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1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무학, 프로축구 구단 부산아이파크와 후원계약 체결

    무학은 22일 부산 강서구 부산아이파크 클럽하우스에서 2015 K리그 클래식 부산아이파크 프로축구단과 후원계약을 체결했다. 무학은 부산아이파크 축구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순한 소주로 신주류 문화를 개척한 좋은 데이와 청정지역에서 만들어진 '지리산산청샘물'의 순수한 이미지를 알려나갈 계획이다. 협약식에는 무학 강민철 대표와 지리산산청샘물 김용진 대표, 부산아이파크 변명기 대표가 참석해 협약을 체결했으며 지리산산청샘물은 경기 및 훈련 시 선수들에게 ...

    조세일보 | 2015.04.23 09:54

  • thumbnail
    "'서민酒' 소주까지 불황 탔다"…소주 소비 줄인 新주류 풍속도

    대표적인 서민 주류인 소주 출고량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불황에는 주로 저가 주류의 소비가 증가하지만 이번에는 소주도 불황의 여파를 피해가지 못했다. 업계에선 기업의 회식 감소와 맥주 인기 등이 소주 출고량을 끌어내린 것으로 분석했다. 9일 국세청의 '2014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2013년 소주(희석식 소주) 출고량은 90만5903㎘로 전년(95만0884㎘) 대비 5% 감소했다. 같은 기간 맥주 출고량이 2.6% 가...

    한국경제 | 2015.02.09 14:24 | 강지연

  • 與 오전 새 원내대표 선출…유승민·이주영 승자는?

    ... 결과도 경선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두 후보는 이날 오전 소장·개혁파 의원 모임인 '아침소리' 행사에 참석하는 등 선거 직전까지 득표전에 진력할 계획이다. 이번 경선은 '비주류 대 신주류'의 대결로 인식되고 있어 올해로 집권 3년차를 맞은 박근혜 정부의 당청 관계 설정에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비주류가 당 지도부를 장악한 상황에서 친박(친박근혜) 주류가 그나마 명맥을 이어온 원내 지도부마저 비주류에 넘어가면 ...

    연합뉴스 | 2015.02.02 05:01

  • 與 오전 원내대표 경선…유승민이냐 이주영이냐

    ... 대결…당청관계 일대 분수령 새누리당은 2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새 원내대표를 선출한다. 3선의 유승민 의원(대구 동구을)과 4선의 이주영 의원(경남 창원 마산합포)이 맞대결하는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비주류 대 신주류'의 대결로 인식되고 있어 접권 3년차를 맞는 박근혜 정부의 당청 관계에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비주류가 당 지도부를 장악한 상황에서 친박(친박근혜) 주류가 명맥을 이어온 원내 지도부도 비주류에 넘어가면 당청 관계는 일대 ...

    연합뉴스 | 2015.02.01 18:47

  • 與 원내대표 경선…이주영-홍문종 vs 유승민-원유철

    ... 주류인 홍 의원은 경기 의정부을이 지역구이다. '원조 친박'인 유승민 의원은 대구 동을에서 내리 3선을 했고, 비박(비박근혜)계인 원 의원은 경기 평택갑이 지역구이다. 일각에선 유 의원이 현 정부 들어 청와대와 신주류에 거리를 둬온 반면에 이 의원은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내며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는 점에서 이번 경선을 '친박(이주영-홍문종) 대 비박(유승민-원유철)' 구도로 해석하는 의견도 있다. 한편 유 의원과 원 ...

    연합뉴스 | 2015.01.28 16:01

  • thumbnail
    野원내대표 '汎친노 vs 비노' 대결

    ... 투표한다. 당초 당내에서는 정책위원회 의장을 맡고 있는 우윤근 의원을 단독 추대하자는 기류도 있었으나 이날 후보 등록에서 복수의 출마자가 나오면서 경선이 불가피해졌다. 경선 구도는 우윤근(친노무현계), 이종걸·주승용(신주류·중도파), 이목희(고 김근태계) 의원 등 3파전으로 굳어졌다. 우 의원과 이 의원은 큰 틀에서 신주류와는 거리가 있지만 이념 성향에서는 우 의원은 중도·온건, 이 의원은 강경파로 각각 분류된다. 정책위 의장인 ...

    한국경제 | 2014.10.06 21:16 | 이호기

  • 구심점 잃은 野…보폭 넓히는 문재인

    ... 것이냐 하는 문제이다. 현재 친노 진영 내부에서도 '조기 등판'이냐 '차기 대권 직행' 이냐 등의 선택지를 두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한길·안철수 전 대표와 가까운 신주류측에서는 친노 세력이 문 의원을 중심축으로 당내 주도권 재장악을 위한 세결집에 시동을 걸었다는 주장도 내놓고 있다. 실제 문 의원과 가까운 당내 일부 의원들은 지난 8일 문 의원과 모임을 준비했다가 자칫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

    한국경제 | 2014.08.13 18:50 | 오정민

  • 구심점 잃은 野…목소리 키우는 문재인

    ...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인사는 1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다"며 "지금은 전대 출마 여부를 언급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한길·안철수 전 대표와 가까운 신주류측에서는 친노 세력이 문 의원을 중심축으로 당내 주도권 재장악을 위한 세결집에 시동을 걸었다는 주장도 내놓고 있다. 실제 문 의원과 가까운 당내 일부 의원들은 지난 8일 문 의원과 모임을 준비했다가 자칫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

    연합뉴스 | 2014.08.13 11:32

  • thumbnail
    '초상집' 새정치聯…비대위원장 새얼굴 찾기 고심

    ... ‘혁신모임’이 각각 회동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한 데 이어 1일에는 고(故) 김근태 전 의원계인 민평련(민주평화연대) 소속 의원들이 조찬 모임을 열었다. 이에 맞서 김한길·안철수 전 공동대표와 가까운 신주류 측 인사들(민주당의 집권을 위한 모임)도 이날 오찬 회동에서 현 상황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새정치연합 관계자는 “차기 당 대표가 2016년 총선에서 공천권을 행사하는 만큼 전당대회에서 각 계파가 치열한 경쟁을 펼칠 ...

    한국경제 | 2014.08.01 21:05 | 이호기

  • 혼돈의 새정치연합…진로도 앞날도 '시계제로'

    ... 잡게 됐지만, 본격적인 비대위 체제 전환시 당의 재건작업을 이끌 '비상대권'을 누가 맡게 될지는 아직 유동적이다. 당초 선거에 패배하면 친노(친노무현)·486·정세균계 등 김·안 신주류측과 대척점에 서 있던 구주류가 공천실패 책임론을 전면에 내세우면서 곧바로 '조기 전대론'을 공론화시킬 것으로 점쳐졌으나, 아직는 '폭풍전야'처럼 전운만 감돌 뿐이다. 패배의 정도가 예상을 뛰어넘는 '최악의 ...

    연합뉴스 | 2014.07.31 1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