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1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민지, 출전 8개 대회서 벌써 4승

    ... 대회를 포함해 KLPGA투어에선 올해 9개 대회가 열렸지만 박민지는 지난 롯데 오픈을 건너뛰고 휴식을 취한 뒤 2주 만에 대회에 나섰다. 4승은 KLPGA투어 역대 단일 시즌 최다승 공동 1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역대 1위는 신지애(33)가 2007년 달성한 9승이다. 박민지는 상금 부문에서도 6억4804만원을 모아 올 시즌 압도적 1위를 유지했다. 역대 투어 단일 시즌 최다 상금 획득 기록은 2016년 13억3309만원을 모은 박성현이 보유하고 있다. 대상포인트에서도 ...

    한국경제 | 2021.06.13 17:46 | 조희찬

  • thumbnail
    벌써 4승 박민지 "왜 이러는지 저도 몰라…상반기 1승 더 목표"

    ... 박민지 개인으로는 8개 대회에 출전해 절반인 4개 대회를 석권했다. 올해 대회가 20개 가까이 남아 이런 추세라면 박민지는 KLPGA 투어 사상 최초의 시즌 10승에도 도전해볼 만하다. 역대 KLPGA 투어 시즌 최다승 기록은 신지애(33)가 2007시즌에 달성한 9승이다. 신지애는 당시 2007년 12월에 열린 차이나 레이디스오픈에서도 우승했지만 이 대회가 2008시즌 대회로 집계되는 바람에 2007시즌 공식 승수는 9승으로 집계됐다. 다음 기록은 2008시즌 ...

    한국경제 | 2021.06.13 16:56 | YONHAP

  • thumbnail
    박민지, KLPGA 투어 시즌 9번째 대회에서 4승 달성(종합)

    ... 8개 대회에 나와 절반인 네 차례 우승하는 괴력을 발휘했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해마다 1승씩 따낸 박민지는 올해만 4승을 추가해 투어 통산으로는 8승을 거뒀다. KLPGA 투어 역대 한 시즌 최다승 기록은 2007시즌 신지애(33)의 9승이다. 이날 최종라운드는 그야말로 대혼전이었다. 이날 하루에 단독 또는 공동 1위에 이름을 올렸던 선수가 7명(박민지·박소연·안지현·박현경·장하나·성유진·장수연)이나 될 정도로 선두권 경쟁이 치열했다. 먼저 2주 ...

    한국경제 | 2021.06.13 16:15 | YONHAP

  • thumbnail
    최혜진·장하나·박현경 '수원大戰' 누가 웃을까

    ... 중학교 3학년이던 15세에 태극마크를 달았고 2017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프로 2승을 거뒀다. KLPGA투어 데뷔 첫해인 2018년 2승을 올리며 신인상과 대상을 한꺼번에 거머쥐었다. 신인왕이 대상까지 차지한 것은 2006년 신지애(33) 이후 12년 만이었다. 2019년 5승을 올린 데 이어 지난해 2승을 추가하면서 3년 연속 대상을 받았다. 개인 통산 10승의 대기록을 세웠지만 올 시즌 들어서는 다소 아쉬운 모습이다. 4개 대회에서 아직 우승이 없고 첫 ...

    한국경제 | 2021.05.13 18:00 | 조수영

  • thumbnail
    이보미, ♥이완 향수병 친구로 극복 ."몇년 뒤 이 사진도 뭉클하겠지?"[TEN★]

    ... 통해 "이 사진도 몇년뒤에 보면 뭉클하겠지..? 9년전 사진보다가 우리 나이에 놀라고.. 사진 한장으로 우리 모두 오늘 환하게 웃었다. 자주 찍자 "라는 글과 함께 사진 몇장을 올렸다. 사진 속에서 이보미는 신지애, 김하늘 등 일본 프로골프 투어에서 동거동락하는 동료 선수들과 환하게 웃고 있다. 이보미는 이날 새로운 프로필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얼마 전 홀로 연습 차 일본에 거주하며 세 달 이상 떨어져 있는 남편 이완을 그리워 하는 ...

