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1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remium 여당이 '육법당'이라면 야당은 '언법당'

    ...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 등을 중용하면서 아버지의 인사 스타일을 따라 ‘신 육법당’을 만드는 게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지요. 그렇다면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은 어떨까요?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를 비롯한 신주류 측 인사들을 살펴보면 역시 법조인들이 많은데요. 구체적으로 문병호 당대표(안철수) 비서실장, 송호창 전략기획위원장, 금태섭 대변인, 김관영 전 당대표(김한길) 비서실장, 최재천 전 전략홍보본부장, 정성호 전 원내수석부대표, 이종걸 ...

    모바일한경 | 2014.06.21 10:00 | 이호기

  • thumbnail
    野 거물급 공천 '진통' 예고

    ... 중에는 손학규·정동영 상임고문, 천정배 전 법무부 장관, 김두관 전 경남지사 등이 포함돼 있다. 여기에다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 금태섭 공동대변인을 비롯한 안철수 공동대표 측 인사들과 박광온·박용진 대변인 등 신주류 측 ‘신인’들도 출전 가능성이 높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낙선한 정몽준 전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동작을에는 정동영 고문과 이계안 최고위원, 금태섭·박용진 대변인, 천정배 전 장관 등이 출마를 저울질하는 ...

    한국경제 | 2014.06.09 20:43 | 이호기

  • 野 '세월호 심판' 표심 극대화 실패…金·安 리더십 회복하나

    ... 7·30 재보선 승리에 올인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수도권에서 저조한 성적표를 올린 것을 놓고 계파간 설왕설래가 이어지면서 선거 승패를 둘러싼 내홍이 불거지는 등 후유증을 겪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그동안 신주류에 밀렸던 친노(친노무현)·구주류는 이러한 틈새를 파고 들며 목소리를 키워갈 공산이 적지 않아 보인다. 친노 진영의 좌장인 문재인 의원은 자신이 측면지원한 무소속 오거돈 후보가 부산에서 석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세월호 ...

    한국경제 | 2014.06.05 08:15 | 김민성

  • 野 "오! 인천·경기"…충청석권 불구 빛바랜 선전

    ... 전격적인 통합 선언 이후 기초선거 무(無)공천 번복, 지방선거 공천잡음 등으로 바람잘 날 없었던 김·안 대표로선 당내 리더십을 말끔하게 회복하기엔 '2% 부족한' 결과를 받아든 셈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신주류에 밀렸던 친노(친노무현)·구주류는 이러한 틈새를 파고 들며 목소리를 키워갈 공산이 적지 않아 보인다. 친노 진영의 좌장인 문재인 의원도 세월호 정국에서 현 정부 심판론의 깃발을 들고 각을 세웠던 연장선에서 대여 선명성으로 ...

    연합뉴스 | 2014.06.05 05:09

  • Premium 노무현 전 대통령 5주기...친노인사들은 지금?

    ... 봉하마을로 집결하면서 친노무현계 인사들의 미래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구 민주당의 가장 큰 계파를 차지했던 '친노무현계'라 불리는 이들은 올해 초 민주당과 안철수세력의 통합으로 비노(비노무현)·신주류에게 당 주도권을 내줬습니다. 최근 원내대표 경선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당내 노무현계 세력으로 대표되던 노영민 후보는 가장 자기 세력이 분명한 후보로 꼽혔지만, 1차투표에서 박영선 후보에게 20표 이상 뒤지며 패배했습니다. ‘노무현의 ...

    모바일한경 | 2014.05.23 18:00 | 고재연

  • 박영선, '세월호 국회' 일성…5월국회 발빠른 제의

    ... 회동을 제안했다. 잇단 공천잡음 등으로 리더십 위기에 처한 김한길 안철수 '투톱'과 호흡을 맞춰 내부 갈등을 추스르면서 당내 화합을 도모, 선거국면에서 대여 단일대오를 구축하는 것도 숙제이다. 박 원내대표는 강경파와 신주류그룹의 '동반지원'으로 당선됐다. 투톱체제에 비판적이었던 강경파의 대여 선명성 요구과 투톱을 떠받쳐온 신주류의 친노(친노무현)·구주류 견제심리가 동시에 작동, 대척점에 섰던 이들 두 그룹의 시선이 강성이면서도 ...

    연합뉴스 | 2014.05.09 11:28

  • 박영선 vs 이완구 `만만치 않겠네`··헌정사상 첫 여성 원내대표 탄생

    ... 2004년 제17대 국회에서 비례대표로 정치에 입문한 뒤 18대·19대 총선에서 서울 구로을에서 내리 당선됐다. 비교적 계파 색채가 옅은 박 원내대표가 이날 당선된 것은 초·재선 의원들 및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를 비롯한 신주류의 지지에 힘입은 결과로 분석된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국정조사와, 대책위 구성을 국회가 주도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라면서 "세월호국회는 진상규명과 피해자를 위한 특별법 제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힌 바 ...

    한국경제TV | 2014.05.09 07:19

  • thumbnail
    새누리, 첫 충청출신 원내대표…野, 사상 첫 '여성 원내사령탑'

    ... 28표)로 승기를 잡은 데는 옅은 계파 색이 한몫한 것으로 당내에선 평가한다. 당내 초·재선 강경파 의원 모임인 ‘더 좋은 미래’와 박지원 의원 등 호남계,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측 신주류 의원들의 지지를 골고루 이끌어낸 것이다. 다만 강성 이미지에 구주류로 분류되면서 사안에 따라 김·안 공동대표를 견제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그러나 그는 최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안 대표가 대선 ...

    한국경제 | 2014.05.08 21:12 | 이태훈/이호기/고재연

  • 박영선 의원, 새정치연합 원내대표 당선.. "헌정 사상 첫 여성 원내대표 신기원"

    ... 국회에서 비례대표로 정치에 입문한 뒤 18대·19대 총선에서 서울 구로을에서 2년 연속 당선됐다. 타 의원에 비해 상대적으로 계파 색채가 옅은 박영선 원내대표가 이날 당선된 것은, 초·재선 의원들 및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를 비롯한 신주류의 지지에 힘입은 바가 큰 것으로 분석된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 경선 정견발표에서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국정조사와 대책위 구성을 국회가 주도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라면서 “세월호 국회는 진상규명과 피해자를 위한 ...

    한국경제TV | 2014.05.08 17:00

  • thumbnail
    野 새 원내대표에 박영선…첫 여성사령탑 신기원

    ... 19대 국회 전반기에는 첫 여성 국회 법사위원장을 역임했다. 비교적 계파 색채가 옅은 박 원내대표가 당선된 것은 대여 강경노선을 주장하는 당내 초·재선 의원들과,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를 주축으로 한 신주류의 지지에 힘입은 결과로 분석된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당선 기자간담회에서 "올바른 대한민국, 새로운 야당, 새로운 정치를 여는 힘을 모으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제가 해야 할 첫 일은 세월호특별법을 만들어 ...

    연합뉴스 | 2014.05.08 1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