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3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년 만에 돌아온 골드만삭스…'아리랑본드' 500억원 발행

    ... 조달을 정례화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리랑본드는 외국 기업이 한국에서 발행하는 원화채권이다. 12일 IB업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오는 18일 15년 만기 아리랑본드 500억원어치를 사모로 발행할 계획이다. 국내 한 기관투자가를 상대로 연 4.3% 수준으로 발행할 예정이다. 채권 신용등급이 최상위인 ‘AAA’임을 고려하면 꽤 높은 수익률이라는 평가다. 골드만삭스는 조만간 추가로 원화채권을 발행해 다른 기관에도 판매할 계획인 ...

    한국경제 | 2021.05.12 17:19 | 김진성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SK머티리얼즈에어플러스, 1000억원 규모 사모 회사채 발행

    ... 1000억원 규모 사모 회사채를 발행했다. 1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SK머티리얼즈에어플러스는 2년 만기 회사채와 3년 만기 회사채를 각각 600억원과 400억원 규모로 지난 10일 사모로 발행했다. 발행 금리는 2년물이 ... 말 순차입금이 5653억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올해 갚아야 하는 단기성 차입금은 3558억원에 이른다. NICE신용평가는 2023년까지 증설이 예정돼 있어, 그 이후에나 재무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에 조달한 자금도 ...

    마켓인사이트 | 2021.05.12 10:03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2000억원 규모 회사채 발행하는 롯데물산

    ... 잔여 지분을 인수하는 데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목적이다. 1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롯데물산이 만기 3년과 5년, 7년으로 구성된 회사채를 총 2000억원 규모로 발행한다. 신한금융투자와 삼성증권, NH투자증권, ... 롯데월드타워·월드몰 개발 사업으로 인해 롯데물산도 차입금이 늘었다. 2017년 개장 후 현금이 유입되면서 재무 부담이 조금씩 줄었지만, 이번 잔여 지분 인수로 다시 재무 구조가 압박을 받게 됐다. 다만 현재 AA-인 신용등급 강등 ...

    마켓인사이트 | 2021.05.11 09:32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아이에스동서, 1000억원 규모 사모 회사채 발행 추진

    ... 7일(투자은행) 업계에 따르면 아이에스동서가 오는 19일 1000억원 규모 사모 회사채 발행을 준비하고 있다. 만기는 2년이며, 신용등급은 BBB다. 한국투자증권이 발행 주관을 맡았다. 조달한 자금은 오는 24일 만기가 돌아오는 ... 209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보다 각각 55.8%와 192.3% 늘었다. 다만 총차입금이 1조4843억원으로 36.8% 늘고, 부채비율이 160.5%로 올라 재무 부담이 다소 커졌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마켓인사이트 | 2021.05.10 10:28

  • thumbnail
    DSR 규제로 아파트 입주 차질? "기분양 잔금대출 문제없어"

    ... 설명했다. DSR은 대출자의 연간 소득 대비 연간 금융부채 원리금 상환액 비율을 가리킨다. 주택담보대출뿐 아니라 신용대출 등 기타 대출의 원리금 상환 부담을 모두 반영한다. 현재는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내 시가 9억원 초과 주택을 ... 잔금대출에는 적용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 구매를 위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대출을 한 개인들 사이에선 신용대출을 갱신할 때 DSR 규제가 적용돼 한도가 줄어드는 게 아니냔 우려도 나온다. 그러나 단순히 만기를 연장하는 ...

    한국경제 | 2021.05.09 06:20 | YONHAP

  • thumbnail
    신한은행도...'안쓰는 마통' 한도 줄인다

    ... 따르면 신한은행은 이날부터 한도가 3000만원을 초과하는 마이너스통장 대출 고객에 대해 약정 기간 동안, 또는 만기 3개월 전 한도 사용률이 10% 미만이면 연장·재약정 때 한도를 최대 20% 감액하기로 했다. 신한은행 ... 이번 마이너스통장 한도 축소는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총량 관리 방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정부는 고액의 신용대출이 부동산 시장이나 '빚투' 자금으로 쓰인다고 보고 지난해 말부터 신용대출에 대해 관리 강화를 주문한 ...

    한국경제 | 2021.05.07 17:00 | 빈난새

  • thumbnail
    "실적보다는 ESG가 기업의 신용등급 가른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기업의 신용등급을 가르는 결정적 요인이 될 겁니다.” 김형수 한국신용평가 프로젝트파이낸싱(PF) 평가본부장(상무·사진)은 5일 한국경제신문과 ... 지속가능채권으로 구분된다. 김 본부장은 “국제사회가 각국 정부와 기업에 기후 및 환경 문제에 대한 부담을 갈수록 크게 지우고 있다”며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어서 ESG 리스크가 기업 신용등급에 ...

    한국경제 | 2021.05.05 17:10 | 임근호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김형수 한국신용평가 PF 평가본부장 "ESG가 기업들의 신용등급 가를 것"

    ...;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결국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기업들의 신용등급을 가르는 결정적인 요인이 될 겁니다." 김형수 한국신용평가 프로젝트파이낸싱(PF)평가본부장(상무· ... 채권, 지속 가능 채권으로 구분된다. 그는 "국제 사회가 각국 정부와 기업에 기후와 환경 문제에 대한 부담을 갈수록 크게 지우고 있다"며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라 ESG 리스크(위험)가 기업의 신용등급에 ...

    마켓인사이트 | 2021.05.04 16:00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녹십자, 회사채 수요예측 흥행...모집액의 6배

    ... 발행할 예정인 5년물에 1700억원의 투자 수요가 몰렸다. 발행 주관은 KB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녹십자는 최근 신용등급이 AA-에서 A+로 한 단계 낮아졌다. 연구개발비와 고정비 부담이 커지며 수익성이 하락한 가운데, 설비투자 등에 차입금이 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A+ 회사채의 금리 매력을 더 높게 쳐줬다. 현재 3년 만기 A+ 회사채는 같은 만기의 AA- 회사채보다 0.2%포인트 이상 금리가 높다. 녹십자가 신용등급이 하락하긴 했지만, 사업과 ...

    마켓인사이트 | 2021.05.04 09:07

  • thumbnail
    전례 없이 증가하는 '글로벌 부채'…대응책은?

    ... 속도와 규모로 '글로벌 부채'가 증가하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글로벌 부채 누적 파동이 이전의 부채 파동처럼 신용위기, 외환위기, 은행위기 등 다양한 형태의 금융위기로 귀결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선, 신속하고 강력한 정책 대응이 ... 있던 세계 경제성장률, 생산성, 투자증가율의 둔화세가 코로나19 충격으로 더욱 가팔라지며 저소득국가를 중심으로 채무부담 가중으로 인한 금융취약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 "IMF는 4월 세계경제전망에서 코로나19 충격으로 ...

    조세일보 | 2021.05.02 0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