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1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진영, BMW 챔피언십 우승…LPGA 투어 한국 선수 200승 쾌거

    ... 클래식, 9월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이달 초 파운더스컵에 이어 LPGA 투어 시즌 4승 고지에 가장 먼저 올랐다. LPGA 투어 통산 11승으로 한국 선수 중에서는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에 이어 신지애와 함께 다승 공동 4위가 됐다. 3라운드까지 임희정에 4타 뒤진 2위였던 고진영은 이날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6개를 몰아치며 단숨에 임희정을 따라잡았다. 12번 홀(파4) 버디로 1타 차 단독 1위에 오른 고진영은 이후 14, ...

    한국경제 | 2021.10.24 16:11 | YONHAP

  • thumbnail
    '뜻밖의 강자' 한진선 폭풍 버디…이틀 연속 선두

    ... 출전하지 않았다. 올 시즌에만 6승을 거둬 KLPGA투어 최초로 단일 시즌 상금 14억원을 돌파한 박민지는 이번 대회에서 3위 이상만 기록해도 15억원 고지를 밟는다. 사실상 상금 1위를 확정한 박민지는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신지애의 단일 시즌 최다승(9승)과 대상포인트 1위 등이다. BC카드·한경레이디스컵 2021에서 감격의 첫 승을 올린 임진희(23)는 이틀 동안 24점을 몰아쳐 공동 7위로 반환점을 돌았다. 조희찬 기자

    한국경제 | 2021.10.15 19:43 | 조희찬

  • thumbnail
    '시드권 지켜라'…박결, 3년 만에 우승 도전

    ... 않았다. 올 시즌에만 6승을 거둬 KLPGA투어 최초로 단일 시즌 상금 14억원을 돌파한 박민지는 이번 대회에서 3위 이상만 기록해도 15억원 고지를 밟는다. 사실상 상금 1위를 확정한 박민지는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신지애의 단일 시즌 최다승(9승)과 대상포인트 1위 등이다. 박민지는 “솔직히 말해 내게는 대상포인트가 관건”이라며 “이번 대회 톱5 이상 성적을 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고향인 익산CC에서 ...

    한국경제 | 2021.10.15 17:30 | 조희찬

  • 한국남매, 美필드를 뒤집었다…고진영·임성재, LPGA·PGA '동반우승'

    ... 코르다(22·미국)와 도쿄올림픽 후 처음 격돌한 무대에서 차지한 우승이어서 더욱 의미가 컸다. 고진영은 올 시즌 세 번째 우승이자 통산 10승을 기록했다. 한국 선수로는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 신지애(11승)에 이어 다섯 번째다. 14라운드 연속 60대 타수라는 기록도 세웠다. 안니카 소렌스탐이 16년째 보유하고 있는 역대 최다 연속 60대 타수 라운드 신기록과 타이다. 고진영은 올 상반기 “골프 사춘기가 왔다”고 ...

    한국경제 | 2021.10.11 17:43 | 조수영

  • thumbnail
    고진영·임성재 동반 우승…미국 골프 '슈퍼 코리안 데이'

    ...미국)와 도쿄 올림픽 후 처음 격돌한 무대에서 차지한 우승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를 더했다. 고진영은 이날 올 시즌 세번째 우승이자 통산 10승을 거뒀다. 한국 선수로는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 신지애(11승)에 이어 5번째다. 14라운드 연속 60대 타수라는 기록도 세웠다. 아니카 소렌스탐이 16년째 보유하고 있는 최다 연속 60타수 라운드 신기록과 타이다. 고진영은 올 상반기 “골프 사춘기가 왔다”고 말할 ...

    한국경제 | 2021.10.11 16:23 | 조수영

  • thumbnail
    고진영·임성재, 미국 남녀골프 동반 우승…같은 날은 사상 최초(종합)

    현지 날짜 기준으로는 2009년 양용은-신지애 이후 12년 만에 쾌거 고진영(26)과 임성재(23)가 미국프로골프 남녀 대회를 같은 날 제패했다. 여자 골프 세계 랭킹 2위 고진영은 11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웨스트 콜드웰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총상금 30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18언더파 266타로 우승했다. 2위 카롤리네 마손(독일)을 4타 차로 여유 있게 따돌린 고진영은 이 우승으로 자신의 ...

    한국경제 | 2021.10.11 10:05 | YONHAP

  • thumbnail
    고진영·임성재, 미국 남녀골프 동반 우승…같은 날은 사상 최초

    현지 날짜 기준으로는 2009년 양용은-신지애 이후 12년 만에 쾌거 고진영(26)과 임성재(23)가 미국프로골프 남녀 대회를 같은 날 제패했다. 여자 골프 세계 랭킹 2위 고진영은 11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웨스트 콜드웰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총상금 30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18언더파 266타로 우승했다. 2위 카롤리네 마손(독일)을 4타 차로 여유 있게 따돌린 고진영은 이 우승으로 자신의 ...

    한국경제 | 2021.10.11 09:31 | YONHAP

  • 고진영, LPGA투어 통산 10승 달성…한국 선수로는 5번째

    ... 거머쥐었다. 7월 VOA 클래식, 9월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 이어 한 달만에 우승을 추가하면서 고진영은 투어 통산 두자릿수 우승을 달성했다. LPGA투어에서 10승 고지를 밟은 건 박세리(25승) 박인비(21) 김세영(12승) 신지애(11승)에 이어 고진영이 다섯 번째다. 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도 10승을 보유한 고진영은 박세리(국내 14승) 신지애(국내 21승)에 이어 양대 투어에서 10승을 거둔 세 번째 선수가 됐다. 고진영은 2017년 10월 ...

    한국경제 | 2021.10.11 05:01 | 조희찬

  • thumbnail
    고진영, 파운더스컵 2연패…LPGA 투어 시즌 3승·통산 10승(종합)

    ... 이어 고진영의 이번 시즌 3승이자 LPGA 투어 통산 10번째 우승이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은 45만 달러(약 5억3천만원)다. LPGA 투어에서 10승을 채운 한국 선수는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 신지애(11승)에 이어 고진영이 5번째다. 고진영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도 10승을 보유, 박세리(국내 14승), 신지애(국내 21승)와 더불어 한국, 미국 투어 모두 두 자릿수 승수를 올린 선수가 됐다. 2017년 ...

    한국경제 | 2021.10.11 04:18 | YONHAP

  • thumbnail
    LPGA 투어 통산 10승 도전 고진영 "좋은 기분으로 귀국하겠다"

    ... 3라운드까지 13언더파 200타를 치고 단독 선두를 지켰다. 공동 2위 선수들을 4타 차로 따돌린 고진영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LPGA 투어에서 10승을 달성한다. 한국 선수로는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 신지애(11승)에 이어 다섯 번째가 된다. 특히 한국과 미국 투어에서 모두 10승 이상은 박세리, 신지애만 이룬 대기록이다. 전날 날씨 때문에 마치지 못한 2라운드 4개 홀까지 하루에 22개 홀을 소화한 고진영은 경기를 마친 뒤 "체력적인 ...

    한국경제 | 2021.10.10 09: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