

    한국경제 | 2011.06.08 00:00 | 김동민

  • thumbnail
    [한경에세이] 아빠, 유학 보내 줘!

    ... 한국의 공교육이 아니다. 자녀 교육에 쏟아붓는 부모들의 열정에 박수를 보낸 것이다. 이제 그런 열정으로,하루빨리 공교육을 바로세워 모두가 자신의 재능과 능력에 맞는 행복한 삶을 추구할 수 있는 사회를 바라는 건 시기상조일까. 신영무 < 대한변호사협회장 ymshin@shinkim.com > 화제뉴스 1 젖가슴·성기 말하기 부끄러우세요? 화제뉴스 2 "키스에도 지워지지 않아요" 화제뉴스 3 "살아보니 배우자 외모 중요" 화제뉴스 4 "화장품 ...

    한국경제 | 2011.06.01 00:00 | 김동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