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에세이] 국격 높이기

    ... 즉석장난을 치다가 망신을 당하기도 했다. 거저 얻어먹던 근성이 아직도 남아 있는 걸까. 정세가 흉흉해지면 미국의 항공모함이 동해로 들어오길 바란다. 돈이 있으면서도 안보문제를 공짜로 해결하려는 사대주의 속성 같기도 하다. '한국은 믿을만 해,한국 사람들은 확실히 약속을 지켜,그 사람들과 거래를 했더니 유익하던데'라는 이웃의 칭찬을 듣는 날이 하루 빨리 왔으면 좋겠다. 신영무 < 대한변호사협회장 ymshin@shinkim.com >

    한국경제 | 2011.06.08 00:00 | 김동민

  • "금감원 퇴직 후 바로 '감사' 선임…느슨한 규정이 비리 키워"

    ... 이사는 "준법감시인은 감사에 비해 정책 판단에 대한 영향이 적다"며 "금감원 출신의 감사 진출 요건을 준법감시인 수준으로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저축은행 사태와 관련해 준법감시인이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신영무 대한변호사협회장은 "제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사람들을 골라 준법감시인으로 선임한 것 아니겠느냐"며 "준법감시인 제도의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돼 변협 차원에서 대안 제시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주흥 법무법인 화우 대표변호사도 ...

    한국경제 | 2011.06.01 00:00 | 임도원

  • thumbnail
    [한경에세이] 아빠, 유학 보내 줘!

    ... 한국의 공교육이 아니다. 자녀 교육에 쏟아붓는 부모들의 열정에 박수를 보낸 것이다. 이제 그런 열정으로,하루빨리 공교육을 바로세워 모두가 자신의 재능과 능력에 맞는 행복한 삶을 추구할 수 있는 사회를 바라는 건 시기상조일까. 신영무 < 대한변호사협회장 ymshin@shinkim.com > 화제뉴스 1 젖가슴·성기 말하기 부끄러우세요? 화제뉴스 2 "키스에도 지워지지 않아요" 화제뉴스 3 "살아보니 배우자 외모 중요" 화제뉴스 4 "화장품 ...

    한국경제 | 2011.06.01 00:00 | 김동민

  • thumbnail
    [한경에세이] 아는 것과 모르는 것

    ... 한다. 결국 계약은 성립되지 않았고 한국 기업은 로펌에 30만달러라는 거액의 자문료만 내고 물러갔다. 다양한 분야에서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이 늘고 있다. 모르는 걸 모른다고 하는 자세가 중요하다. 그건 흉이 아니다. 공자가 제자인 자로에게 '아는 것을 안다고 하고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하는 것이 바로 아는 것이다(知之爲知之 不知爲不知,是知也)'라고 하지 않았는가. 신영무 < 대한변호사협회장 ymshin@shinkim.com >

    한국경제 | 2011.05.25 00:00 | 김동민

  • thumbnail
    [한경에세이] 인생이라는 무대

    ... 젊은 시절 서늘한 느낌을 주던 묘지가 나이를 먹어가면서 따뜻한 느낌을 주는 장소로 변해간다. 각 봉분마다 누군가 와서 사랑의 눈물을 흘렸을 게 틀림없기 때문이다. 영안실도 마찬가지다. 찾아가는 모든 이는 죽은 이 앞에서 한 조각의 따뜻한 마음을 흘려보낸다. 그 사랑과 따뜻함을 좀 더 일찍 생전에 전달한다면 인생이라는 무대,즉 세상은 좀 더 평화롭고 따뜻해지지 않을까. 신영무 < 대한변호사협회장 ymshin@shinkim.com >

