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1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야, 8일 원내대표 동반 선출…與 추대·野 4파전

    ... 기반이다. 최재성 의원은 수도권 출신 3선으로 소장 강경파가 주도하는 '혁신모임'을 이끄는 '정세균계' 인사다. 박영선 의원은 첫 여성 원내대표를 노리는 3선 의원으로 초·재선 의원이 주축인 '더 좋은 미래'의 지지를 받고 있고, 이종걸 의원은 수도권 4선의 신주류 의원으로, 앞서 광주 출신 3선인 김동철 의원과 후보 단일화를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leslie@yna.co.kr

    연합뉴스 | 2014.05.07 08:14

  • 여야 원내사령탑 모레 바통터치…與추대 vs 野 4파전

    ... 계획이다. 새정치연합 원내대표 경선은 노영민 최재성 박영선 이종걸 의원의 4파전이다. 이번 경선은 통합 이후 새정치연합 내 역학 구도의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경선은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를 주축으로 한 신주류, 친노(친노무현)계 중심의 구주류, 당내 소장파가 주도하는 강경파 간 세 대결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경쟁이 치열해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기 어려울 것으로 보이며, 2차 투표에서 3·4위 지지표의 향배가 ...

    연합뉴스 | 2014.05.06 16:32

  • thumbnail
    與 원내대표 이완구 '무혈입성'…野는 범친노·신주류 등 '4파전'

    ... 초·재선 의원 모임인 ‘더 좋은 미래’와 박지원 전 원내대표 등 호남계 의원들을 우군으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보 가운데 유일한 4선 중진급인 이 의원은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를 비롯한 신주류 측의 대표 주자로 꼽힌다. 실제 이 의원은 선거 슬로건으로 ‘신뢰받는 새정치’를 채택했다. 당초 출마를 저울질하던 3선의 김동철 의원은 최근 이 의원과 만난 뒤 뜻을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은 당내 ...

    한국경제 | 2014.04.28 21:13 | 이호기/은정진

  • 새정치연합, 내달 8일 새 원내대표 선출

    ... 보고받았다. 후보자 등록은 오는 28일부터 이틀동안 진행되며 선거운동 기간은 30일 후보자 등록 공고 직후부터 선거일 전날인 다음 달 7일까지다. 당 통합 후 처음 열리는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서는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를 비롯한 신주류 측과 반대편의 강경파 간 '노선 투쟁'이 벌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당 안팎에서는 4선의 이종걸 의원을 비롯해 3선의 김동철 노영민 박영선 조정식 최재성 의원 등이 원내대표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

    한국경제 | 2014.04.23 10:33 | 오정민

  • 여야, 다음달 8일 새 원내대표 동시 선출

    ... 전년보다 1주일 정도 앞당겨진 것과 관련, "신당 창당 때 만든 당헌에 신임 원내대표 선출 시기를 5월 둘째 주로 명시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당 통합 후 처음 열리는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서는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를 비롯한 신주류 측과 반대쪽 강경파 간의 '노선 투쟁'이 벌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당 안팎에서는 4선의 이종걸 의원을 비롯해 3선의 김동철 노영민 박영선 조정식 최재성 의원 등이 원내대표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여야는 지난해에도 5월15일 ...

    연합뉴스 | 2014.04.23 10:26

  • 여야, 19대국회 후반기 첫 원내대표 경쟁 시동

    ... 조합이 일찌감치 부상한 가운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지낸 3선의 장윤석 의원도 출마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 새정치민주연합 = 야권 통합신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의 첫 원내대표 선거에서는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를 비롯한 신주류 측과 반대편의 강경파 간 '노선 투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김·안 공동대표가 '중도' 성향으로 분류되는 만큼 비슷한 성향의 의원을 뽑아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의견과, 반대 성향의 의원을 뽑아 지도부를 견제해야 한다는 의견이 맞서는 ...

    연합뉴스 | 2014.03.30 09:45

  • 여야, 차기 원내대표 누가 될까

    ... 핵심그룹으로서 출마 선언 시 파괴력을 발휘할 수 있고, 충북지사를 지낸 정 의원도 충청표심 공략에 강점을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새정치민주연합 = 야권 통합신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의 첫 원내대표 선거에선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를 비롯한 신주류 측과 반대편의 강경파 간 '노선 투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견제론'의 대표 주자로는 박영선·노영민·우윤근 의원 등이 거론된다. 박 의원의 경우 초·재선 의원 모임인 '더 좋은 미래' 일부 의원 등 선명한 대여 투쟁을 중시하는 ...

    한국경제 | 2014.03.30 08:47 | 최인한

  • 野, 지도부까지 번진 '무공천 논란'

    ... "치열하게 토론해야"…金·安은 '무공천' 고수 '정당공천제 폐지 입법' 주문도…새 지도부 시험대 야권 통합신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의 기초선거 무(無)공천을 둘러싼 내홍이 28일 당 지도부로까지 번졌다.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를 중심으로 한 신주류측은 공천폐지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지도부 일부가 당내 논란이 계속되는 만큼 공론화를 주장한 것이다. 신경민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임최고위원회의에서 "(무공천 찬반을 두고) 당내에서 치열하게 토론해야 한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14.03.28 15:52

  • 金-安 투톱체제, 지방선거 결과가 최대 시험대

    ... 휘말리면서 입지가 흔들릴 수 있는 상황이다. 이렇게 되면 '조기전대론'이 급부상할 공산이 작지 않아 보인다. 지방선거에 곧이어 치러지는 7월 재보선 결과도 변수이다. 이 경우 당권을 탈환하기 위한 친노의 대반격이 예상되며 신주류와 친노간 정면충돌이 불가피해질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또 선명성을 강조해온 486 강경파도 친노와 보조를 맞출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특히 창당 전대 이후 치러지는 차기 전대에서 뽑히게 될 지도부는 2016년 총선 공천권 ...

    연합뉴스 | 2014.03.05 22:08

  • 與 원내대표 경선 '수도권-PK-충청' 삼각구도

    ... 평가를 받는다. 홍문종 사무총장도 거론되지만 6월 지방선거를 진두지휘해야 하기 때문에 원내대표보다는 최고위원 출마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알려졌다. PK에서는 지난 대선 당시 박근혜후보 캠프 특보단장을 지내면서 친박(친박근혜) 신주류로 부상한 이주영 의원이 4번째 도전을 준비 중이다. 판사 출신으로 합리적인데다 계파색이 엷고 동료 의원들과 두루 격의 없이 지내는 것이 큰 강점으로 꼽힌다. 유기준 최고위원도 원내대표 출마를 저울질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친박 ...

    연합뉴스 | 2014.02.02 16: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