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91-3000 / 3,2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힐스테이트오픈골프] 최혜용, 아마추어 돌풍 예고

    ... 끊겼던 아마추어 선수의 프로 대회 우승 기록을 2년만에 세우게 된다. 한국여자프로골프에서는 박세리(30.CJ), 김미현(30.KTF), 이미나(26.KTF), 임성아(23.농협한삼인), 박희영(20.이수건설), 최나연(20.SK텔레콤), 신지애(19.하이마트) 등 걸출한 아마추어 선수들이 프로대회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한 적이 많았지만 지난해에는 한번도 없었다. 올해 두 차례 준우승에 그친 박희영은 5언더파 67타를 쳐 최혜용을 1타차로 바짝 따라 붙어 '준우승 징크스' 탈출을 ...

    연합뉴스 | 2007.06.02 00:00

  • [힐스테이트오픈골프] `꼬마천사' 신지애의 홀로서기

    "이제는 혼자서 커 나가야죠. 이번 대회부터 전문 캐디에게 맡겼습니다" 한국여자프로골프의 `꼬마 천사' 신지애(19.하이마트)의 캐디백을 메어온 아버지 신재섭(47)씨가 1일 개막한 힐스테이트 서경 여자오픈에서 딸의 홀로서기를 묵묵히 지켜 보았다.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골프채를 잡은 뒤 어느덧 한국여자프로골프의 에이스로 우뚝 선 신지애에게는 언제나 든든한 아버지가 있었다. 목사인 신씨는 일요일에는 캐디백을 메지 않았지만 각종 주요 대회에는 그린에서 ...

    연합뉴스 | 2007.06.01 00:00

  • [힐스테이트오픈골프] 첫날부터 접전…신지애 등 공동선두

    `꼬마 천사' 신지애(19.하이마트) 등 3명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힐스테이트 서경 여자오픈 첫날 공동 선두로 나서며 접전을 예고했다. 신지애는 1일 경기도 광주의 뉴서울 골프장 북코스(파72.6천432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5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는 등 절정의 샷 감각을 뽐내며 5언더파 67타를 쳐 최나연(20.텔레콤), 최유진(23.김영주골프)과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2006년 프로 데뷔전을 치른 후 통산 상금 ...

    연합뉴스 | 2007.06.01 00:00

  • 여자 프로골프 시즌 3승 경쟁 `후끈'

    ... 불을 붙이겠다는 다짐이다. 그러나 올 시즌 5∼6승을 챙겨 `상이란 상은 다 받고 싶다'고 포부를 밝힌 바 있는 안선주의 욕심도 만만찮다. 한국여자오픈에서 아쉽게 공동 11위에 그쳐 15개 대회 연속 톱10 진입에 실패한 신지애(19.하이마트)는 시즌 2승과 함께 통산 상금 5억원 돌파에 도전한다. 지금까지 프로대회 통산 4억6천여만원의 상금을 챙긴 신지애는 우승 상금 6천만원이 걸린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5억원을 넘긴다. 그렇게 되면 신지애는...

    연합뉴스 | 2007.05.30 00:00

  • [LPGA] 5년만의 우승컵 김영은 누구

    ... 김영은 결국 2006년 12월 후원사였던 신세계로부터 재계약 불가 통보를 받았고 외롭게 2007년 시즌을 시작할 수 밖에 없었다. 다시 마음을 다잡고 시즌을 출발한 김영은 올해 1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열린 여자월드컵 대회에 신지애(19.하이마트)와 함께 출전, 예년보다 빨리 실전 감각을 찾으려고 했다. 첫날을 2위로 출발, 국가대항전 우승으로 분위기를 반전시키려고 했지만 김영-신지애조는 2라운드에서 규정 위반으로 2벌타를 받으며 무너져 3위에 그치고 말았다. ...

    연합뉴스 | 2007.05.28 00:00

  • thumbnail
    아! 이정연 또2위…심리게임 2% 부족? ‥ 선두 달리다 막판 오초아에 덜미

    ... 막판에 우승을 놓치자 "오늘은 생각대로 된 퍼팅이 하나도 없었다. 분위기를 잘 살리지 못했던 것이 패인이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주변에서는 이정연이 우승 문턱을 넘기 위해서는 기술보다 '심리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분석한다. 신지애의 심리 훈련을 담당하고 있는 스포츠심리학 박사 우선영씨는 "최상의 성적을 내기 위해서는 기술뿐만 아니라 체력,심리,자기관리 등 4가지가 모두 조화를 이뤄야 한다. 퍼팅이 안 됐다고 해서 이 부분만 고치면 되는 것이 아니다. 단편적인 해결책보다 ...

    한국경제 | 2007.05.21 00:00 | 한은구

  • thumbnail
    [프로골퍼들의 테마레슨] 신지애 ⑥ 러프샷 ‥ 롱아이언 대신 우드를 선택하라

    티샷이 잘못 맞으면 공이 러프로 들어가게 마련이다. 미스샷이 났으므로 거리도 덜 나 세컨드샷으로 긴 클럽을 택해야 하는 상황을 만난다. 롱아이언을 택할 것이냐,우드를 택할 것이냐를 놓고 고민하게 된다면 나는 롱아이언 대신 우드를 잡으라고 권하고 싶다. 롱아이언은 잔디 저항을 많이 받지만 우드는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러프에서 쓸어치기에는 우드가 훨씬 쉽다. 또 러프에 가면 한 클럽 이상 긴 클럽을 택하는데 그럴 필요가 없다. 러프에서...

    한국경제 | 2007.05.20 00:00 | 한은구

  • 안선주, 짜릿한 역전 우승...한국여자오픈… 지은희 3연승 도전 실패

    ... 있도록 기도해주겠다며 많은 격려를 해줬다. 정말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올해 대상과 상금왕 등을 휩쓸어 최고의 해를 보내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2006 도하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정재은(18)이 지난해 2위를 한 크리스티 커(미국)와 공동 2위에 올랐다. 신지애(19·하이마트)는 합계 4오버파 220타로 공동 11위에 그쳐 15개 대회 연속 '톱10' 입상이 무산되고 말았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5.20 00:00 | 한은구

  • [한국여자오픈골프] 지은희, 3연승 `눈앞'

    ... 도하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정재은(18)이 합계 1오버파 145타로 4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고, 크리스티 커(미국)는 벙커에 자주 빠지는 등 고전한 끝에 4타를 잃어 합계 3오버파 147타로 공동 6위까지 처졌다. 신지애(19.하이마트)는 1타를 잃어 합계 5오버파 149타로 공동 18위까지 밀려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다. 박희영(20.이수건설)도 4타를 잃으면서 공동 18위로 처졌다. (경주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hopema@yna.co.kr

    연합뉴스 | 2007.05.19 00:00

  • 지은희, 3연속 우승 '시동' ‥ 태영배 한국여자오픈 1R 단독선두

    ... 선수들과 플레이한다고 해서 주눅드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우리(22),이정은(21),정재은(18)은 이븐파 72타로 공동 5위,안선주(20·하이마트),박희영(20·이수건설) 등은 1오버파 73타로 공동 8위 그룹을 형성했다. '슬로 스타터' 신지애(19·하이마트)는 3오버파 75타로 공동 21위,미국에서 귀국해 첫 대회를 치른 홍진주(24)는 5오버파 77타로 공동 29위에 머물렀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5.18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