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01-3010 / 3,1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여자골프 상금 1∼3위 US여자오픈 출전

    ... USGA는 최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연례총회에서 US여자오픈 예선 면제 선수에 전년도 KLPGA 상금랭킹 1∼3위 선수를 포함시키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6월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니들스에서 열릴 2007년 US여자오픈에는 신지애(19.하이마트), 박희영(20.이수건설), 최나연(20.SK텔레콤) 등 2006년 KLPGA 상금랭킹 1∼3위 선수들이 예선없이 출전하게 됐다. USGA는 지금까지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상금랭킹 1~3위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

    연합뉴스 | 2007.02.07 00:00

  • thumbnail
    우승 필수조건은 파5홀 2온 … ANZ레이디스마스터스 8일 개막

    ... 네 차례나 했다. 출전하면 우승 아니면 2위를 한 '찰떡궁합' 대회다. 웹의 우승을 저지할 만한 선수로는 역시 파5홀에서 '2온'을 하며 버디를 잡아낼 수 있는 '장타자'들이 꼽힌다. 지난주 호주여자오픈에서 공동 5위를 기록한 신지애(19·하이마트)는 국제대회 경험이 많지 않지만 다크호스로 지목받고 있다. 신지애는 지난주 호주여자오픈 4라운드 동안 총 13개의 버디 가운데 70%인 9개를 파5홀에서 잡았다. 신지애는 "그동안 꾸준히 웨이트 트레이닝을 한 ...

    한국경제 | 2007.02.06 00:00 | 한은구

  • 한국여자골프, 호주 무대 2주 연속 출장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호주 원정대'가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대회에 2주 연속 도전한다. 신지애(19.하이마트)와 박희영(20.이수건설), 최나연(20.SK텔레콤) 등 국내파 13명과 호주교포 양희영(18.삼성전자)은 8일부터 11일까지 총상금 48만유로를 걸고 호주 골드코스트 로열파인스리조트(파72.6천443야드)에서 열리는 ANZ레이디스마스터스에 출전한다. 특히 작년 이 대회에서 LET 투어 사상 최연소 우승 기록을 수립한 뒤 ...

    연합뉴스 | 2007.02.06 00:00

  • 캐리웹 고향서 우승 축배 ... 호주여자오픈, 신지애 5위

    캐리 웹(호주)이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 호주여자오픈(총상금 30만유로)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웹은 4일 호주 시드니의 로열시드니GC(파72)에서 끝난 대회에서 4라운드 합계 10언더파 278타로 2위 웨이윤제(대만)를 6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이 대회 통산 세 번째 우승이다. 한국 선수 가운데 신지애(19·하이마트)는 합계 1언더파 287타로 공동 5위에 올라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한국경제 | 2007.02.04 00:00 | 한은구

  • [호주여자오픈] 웹, 세 번째 우승컵

    `여자 백상어' 카리 웹(호주)이 총상금 30만유로가 걸린 유럽여자프로골프(LET) 겸 아시아여자프로골프 투어 MFS호주여자오픈 정상에 올랐다. 한국 선수 중에는 신지애(19.하이마트)가 공동 5위에 올라 최고 성적을 거뒀다. 웹은 4일 호주 시드니 로열 시드니골프장(파 72.6천72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최종 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0언더파 278타로 웨이윤제(대만)를 6타차로 여유있게 따돌렸다. 2000년과 ...

    연합뉴스 | 2007.02.04 00:00

  • [호주여자오픈] 한국 선수들에게 주어진 숙제

    ...콤)은 "경험해보지 못한 잔디에 적응이 어려웠고, 바람이 불때 거리를 맞추기도 힘들었다"고 나름대로 부진 원인을 분석했다. 대회 출전 선수들에게 모두 같은 조건이지만, 한국 선수들은 연습 라운드만으로 적응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신지애(19.하이마트)를 지도하고 있는 전현지 코치는 "그린을 놓쳤을 때 굴려 올리기 힘들도록 설계된 골프장"이라면서 "공을 띄워 올리는데 약한 한국 선수들이 속수무책으로 당했다"고 평가했다. 전 코치는 "근본적으로 이러한 골프장을 경험해보지 ...

    연합뉴스 | 2007.02.04 00:00

  • [호주여자오픈골프] 웹, 우승 `눈앞'

    ... 곳이 아니다"고 말했다. 2라운드에서 5타를 잃어버렸던 박희영(20.이수건설)은 이날 1타를 줄여 합계 1오버파 217타로 공동 7위에 랭크됐다. 박희영은 그러나 "마지막날 잘 해서 3등 안에는 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지애(19.하이마트)는 버디 1개와 보기 2개로 1오버파 73타를 쳐 합계 2오버파 218타로 공동 10위에 턱걸이했다. LET투어의 `신데렐라' 양희영(18.삼성전자)은 급격하게 페이스가 무너졌다. 양희영은 버디 3개를 잡았으나 퍼트가 ...

    연합뉴스 | 2007.02.03 00:00

  • [이모저모] 양희영 "우승하고 싶다"

    ... 박희영은 경기 후 "그린이 너무 어려운 게 사실이지만 오늘은 퍼트 감각이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박희영은 그러나 "우승 예상 스코어에 비해 1라운드 성적이 잘 나온 만큼 지키는 골프가 중요할 것"이라면서 조심스러운 모습이었다. 신지애 "쉽지 않군요" 첫날 이븐파 72타로 마친 신지애(19.하이마트)는 "그린과 페어웨이가 딱딱해 공이 많이 구르기 때문에 짧게 치는 연습을 했는데 오늘은 비가 와서 딱딱하지가 않아 전략이 빗나갔다"고 분석했다. 신지애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

    연합뉴스 | 2007.02.01 00:00

  • [호주여자오픈골프] 박희영.양희영, 첫날 공동 5위

    ... 선수는 모두 3명이 첫날 '톱10'에 들었다. 호주의 `영파워' 켐프가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솎아내 6언더파 66타로 단독 선두에 나섰고 웹은 이글을 2개 뽑아내는 등 5언더파 67타를 쳐 1타차 공동 2위에 자리를 잡았다. 신지애(19.하이마트)는 버디 5개를 뽑아냈으나 보기 3개와 더블보기 1개로 벌어놓은 타수를 모두 잃으면서 이븐파 72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디펜딩챔피언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는 1오버파 73타로 경기를 마쳤고, 대회 포스터를 장식하고 ...

    연합뉴스 | 2007.02.01 00:00

  • [호주여자오픈골프] 양희영.웹, 한 조에서 격돌

    ... 한국시간) 1번홀에서 웹과 미국의 신예 장타자 브리타니 린시컴과 함께 출발한다. 대회 주최 측은 LET 사상 최연소 회원인 양희영과 호주 출신의 세계 여자 골프 거목인 웹을 `흥행 카드'로 골랐다. 작년 한국여자프로골프 5관왕 신지애(19.하이마트)는 오전 6시 10번홀에서 첫 티샷을 날리고, 최나연(20.SK텔레콤)은 오전 11시 10번홀에서 시작한다. 대회를 후원하는 J골프가 1,2라운드는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3라운드는 낮 12시부터 3시까지, 4라운드는 ...

    연합뉴스 | 2007.01.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