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1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프소식] 전현지, 3회 연속 LPGA 선정 베스트 50 코치

    ... 가운데 뽑지만, 미국에 거주하지 않는 골프 코치가 LPGA 베스트 50 코치에 뽑힌 것은 전 씨가 처음이다. 1994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팬텀 오픈 우승과 신인왕을 받은 전 씨는 2003년 KLPGA투어 선수로는 처음으로 LPGA 클래스 A 자격을 취득했다. 4년 동안 국가대표 코치를 맡았고 신지애(33)를 발굴해 LPGA투어에 진출하기 전까지 지도했으며 김인경(33), 유소연(31), 노승열(30) 등을 가르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1.30 14:53 | YONHAP

  • thumbnail
    챔피언스투어 데뷔 앞둔 양용은, 日 대회서 톱10 들며 '유종의 미'

    ... 일본의 호리카와 미쿠무(29)가 차지했다.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를 친 호리카와는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우승상금은 3000만엔(약 3억1500만원)이다. 송영한(30)은 6언더파 282타 공동 37위로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한편 신지애는 이날 일본 미야자키현의 미야자키CC에서 열린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리코컵에서 최종합계 6언더파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조희찬 기자

    한국경제 | 2021.11.28 17:33 | 조희찬

  • thumbnail
    김주형, 아시안투어 블루캐년 푸껫 챔피언십 준우승

    신지애·양용은도 일본 남녀 투어에서 상위권 성적 김주형(19)이 아시안투어 블루캐년 푸껫 챔피언십(총상금 100만 달러)에서 준우승했다. 김주형은 28일 태국 푸껫의 블루캐년 컨트리클럽(파72·7천257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김주형은 사돔 카에칸자나(태국)와 함께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은 18언더파 270타의 잔스장(대만)이 ...

    한국경제 | 2021.11.28 16:32 | YONHAP

  • thumbnail
    33세가 노장?…김하늘·홍란 은퇴가 아쉬운 까닭

    ... 주목할 부분은 영구시드권이다. 2020년 이전 정규투어 대회 20승 이상, 2021년부터는 30승 이상을 거둔 선수가 영구시드권 대상이다. 미국과 일본, 유럽 등 각 투어 통산 20승 이상 달성한 선수도 영구시드권을 받는다. 박세리, 신지애, 박인비 등 7명이 영구시드권을 갖고 있다. 하지만 이 기준이 너무 엄격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미국의 경우 생애 통산 상금을 기준으로도 출전권을 일부 부여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통산 9승을 거둔 최나연(34)이 지금도 ...

    한국경제 | 2021.11.18 17:56 | 조수영

  • thumbnail
    "33살이 '노장'?"…김하늘·홍란의 은퇴가 아쉬운 이유 [조수영의 골프 단짠단짠]

    ... 여기에 투어에 기여한 바가 큰 선수에게는 영구시드권이 주어집니다. 2020년 이전 정규투어 상금순위 인정 대회 20승 이상, 2021년부터는 정규투어 30승 이상, 미국과 일본, 유럽 등 각 투어 통산 20승 이상 달성한 선수입니다. 신지애, 박세리, 박인비, 안선주. 이보미, 이지희, 전미정 등 7명이 해당됩니다. 하지만 KLPGA 투어의 영구시드권 기준은 너무 엄격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미국프로골프(PGA)나 LPGA 투어는 생애 통산 상금을 기준으로 출전권을 ...

    한국경제 | 2021.11.18 09:10 | 조수영

  • 결국 '대세' 박민지로…시시하게 끝난 대상 경쟁

    ... 확정됐다. 신인왕은 송가은(21)이 차지했다. 박민지는 올 시즌 6승을 올린 데다 KLPGA투어 사상 처음으로 시즌 상금 15억원을 넘기며 일찌감치 다승왕과 상금왕을 확정지었다. KLPGA투어에서 시즌 6승 이상 거둔 선수는 신지애, 박성현, 서희경에 이어 박민지가 네 번째다. 이번 대회 전까지 대상은 확정짓지 못한 상태였다. 임희정(21)이 바짝 추격하며 역전을 노렸지만 결국 박민지의 3관왕으로 마무리됐다. 다만 박민지와 임희정 모두 이 대회에서 커트 탈락하면서 ...

    한국경제 | 2021.11.14 17:44 | 조수영

  • thumbnail
    KLPGA 3관왕 박민지 "내 점수는 94점…컷 탈락에 1점씩 감점"

    ... 부족했다. 두 번쯤 우승 기회가 있었지만 부족한 게 있어서 우승을 못 했다"고 반성했다. 한때 KLPGA투어 시즌 최다승(9승) 경신을 바라봤던 박민지는 "6승을 하고 나니 9승도 가능할 듯 보였다"면서 "막상 겪어보니 9승을 했던 신지애 선배가 정말 대단한 선수라는 걸 새삼 깨달았다"고 말했다. 박민지는 "그래도 최다승 기록을 깨지 못해 슬프지는 않다. 더 성장해야겠다 생각뿐"이라고 덧붙였다. 내년 목표를 묻자 "늘 작년보다 더 나은 시즌을 보내는 게 목표였다"는 ...

    한국경제 | 2021.11.13 17:04 | YONHAP

  • thumbnail
    박민지, KLPGA 상금왕·다승왕·대상 3관왕 확정

    ... 추가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박민지는 상금을 더는 보태지 못하지만 상금왕(15억1천574만원), 다승왕(6승), 그리고 대상 등 3관왕으로 시즌을 마쳤다. 박민지는 KLPGA투어 사상 처음으로 시즌 상금 15억 원을 돌파했고 신지애, 박성현, 서희경에 이어 KLPGA투어에서 시즌 6승 이상을 따낸 네 번째 선수가 됐다. 특히 박민지는 상반기 11개 대회에서 2차례 2연승을 포함해 6차례 우승을 휩쓸어 'KLPGA투어에는 박민지가 우승한 대회와 우승을 놓친 ...

    한국경제 | 2021.11.13 16:18 | YONHAP

  • thumbnail
    [권훈의 골프확대경] KPGA 3관왕이 고작 세번? 압도적 선수 없었다

    ... 대회 상금 규모가 코리안투어만큼 차이가 크지 않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는 상황이 다르다. 대상 제도가 시작된 2000년부터 작년까지 KLPGA투어에서는 핵심 개인 타이틀 3관왕은 10차례나 나왔다. 강수연(45), 신지애(33), 서희경(35), 이보미(33), 김효주(26), 전인지(27), 이정은(25), 최혜진(22) 등이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신지애는 2006년부터 2008년까지 3년 연속 대상·상금왕·평균타수 1위를 했다. 이른바 '당대 ...

    한국경제 | 2021.11.08 12:02 | YONHAP

  • thumbnail
    KLPGA '대세' 박민지, 시즌 7승+3관왕 확정 노린다(종합)

    ... 대상 포인트 2위 임희정(21)이 남은 시즌 최종전 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에서 우승해도 따라잡을 수 없다. 박민지는 일찌감치 상금왕과 다승왕을 확정했다. KLPGA투어 사상 처음으로 시즌 상금 15억 원을 돌파했고 신지애, 박성현, 서희경에 이어 KLPGA투어에서 시즌 6승 이상을 따낸 네 번째 선수가 됐다. 대상은 '대세'를 입증할 마지막 퍼즐 조각인 셈이다. 박민지는 넉 달째 이어진 우승 갈증을 씻어내며 3관왕에 쐐기를 박겠다는 복안이다. ...

    한국경제 | 2021.11.02 15: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