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로스쿨 출신 변호사 탄생 임박…`선배들' 긴장

    ...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출신 변호사 1천500명이 처음 탄생하는 가운데 기존 변호사 업계가 협회장 출마 자격에 `경력 제한 규정'을 두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새로운 세력의 등장에 긴장하고 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한변호사협회(회장 신영무)는 전날 상임이사회를 열어 회장·부회장으로 선출될 수 있는 회원 자격을 법조 경력 10년 이상, 변호사 개업 경력 5년 이상인 자로 제한하는 안건을 논의했다. 내년부터 로스쿨 출신 변호사들이 배출됨에 따라 회장 후보가 난립하거나 ...

    연합뉴스 | 2011.11.15 00:00

  • thumbnail
    "젊은 변호사들 더 크게 봐야…돈만 좇아선 성공 못해요"

    신영무 대한변호사협회장은 휴머니스트다. 믿음과 의리를 신조로 67년간 살아온 인생길도 그렇지만 1963년 서울대 법대에 입학해 처음 가입한 동아리가 하필이면 문리대 철학과 교수들이 만든 휴머니스트회였다. 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법을 공부하지만 그럴수록 인생의 의미를 깊게 파고들어야 한다는 일종의 의무감이 발동했던 것일까. 당시 서울대 법대생들의 로망이던 서울대 미대생과 만나 결혼까지 골인한 것도,법대 선후배 사이인 김경한 권재진 전 · 현직 법무장관을 ...

    한국경제 | 2011.10.28 00:00 | 김병일

  • thumbnail
    [김병일의 법조 산책] 이태원 클럽의 젊은 변호사들

    ... 변호사들이 앞다퉈 영국 미국 등 외국으로 진출한다"고 자랑했다. 양호인 씨는 아르헨티나 변호사다. 작년 5월 법무법인 세종에 합류했다는 그는 "중남미는 자원이 많아 한국 기업에 기회의 땅"이라고 관심을 촉구했다. 밤 11시가 넘어서자 신영무 대한변호사협회장이 얼굴을 내비쳤다. "딱딱한 공식 행사장보다 훨씬 소통이 쉽다"(노영희 대한변협 대변인)는 게 참석자들의 공통된 반응.국내 변호사 시장은 사실상 포화 상태다. 로스쿨 출신 1500여명이 쏟아져 나오는 내년부터는 ...

    한국경제 | 2011.10.12 00:00 | 김병일

  • thumbnail
    변협, 韓日법조지도자회의 개최

    대한변호사협회(회장 신영무 · 사진)는 일본변호사연합회(일변련)와 함께 23~24일 제주도에서 제1회 한 · 일법조지도자회의를 연다. 이번 행사는 1987년부터 매년 서울과 도쿄에서 해오던 정례교류회를 콘퍼런스 형식으로 격상시킨 것이다.

    한국경제 | 2011.09.23 00:00 | 양병훈

  • thumbnail
    어린이 영양간식, 소셜커머스를 휩쓴 약단밤 키즈약밤

    [중소기업 브랜드대상] 먹을 거리에 민감한 엄마들, 아이간식거리도 쉽게 결정하기가 힘들다. 소셜커머스를 휩쓸고 국내 판매 1위를 달성한 신영무역의 약단밤, 키즈약밤이 어린이 영양간식의 대표주자로 떠올랐다. 입이 심심한 아이들에게 설탕에 흠뻑 젖은 과자나 짜고 기름진 스낵을 간식으로 주는 것은 엄마로써 마음 한 켠이 찝찝한 일이다. 달디 단 설탕이 든 음식을 먹으면 우울함을 날려버릴 수 있을 정도로 그 순간은 행복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이가 썩고, ...

    한국경제 | 2011.08.12 00:00 | uone

  • 권광중 변호사,법조윤리협의회 3대 위원장에 선출

    [한경속보]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신영무)는 권광중 법무법인 광장 고문변호사(69·사법시험 6회)를 법조윤리협의회 3대 위원장으로 선출했다고 1일 밝혔다.또 지난달로 임기가 만료된 법조윤리협의회 위원 후임으로 신현호 변호사,윤남근 교수를 위촉했다. 법조윤리협의회는 2007년 출범한 기구로 법원행정처장,법무부장관,대한변호사협회장이 각 3명씩 지명하거나 위촉하는 9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법조윤리협의회는 법조윤리의 확립을 위한 법령ㆍ제도 및 정책에 관한 ...

    한국경제 | 2011.08.01 00:00

  • 배보다 배꼽 큰' 준법지원인제…코스닥 아우성

    ... 연봉은 3천776만원이다. 1천27개 코스닥 전체 상장사의 평균 연봉은 3천441만원 수준이다. 변호사업계가 적절하다고 여기는 준법지원인 8천만원 연봉은 코스닥 상장사 직원 평균연봉의 2배를 크게 넘는다. 대한변호사업회 신영무 회장은 지난 5월 준법지원인제도 기자회견에서 "현대자동차 직원 평균연봉이 연 8천만원 수준인데 그 정도 비용이면 기업들에 그리 큰 부담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코스닥 전체적으로 1천억원에 육박하는 비용이 든다. ...

    연합뉴스 | 2011.07.31 00:00

  • 변협, 새 대법원장 후보 5명 추천

    대한변호사협회(회장 신영무)는 21일 오는 9월24일로 퇴임할 예정인 이용훈 대법원장 후임으로 손지열(사시 9회),고현철(10회),김용담(11회),양승태(12회) 전 대법관과 우창록(16회) 법무법인 율촌 대표 등 5명을 추천했다. 신영무 대한변협 회장은 이날 서울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 대법원장은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풍랑 속에서 흔들리지 말아야 한다"며 "정치 권력으로부터 사법부의 독립을 수호할 확고한 의지가 ...

    한국경제 | 2011.07.21 00:00 | 김병일

  • 변협, 새 대법원장 후보 5명 추천

    손지열ㆍ고현철ㆍ김용담ㆍ양승태ㆍ우창록 대한변호사협회(회장 신영무)는 21일 차기 대법원장 후보로 손지열(사법시험 9회), 고현철(사시 10회), 김용담(사시 11회), 양승태(사시 12회), 우창록(사시 16회) 씨 등 5명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변협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새 대법원장은 정치적 이념이나 이해 관계를 떠나 국민의 편에서 사법부를 개혁할 의지가 확고하고 균형감각과 고매한 인품을 갖춰야 하며 정치권력으로부터 사법부 독립을 수호할 의지가 ...

    연합뉴스 | 2011.07.21 00:00

  • thumbnail
    신영무 변협 회장 기자회견 "외국로펌 불법영업 감시할 것"

    대한변호사협회(변협)가 7월 법률시장 개방을 맞아 외국 로펌들의 불법영업을 집중 감독하기로 했다. 신영무 변협 회장(사진)은 30일 서울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외국법 자문사로 등록하지 않고 국내에서 위법적으로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외국 변호사와 로펌을 감독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 회장은 "특히 호텔 장기투숙 형태로 국내에 들어와 영업하는 외국 변호사들이 대상이 될 것"이라며 "구체적으로 파악되진 않지만 1997년 외환위기 이후 ...

    한국경제 | 2011.06.30 00:00 | 임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