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3,1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사]대구지방국세청 6급 이하 직원 전보

    ... 조사과 국세조사관 강덕우 대구지방국세청 동대구세무서 조사과 국세조사관 박미정 대구지방국세청 동대구세무서 조사과 국세조사관 복현경 대구지방국세청 동대구세무서 조사과 국세조사관 성옥희 대구지방국세청 동대구세무서 조사과 국세조사관 신지애 대구지방국세청 동대구세무서 조사과 국세조사관 전영호 대구지방국세청 동대구세무서 조사과 국세조사관 전종경 대구지방국세청 동대구세무서 조사과 국세조사관 정현조 대구지방국세청 동대구세무서 조사과 국세조사관 정호용 대구지방국세청 서대구세무서 ...

    조세일보 | 2021.01.11 17:20

  • thumbnail
    "첫 티샷이 라운드 좌우…야수로 돌변 말고 엑스(X)맨 되세요"

    ... 티를 꽂곤 합니다. 수많은 골퍼가 오르락내리락하는 티잉그라운드에는 경사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혹시나 경사진 곳에서 티샷하면 정타를 치기 어려운 것은 물론 스윙 궤도나 라이각이 변해 훅 또는 슬라이스가 날 위험이 있기 때문이죠. 신지애(33) 유소연(31) 등 세계 정상급 실력자들도 티샷 전에 평평한 곳부터 찾습니다. 구질에 따라 티샷 지점도 달라 티를 꽂기 전 생각해야 할 부분은 구질입니다. 프로 선수들은 상황에 맞춰 슬라이스나 훅 등의 구질을 만들어서 치지만, ...

    한국경제 | 2021.01.07 17:19

  • thumbnail
    배선우 "US오픈서 올 첫승 노리겠다"

    ... 부족으로 박현경(20)에게 우승 트로피를 넘겨줬다. 9월 복귀한 일본에서도 승운이 없기는 마찬가지였다. 10월에 열린 스탠리 레이디스와 후지쓰 레이디스에서 배선우는 2주 연속으로 준우승에 이름을 올렸다. 배선우는 “신지애(32)와 우승 경쟁을 펼쳤던 후지쓰 레이디스 대회가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배선우는 US여자오픈을 마지막으로 올 시즌을 마무리한다. 국내에 머물다가 내년 2월 일본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우승하면 ...

    한국경제 | 2020.12.07 17:09 | 김순신

  • thumbnail
    이정은의 '꿈의 라운드'는 우즈·소렌스탐·박세리와 함께

    ... 함께하겠느냐'는 물음에 이 세 명을 '꿈의 라운드 동반자'로 꼽았다. USGA는 10일부터 나흘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개막하는 US여자오픈을 앞두고 이정은의 '9문 9답' 동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이정은은 "어릴 때부터 신지애를 롤 모델로 삼았다"고 밝히며 자신의 역대 최저타는 60타, 홀인원은 두 차례 해봤다고 소개했다. 이정은은 지난해 US여자오픈을 제패, 올해 대회에는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한다. 그는 "작년에 US오픈이라는 큰 대회에서 ...

    한국경제 | 2020.12.05 10:00 | YONHAP

  • thumbnail
    [ PEOPLE ] SWEET GIRL

    ... 아끼고, 자신 있게 치려고 노력하고 있다. - 다음 대회에서의 목표는? 물론 우승이다. 늘 우승을 목표로 연습하며 매 대회에 출전한다. - 동료 프로 중 친한 사람은? 홍주연, 조윤정 프로 등. - 롤 모델이 있다면? 신지애 프로. 한국, 미국, 일본을 오가며 꾸준히 승수를 챙기고 상위권을 유지한다. 매너도 좋아서 만날 때마다 항상 배울 점이 많다는 생각이 든다. 나도 인성과 기량을 겸비한 선수가 되고 싶다. - 앞으로의 계획은? 어떤 선수가 되고 ...

    한국경제 | 2020.12.01 14:46 | Better Golf

  • thumbnail
    日 황금세대 등장에도 평균 60타대는 '넘사벽'

    ... 에리카(21) 역시 71.17타에 머물렀다. 60타대 타수는 일본 투어가 시즌마다 기다려온 지표다. 1967년 시작된 JLPGA 투어 역사상 60타대 최저 타수 기록이 나온 것은 딱 한 번이다. 2019년 69.93타를 친 신지애(32)가 갖고 있는 기록이다. 일본 선수가 60타대를 기록한 적은 없다. 올해 JLPGA 투어 14개 대회 중에서 황금세대 자국 선수들이 거둔 우승이 6회나 된다며 내년 도쿄올림픽 메달 획득을 기대하는 일본 골프계지만, 어딘지 축제 ...

    한국경제 | 2020.11.30 17:53 | 김순신

  • thumbnail
    '4개홀 연속 버디쇼' 신지애, 일본투어 60승 달성 교두보

    신지애(32·사진)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올해 마지막 대회에서 시즌 다승왕 교두보를 마련했다. 신지애는 27일 일본 미야자키현 미야자키CC(파72)에서 열린 리코컵 투어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에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를 적어낸 신지애는 9언더파를 치며 선두로 올라선 하라 에리카(21)에게 4타 뒤진 공동 8위를 기록했다. 지난 10월 토토 재팬 클래식에서 시즌 2승째를 ...

    한국경제 | 2020.11.27 17:26 | 김순신

  • thumbnail
    [ PEOPLE ] SWEET GIRL

    ... 아끼고, 자신 있게 치려고 노력하고 있다. - 다음 대회에서의 목표는? 물론 우승이다. 늘 우승을 목표로 연습하며 매 대회에 출전한다. - 동료 프로 중 친한 사람은? 홍주연, 조윤정 프로 등. - 롤 모델이 있다면? 신지애 프로. 한국, 미국, 일본을 오가며 꾸준히 승수를 챙기고 상위권을 유지한다. 매너도 좋아서 만날 때마다 항상 배울 점이 많다는 생각이 든다. 나도 인성과 기량을 겸비한 선수가 되고 싶다. - 앞으로의 계획은? 어떤 선수가 되고 ...

    Money | 2020.11.25 10:32

  • thumbnail
    KLPGA 투어 대상 최혜진 "사상 첫 4연패 도전하겠다"

    ... "올 한 해를 잘 마무리했다는 느낌을 주고, 나의 시즌 성과를 인정받는 중요한 자리인 시상식에 오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KLPGA 투어에서 대상을 3년 연속 받은 것은 1992년 고우순, 1995년 이오순, 2008년 신지애에 이어 최혜진이 통산 네 번째다. 12년 만에 대상 3연패를 이룬 최혜진은 "KLPGA 역사에 내 이름을 올린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며 "4회 연속 대상이 아직 없다고 하는데 하고 싶다"고 말했다. 시즌 베스트 샷으로 "마지막 ...

    한국경제 | 2020.11.24 19:12 | YONHAP

  • thumbnail
    최혜진 KLPGA 3년 연속 대상…김효주는 5관왕

    최혜진(21·사진 가운데)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상을 3년 연속 수상했다. KLPGA투어에서 3년 연속 대상 수상자가 나온 것은 2006년부터 2008년까지 투어를 휩쓴 신지애(32)에 이어 12년 만이다. 최혜진은 24일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2020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데뷔 첫해인 2018년부터 대상과 신인왕을 휩쓸었던 최혜진은 지난해 전관왕에 이어 올해 ...

    한국경제 | 2020.11.24 17:34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