    한국경제 | 2011.05.18 00:00 | 김동민

  • thumbnail
    [한경데스크] 굶주린 변호사 vs 굶주린 사자

    ... 생존경쟁에 내몰릴 이들에게 '지사 정신' 같은 거대담론은 신기루 같은 주문일지 모른다. 쓰나미처럼 밀려들 신출내기들을 맞을 변호사업계의 고충도 일면 이해된다. "굶주린 변호사는 굶주린 사자보다 더 위험하다"는 말로 시름을 토로한 신영무 대한변호사협회장의 심정도 헤아릴 만하다. 그렇다고 해서 사회 각계에 변호사를 반(半)강제 식으로 할당하겠다는 구상은 답이 아니다. 준법지원인 법제화는 틀렸다는 얘기다. 시대가 변했고 환경이 달라졌음을 변호사들 스스로가 알아야 한다. ...

    한국경제 | 2011.05.15 00:00 | 허원순

  • thumbnail
    [한경에세이] '나가수'와 변호사

    ... 직업도 비슷하다. 이제 한국의 재판도 배심원이 하는 국민 참여재판이 시행되고 있다. 그들 역시 전문지식보다는 다른 기준으로 법정이란 무대에 서는 변호사를 평가한다. 가수가 혼신의 힘을 다해 '열창'을 하듯 변호사 역시 배심원과 판사 앞에서 변론이라는 '절창'을 해야 한다. 사람의 인생이 걸린 일이다. 목숨 걸고 최선을 다해야 국민이 원하는 일류변호사가 나올 것 같았다. 신영무 < 대한변호사협회장 ymshin@shinkim.com >

    한국경제 | 2011.05.11 00:00 | 김동민

  • thumbnail
    [한경에세이] 변호사라는 직업

    ... 통신회사에 도전장을 내기도 한다. 그들은 자본주의의 첨병이고 고용된 양심이라는 기존의 멍에를 과감히 끊어 내는 활동들을 하고 있다. 청량리역 앞에서 밥을 퍼주는 변호사들이 속출할 게 틀림없다. 자기가 속한 커뮤니티에서 궂은일에 소리 없이 솔선수범하고,봉사 · 헌신하는 데 앞장서는 변호사들이 많이 배출될 때 우리사회에서 변호사에 대한 신뢰가 더욱 높아지지 않을까. 신영무 <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ymshin@shinkim.com >

    한국경제 | 2011.05.04 00:00 | 김동민

  • thumbnail
    한경에세이 5~6월 필진 바뀝니다

    ... CEO△2000년 얼라이드 도메크 유럽 CFO△2002년 얼라이드 도메크 프리미엄와인 비즈니스 CFO 겸 COO△2006년 스탠다드차타드 소매금융본부(싱가포르) CFO△2008년 스탠다드차타드제일은행 부행장(CFO 겸 전략담당헤드) ◆신영무 대한변호사협회장(목) △1944년생△1963년 서울고 졸업△1967년 서울대 법대 졸업△1968년 제9회사법시험 합격△1970년 서울대 사법대학원 졸업△1978년 예일대 법과대대학원 법학박사(J.S.D) 취득△1973년 육군 법무관 ...

    한국경제 | 2011.05.01 00:00 | 김동민

  • thumbnail
    [월요인터뷰] 신영무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대법관 1명이 3000건 심사하니 불신 불러…40명까지 늘려야"

    "세종은 큰일났습니다. 대법원 사건은 전혀 못 맡겠습니다. 허허…." 지난 1일 저녁 서울 여의도에 있는 한 설렁탕집.이귀남 법무부 장관이 신영무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에게 농담을 건넸다. 국회에서 열린 사법제도개혁특별위원회 공청회를 마치고 '법조 3륜' 수뇌부가 함께 식사하는 자리였다. 신 회장 맞은편에는 박일환 법원행정처장이 앉아 있었다. 공청회에서 신 회장이 "현재의 대법관 수(14명)로는 신뢰할 수 있는 상고 심리가 어렵다"며 대법관 숫자를 ...

    한국경제 | 2011.04.10 00:00 | 김병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