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배보다 배꼽 큰' 준법지원인제…코스닥 아우성

    ... 연봉은 3천776만원이다. 1천27개 코스닥 전체 상장사의 평균 연봉은 3천441만원 수준이다. 변호사업계가 적절하다고 여기는 준법지원인 8천만원 연봉은 코스닥 상장사 직원 평균연봉의 2배를 크게 넘는다. 대한변호사업회 신영무 회장은 지난 5월 준법지원인제도 기자회견에서 "현대자동차 직원 평균연봉이 연 8천만원 수준인데 그 정도 비용이면 기업들에 그리 큰 부담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코스닥 전체적으로 1천억원에 육박하는 비용이 든다. ...

    연합뉴스 | 2011.07.31 00:00

  • 변협, 새 대법원장 후보 5명 추천

    손지열ㆍ고현철ㆍ김용담ㆍ양승태ㆍ우창록 대한변호사협회(회장 신영무)는 21일 차기 대법원장 후보로 손지열(사법시험 9회), 고현철(사시 10회), 김용담(사시 11회), 양승태(사시 12회), 우창록(사시 16회) 씨 등 5명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변협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새 대법원장은 정치적 이념이나 이해 관계를 떠나 국민의 편에서 사법부를 개혁할 의지가 확고하고 균형감각과 고매한 인품을 갖춰야 하며 정치권력으로부터 사법부 독립을 수호할 의지가 ...

    연합뉴스 | 2011.07.21 00:00

  • 변협, 새 대법원장 후보 5명 추천

    대한변호사협회(회장 신영무)는 21일 오는 9월24일로 퇴임할 예정인 이용훈 대법원장 후임으로 손지열(사시 9회),고현철(10회),김용담(11회),양승태(12회) 전 대법관과 우창록(16회) 법무법인 율촌 대표 등 5명을 추천했다. 신영무 대한변협 회장은 이날 서울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 대법원장은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풍랑 속에서 흔들리지 말아야 한다"며 "정치 권력으로부터 사법부의 독립을 수호할 확고한 의지가 ...

    한국경제 | 2011.07.21 00:00 | 김병일

  • thumbnail
    신영무 변협 회장 기자회견 "외국로펌 불법영업 감시할 것"

    대한변호사협회(변협)가 7월 법률시장 개방을 맞아 외국 로펌들의 불법영업을 집중 감독하기로 했다. 신영무 변협 회장(사진)은 30일 서울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외국법 자문사로 등록하지 않고 국내에서 위법적으로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외국 변호사와 로펌을 감독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 회장은 "특히 호텔 장기투숙 형태로 국내에 들어와 영업하는 외국 변호사들이 대상이 될 것"이라며 "구체적으로 파악되진 않지만 1997년 외환위기 이후 ...

    한국경제 | 2011.06.30 00:00 | 임도원

  • thumbnail
    [한경 밀레니엄 포럼-권혁세 금감원장에게 듣는다] "퇴직연금은 사회적 안전망…'머니게임' 양상 막아야"

    ...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권 원장=소비자 보호본부를 대폭 강화하고 건전성 감독 부문과 완전히 독립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방화벽을 설치하겠다. 수석부원장이 소비자 보호본부를 직접 관할하고,인력도 크게 확충했다. ▼신영무 대한변호사협회장=금감원 출신 인사가 금융회사 사외이사 · 감사로 가는 것이 유착관계 원인으로 지목됐다. ▼권 원장=많은 비판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공직자윤리법의 제도적인 틀 속에서 현직에서 감사로 나가는 관행을 철폐하겠다. 조직 ...

    한국경제 | 2011.06.30 00:00 | 류시훈

  • thumbnail
    [한경에세이] 정직한 사회와 포퓰리즘

    ... 가보면 거짓과 위증이 판을 친다. 보통사람들조차 죄의식이 없다. 유리하기만 하면 어떤 거짓말을 해도 되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 정치인도 마찬가지다. 등록금을 무조건 내려주고 급식을 무상으로 해 준다는 포퓰리즘도 따지고 보면 거짓말의 한 형태다. 저축은행 사건도 정직해야 할 금융인들이 거짓말을 한 결과다. 말 한마디 행동 하나도 반듯해야 우리는 일류가 될 수 있다. 신영무 < 대한변호사협회장 ymshin@shinkim.com >

    한국경제 | 2011.06.29 00:00 | 김동민

  • 변호사 징계 여부 인터넷으로 확인한다

    [한경속보]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신영무)는 변호사가 대한변협이나 법무부에서 징계를 받았는지 여부를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일반 국민들이 확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24일 밝혔다. 대한변협은 협회 홈페이지에서 특정 변호사의 실명을 검색하면 해당 변호사가 대한변협이나 법무부에서 최근에 어떤 징계를 받았는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또한 변호사의 과거 징계내역의 경우에는 변협 측에 전화나 팩스,이메일로 정보 제공을 요청할 수 있게 된다.종전에는 ...

    한국경제 | 2011.06.24 00:00

  • 변호사 징계 정보, 인터넷으로 확인

    대한변호사협회(회장 신영무)는 24일 변호사의 최근 징계 정보를 대한변협 홈페이지(www.koreanbar.or.kr)에서 검색해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변협은 또 민원인이 팩스나 이메일, 구두로 신청하면 징계 수위를 구분하지 않고 징계 사실 공고기간 내의 모든 징계 내역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조만간 회칙도 개정할 방침이다. 변협 관계자는 "지난해 변호사 징계 정보를 국민이 쉽게 확인할 수 없어 피해를 본다는 문제 ...

    연합뉴스 | 2011.06.24 00:00

  • thumbnail
    [한경에세이] 대만이 달린다, 우리도 날자!

    ... 거듭하고 있지 않은가. 최근 더욱 강력하게 제기되는 분배와 복지 문제는 근본적으로 우리가 나아가야 할 지표를 새로 설정해야 할 시점임을 알려주고 있다. 아직 성장정책을 계속 추진해야 할 때라는 당위가 성립하기 위해서는 그 전제로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더욱 강조되어야만 가능할 것 같다. 3마리 용에 뒤지지 않게 우리도 다시 날아야 하지 않겠는가. 신영무 < 대한변호사협회장 ymshin@shinkim.com >

    한국경제 | 2011.06.22 00:00 | 최명수

  • thumbnail
    [한경에세이] 공정한 세상

    ... 영화를 볼 수 없던 시절이 있었다. 아파트를 마련하기 위해 허리띠를 졸라매온 청약자는 투기꾼들 농간에 울분을 터뜨리는 일도 흔했다. 차례를 기다려도 그 열매는 힘 있고 돈 있는 사람들이 가로채 가는 사회였다.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줄을 서면 손해라는 잠재의식이 자리잡은 것 같다. 느긋하게 줄을 서서 기다려도 내 차례가 오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그게 공정한 세상이다. 신영무 < 대한변호사협회장 ymshin@shinkim.com >

    한국경제 | 2011.06.15 00:00 | 김동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