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3,1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세영 "빨간바지 입고 '올림픽 金메달+메이저 첫승' 두 토끼 잡겠다"

    ... 올려 올림픽 티켓을 거머쥐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세영은 지난 시즌 CME투어챔피언십을 포함해 3승을 올리면서 LPGA투어 개인 통산 10승을 달성했다. 프로 데뷔 10년째를 맞아 박세리(43), 박인비(32), 신지애(32)에 이어 LPGA투어에서 한국 선수로는 네 번째로 두 자릿수 승수를 달성했다. 그러나 아직 메이저 대회 우승과는 연이 닿지 않고 있다. 김세영은 “올해엔 아쉬움을 꼭 털어내고 싶다”고 의욕을 보였다. “골프는 ...

    한국경제 | 2020.01.19 15:04 | 김병근

  • thumbnail
    '똑바로 샷' 출발점은 에이밍…시선도 공 궤도 상상하며 비구선 따라가야

    신지애는 2019시즌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평균타수 69.9399를 적어냈다. 27개 대회에 출전해 정확한 드라이브 및 아이언 샷을 앞세워 이뤄낸 값진 성과다. 일본 프로 골프 역사에서 60대 최저타수를 기록한 건 그가 처음이다. 원하는 방향으로 공을 정확하게 보내기 위해선 에이밍이 중요하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샷이 똑바로 날아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방향이 잘못되면 소용이 없다”는 것이다. 신지애는 에이밍을 ...

    한국경제 | 2020.01.12 16:33 | 김병근

  • thumbnail
    골퍼 신지애 "기록을 남기는 골퍼보다 '기억에 남는 골퍼'되는 게 진짜 꿈이죠"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는 2018시즌을 마무리하면서 고민에 빠졌다. 신지애(31)가 한 시즌 메이저 대회 3승의 위업을 달성했는데 딱히 줄 상이 없었기 때문이다. 투어는 그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결국 ‘올해의 영예상’이라는 상을 새로 만들었다. “한 시즌 큰 기록을 세우거나 투어 발전에 공로한 선수에게 주는 상”이라는 설명도 곁들였다. ‘올해의 영예상’ 최초 수상자인 신지애는 ...

    한국경제 | 2020.01.12 15:23 | 김병근

  • [인사]국세청 6급이하 직원 전보(대구지방국세청)

    ... 백효정 대구지방국세청 북대구세무서 체납징세과 석수현 대구지방국세청 북대구세무서 체납징세과 손세규 대구지방국세청 북대구세무서 체납징세과 손예정 대구지방국세청 북대구세무서 체납징세과 신근수 대구지방국세청 북대구세무서 체납징세과 신지애 대구지방국세청 북대구세무서 체납징세과 여소정 대구지방국세청 북대구세무서 체납징세과 유보아 대구지방국세청 북대구세무서 체납징세과 윤희진 대구지방국세청 북대구세무서 체납징세과 이기연 대구지방국세청 북대구세무서 체납징세과 이동민 대구지방국세청 ...

    조세일보 | 2020.01.08 15:37

  • thumbnail
    하루 1시간 주 3회 '징검다리 연습'보다 하루 3시간 주 1회 '몰아치기'가 더 낫다

    ... 정도를 훈련한 아마추어 골퍼가 10타 이상을 줄인 걸 실제 목격했답니다. 연습을 ‘질 우선’으로 하는 게 중요하지만 벽을 뛰어넘으려면 ‘양’도 필요하단 얘깁니다. 제가 아끼는 후배인 신지애 프로(32)는 이렇게 하루종일 1400개를 치곤 했답니다. 이런 땀과 눈물의 역사는 ‘곰발바닥’처럼 굳은살이 박인 그의 손바닥에 고스란히 기록돼 있고요. 연습은 배신하지 않습니다. 김영 < 골프인스트럭터&...

    한국경제 | 2020.01.02 18:26

  • thumbnail
    [단독] 최혜진, 롯데와 재계약…3년 몸값 30억 '잭팟'

    ... 현재 LPGA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이정은은 국내 투어에서 뛰던 2017년 12월 3년 24억원을 보장받고 대방건설 로고를 모자에 달았다. 이정은은 2018시즌을 KLPGA투어에서 보낸 뒤 2019시즌 LPGA투어에 진출했다. 앞서 신지애(31)가 연간 최대 15억원, 김효주(24)가 연간 최대 13억원, 박성현(24)이 10억원을 받았으나 이는 모두 해당 선수들이 LPGA투어 진출을 확정한 상황에서 나온 계약이었다. 계약 옵션도 눈길을 끈다. 롯데는 LPGA투어 ...

    한국경제 | 2019.12.26 17:36 | 조희찬

  • thumbnail
    신지애, 사상 첫 60대 평균타수…日 '황금세대 반격'에 韓 9승 그쳐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가 지난 18일 ‘2019 JLPGA 어워드’를 끝으로 2019시즌을 마무리했다. ‘기록 제조기’ 신지애(31)가 일본 프로골프 사상 최초로 평균타수 60대를 치는 등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한 해였다. 그러나 여자 선수들이 합작한 우승이 8년 만에 처음 한 자릿수(9승)에 그친 게 의미심장하다. 1998~1999년 태어난 일본 ‘황금세대’의 반격에 &...

    한국경제 | 2019.12.22 17:54 | 김병근

  • thumbnail
    배선우, 세계 랭킹 30위…고진영 1위·박성현 2위

    ... 내린 리코컵에서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적어내며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지난 8월 홋카이도메이지컵에서 일본 투어 데뷔 후 첫승을 올린 데 이어 투어 통산 2승째다. JLPGA투어 사상 최초로 평균타수 60대 타수를 기록한 신지애(31)는 24위로 전주와 순위가 같았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19시즌이 끝나 상위권 변화는 크지 않았다. 고진영(24)과 박성현(26)이 나란히 1위, 2위를 차지했고 김세영(26)이 6위에 자리했다. &ls...

    한국경제 | 2019.12.03 14:10 | 김병근

  • thumbnail
    배선우, JLPGA 최종선서 이보미에 역전승…시즌 2승 달성

    ... 2015·2016년 일본 상금왕인 이보미는 2017년 8월 캣 레이디스에서 통산 21번째 우승을 차지한 후 지금까지 정상에 서지 못했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 투어 39개 대회에서 총 9승을 합작했다. 신지애(31)가 3승, 이민영(27)과 배선우가 2승씩, 이지희(40)와 황아름(32)이 1승씩 힘을 보탰다. 특히 신지애는 이번 시즌 JLPGA 투어 사상 최초로 시즌 평균 타수 60대를 기록했다. 이 대회 전까지 평균 69.8882타를 ...

    한국경제 | 2019.12.01 16:58 | 방정훈

  • thumbnail
    배선우, 日투어 '파이널 퀸'…신지애는 사상 첫 60대 대기록

    ... 타를 더 덜어내 시부노 히나코(21) 등 공동 2위 그룹을 4타 차로 따돌리고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지난 8월 홋카이도메이지컵에서 일본 투어 데뷔 후 첫승을 올린 데 이어 투어 통산 2승째다. 이로써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투어에서 신지애(31·3승), 이민영(27·2승), 이지희(40·1승), 황아름(32·1승)의 승리를 더해 9승을 합작했다. 이달 결혼을 앞둔 이보미(31)는 단독 선두로 최종일을 맞았지만 5언더파 공동 5위로 ...

    한국경제 | 2019.12.01 15:48 | 김병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