    텐아시아 | 2021.05.06 05:31 | 우빈

  • thumbnail
    '부활' 김효주, 극적 역전으로 5년3개월만에 LPGA 우승(종합2보)

    ... 받았다. 김효주의 우승으로 한국은 올해 LPGA 투어에서 두 명의 우승자를 배출했다. 지난 3월 KIA 클래식에서 박인비가 한국인 첫 승을 거뒀다.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한 것은 6번째다. 앞서 신지애(2009년), 박인비(2015·201년), 장하나(2016년), 박성현(2019년)이 이 대회 정상을 밟았다. 박인비는 이날 2타를 줄이고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로 공동 3위를 거뒀다. 공동 2위로 출발한 박인비는 5번홀, ...

    한국경제 | 2021.05.02 16:18 | YONHAP

  • thumbnail
    '봄의 여왕' 꿈꾸는 '가을 여왕' 장하나, 개막전 선두(종합)

    ... 시즌이 막바지에 이르도록 우승을 기다리느라 애를 태웠던 경험을 올해는 되풀이하고 싶지 않다는 바람을 표현했다. KLPGA투어 현역 최다승에 통산 상금 1위(47억5천391만원)에도 올라 있는 장하나는 선두 라운드 회수를 48회로 늘려 신지애(33)를 2위로 밀어내고 이 부문 1위로 나섰다. 그는 "시즌 전에 역대 상금 1위, 최다 선두 횟수 등 내 기록이 많이 알려져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꾸준한 것이 목표이지만 우승도 따라줘야 한다"고 우승에 대한 의욕을 ...

    한국경제 | 2021.04.08 18:42 | YONHAP

  • thumbnail
    미래에셋, 골프선수 후원 중단

    ... 생각”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금융그룹의 선수 후원 시장 철수는 골프계에 적잖은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박현주 미래에셋금융그룹 회장의 골프 사랑이 남다르기 때문. 박 회장은 선수를 보는 수준 높은 안목으로 유명하다. 2009년 신지애(33)에게 5년간 75억원의 파격 계약을 안기며 후원 시장에 진출했고, 2011년부터 아마추어였던 김세영을 후원했다. 박 회장의 1등주의는 후원 시장의 판을 흔들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박 회장은 2017년 시드전 수석을 차지했던 이효린(24)을 ...

    한국경제 | 2021.03.18 17:27 | 김순신

  • thumbnail
    '일본 열도를 뒤흔든 한국의 골프여제들' 출간

    ... 고(故) 구옥희 전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장을 비롯해 김애숙, 이영미 등이 1980년대 일본 진출 당시 겪었던 고충과 시련을 시작으로 한국인 첫 일본여자오픈 우승자 고우순, 한국인 처음으로 일본과 미국에서 신인상을 받은 한희원, 1970년대생 마지막 현역 선수 이지희의 이야기 등을 실었다. 또 2000년 이후 일본 투어에 데뷔한 신현주, 전미정, 안선주, 신지애, 이보미 등의 기록과 이들이 주도한 '골프 한류'에 대해서도 분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0 09:56 | YONHAP

  • thumbnail
    정두나 두미나 대표 "스콧 지갑 열게 한 샤프트…한국산 자부심 갖죠"

    ... 선수들 사이에서 두미나의 오토파워(Auto Power)가 입소문을 타고 퍼졌다. 2009년 US여자오픈 우승을 끝으로 슬럼프에 빠진 지은희(35)가 오토파워를 끼고 펄펄 날더니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3승을 추가했다. 신지애(33)까지 일본에서 승전보를 전하며 단숨에 인지도가 올라갔다. 두미나는 작년에 출시한 오토플렉스로 연타석 홈런을 터뜨렸다. 골프용품 전문 매체 골프WRX에 소개됐고 여러 유튜버가 앞다퉈 오토플렉스 사용기를 내놨다. 리뷰 영상마다 ...

    한국경제 | 2021.02.25 17:55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