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법무법인 세종 "로펌 미래 먹거리는 규제대응 능력…'원팀·원로펌'만이 경쟁력 발휘"

    ...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일로 문화란 회사 안에서 담을 쌓고 타인과 소통하지 않는 부서를 일컫는 말로, 과거 소니가 실패한 대표적 원인으로 꼽힌다. 김 대표는 세종의 창업자다. 사법연수원을 갓 졸업한 1982년 신영무 변호사 등과 함께 세종을 공동 설립했다. 2006~2013년에 한 차례 세종의 대표를 지낸 바 있다. 잠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있던 김 대표는 지난해 6년 만에 대표 자리에 컴백했다. 이인혁/문혜정 기자 twopeople...

    한국경제 | 2020.04.23 16:04 | 이인혁/문혜정

  • thumbnail
    변호사 130명 "檢인사는 법치 유린…군사정권에서도 없었던 노골적 인사"

    ... 이처럼 강압적인 수사 방해를 시도하는 것인가”라며 “현 정권이 작금의 수사방해 시도를 당장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성명에는 함정호·천기흥·신영무 전 대한변협 회장과 정진규·문효남 전 고검장, 이명재·조희진 전 검사장, 이헌 전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 최혜리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등이 참여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7 15:15 | 신연수

  • thumbnail
    '검찰 인사'에 변호사 130명 성명 발표 "법치 유린행위 중단해야"

    ... '대한민국 법치주의 후퇴를 우려하는 변호사'라는 명단에 이름을 올린 130명의 변호사는 성명서를 통해 "권력은 법치 유린 행위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 성명에는 함정호·천기흥·신영무·하창우·김현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정진규·문효남 전 고검장, 이명재·조희진 전 검사장, 이헌 전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 최혜리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권력형 ...

    한국경제 | 2020.01.17 08:17 | 채선희

  • thumbnail
    변호사 130명, 검찰 인사에 "최악 선례 만들어졌다" 성명

    ... 의혹, 신라젠 주식거래 의혹 등 폐지 대상 수사부서들이 맡은 주요 사건을 거론하며 수사에 중대한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숨겨야 하는 진실이 무엇이길래 이처럼 강압적인 수사 방해를 시도하느냐"고 반문했다. 이 성명에는 함정호·천기흥·신영무·하창우·김현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정진규·문효남 전 고검장, 이명재·조희진 전 검사장, 이헌 전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 최혜리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등이 참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7 07:31 | YONHAP

  • 금주(8월 2일~8일)의 신설법인

    ...t;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 강남구 테헤란로 501, 408호 (삼성동,브이플렉스) ▷시노테크(박신호·5·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 중랑구 면목로31길 26, 3층 (면목동,호돌이마트) ▷신영무선통신(김성현·30·무선통신업) 광진구 아차산로76길 32, 2층 (광장동,정희빌딩) ▷아이뉴얼(전호열·5·전자책온라인서비스업) 노원구 동일로179길 19, 5층 (공릉동) ...

    한국경제 | 2019.08.09 12:58 | 나수지

  • thumbnail
    로펌 창업자, 소송 현장 직접 뛴다

    ... 로펌이 단독 대리인을 맡은 첫 사건인 데다 김 대표 본인도 ISD 사건에 애정이 많아 적극적으로 팔을 걷어붙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국내 4위 로펌인 세종의 설립자다. 1983년 서울고·서울대 법대 선배인 신영무 변호사(9회)와 함께 세종을 세웠다. 세종의 영어 이름 ‘Shin&Kim’에서 Shin은 신 변호사, Kim은 김 대표를 뜻한다. 김 대표는 2013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가 지난 3월 경영전담 대표로 ...

    한국경제 | 2019.06.16 17:23 | 안대규

  • 한변 등 10개 변호사단체, 패스트트랙 토론회 8일 개최

    ...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회관 1층 세미나실에서 선거제도,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검·경수사권 조정 등 패스트트랙 3법 지정의 의미와 한계를 짚어보기로 했다. 토론회에는 김태훈 한변 상임대표, 법무법인 세종 설립자인 신영무 변호사, 이언주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다. 토론회 사회는 이재원 법무법인 을지 대표변호사가 맡는다. 토론의 좌장은 석동현 전 부산지검장이며, 바른사회시민회 공동대표인 박인환 변호사, 이헌 전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 채명성 한변 ...

    한국경제 | 2019.05.05 17:16 | 안대규

  • thumbnail
    [빅 로펌 대표에 듣는다] 세종 김두식 "기업들의 정부규제 대응에 완벽 서비스 제공할 것"

    ... 제공할 수 있어서 아니겠느냐”면서 “구성원들의 정성평가에서 ‘협업능력’을 가장 중요한 포인트로 잡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표변호사는 사법연수원을 갓 졸업한 1982년 신영무 변호사 등과 함께 세종을 설립했다. 세종의 1호 어쏘 변호사(associate attorney·로펌에 고용된 저연차 변호사)로 시작해 현재 대표 변호사까지 올랐다. 그런 만큼 그는 후배 변호사들에게도 항상 “스스로를 ...

    한국경제 | 2019.04.19 10:52 | 이인혁

  • thumbnail
    김두식, 세종 대표변호사 복귀…"국내 1등 로펌 도약할 것"

    ... 5일 경영전담 대표변호사로 취임했다고 밝혔다. 법조계에서는 로펌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김 대표변호사가 심기일전 차원에서 다시 경영을 챙기기로 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김 대표는 1983년 서울고와 서울대 법대 선배인 신영무 변호사(사법시험 9회)와 함께 세종을 설립했다. 그는 최근 세종이 서울 광화문 디타워에 입주한 것을 계기로 세종의 역사가 시작된 곳에서 초심(初心)을 되새기고 국내 1등 로펌으로 도약하자고 당부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

    한국경제 | 2019.03.12 17:36 | 안대규

  • thumbnail
    문재인 대통령·박원순 시장…정치·법조 거물 대거 배출

    ... 1995~2002년 7년간 사무처장을 맡았다. 최초의 3선, 최장기 서울시장을 맡고 있다. 국내에서 네 번째로 많은 변호사를 보유한 법무법인 세종의 창업 멤버인 김두식 세종 대표변호사도 처음부터 변호사였다. 연수원을 수료하자마자 신영무 변호사와 세종을 설립해 대형 로펌으로 키워냈다. 세종의 영문 이름인 ‘SHIN&KIM’의 ‘KIM’이 김 변호사다. ‘2·4차 사법파동’ 주역 박시환 ...

    한국경제 | 2019.01.08 18:24 | 신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