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11-3020 / 3,1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여자프로골프 새해 판도 호주에서 미리 본다

    ... 명문 골프장인 로열시드니골프장(파72)에서 열리는 유럽여자프로골프(LET) 투어 개막전인 MFS호주여자오픈(총상금 50만호주달러)에 출전한다. 작년에 한국여자프로골프에 새내기로 데뷔해 상금왕과 다승왕, 신인왕 등 상이라는 상은 모조리 휩쓴 신지애(19.하이마트)와 `베스트 스윙'의 박희영(20.이수건설), `얼짱' 최나연(20.SK텔레콤), 안선주(20.하이마트), 그리고 `베스트 드레서' 홍란(21.이수건설)과 `효녀 골퍼' 김소희(25.빈폴골프) 등 간판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

    연합뉴스 | 2007.01.30 00:00

  • 아시안게임 2관왕 김경태, 골프협회 MVP

    ... 제패한 양용은(35)과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PGA 투어에서 통산 4승을 올린 최경주(37.나이키골프) 등 쟁쟁한 프로 선수들을 따돌리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에서 상금왕, 신인왕, 다승왕 등을 석권한 신지애(19.하이마트)는 최우수 프로 선수로 선정됐고 도하 아시안게임 여자부 2관왕에 오른 유소연(17.대원외고)은 최우수 아마추어 선수에 뽑혔다. 도하 아시안게임에 걸린 금메달 4개를 모조리 따낸 국가대표팀 한연희 감독과 최봉암 코치, ...

    연합뉴스 | 2007.01.26 00:00

  • thumbnail
    [여자월드컵골프] 신지애 "드라이버샷만 좋았더라면…"

    월드컵골프대회에 첫 출전한 한국여자프로골프의 최강자 신지애(19.하이마트)는 22일(한국시간) 드라이버샷에 대한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신지애는 마지막 3라운드에서는 먼 거리에 정확한 드라이버샷을 날렸지만 1,2라운드에서는 페어웨이에 제대로 볼을 올려 놓지 못해 애를 먹었다. 원래 신지애는 샤프트의 강도가 다른 PRGR의 드라이버 3개가 있었는데 이번 대회에는 중간 강도를 빼고 약한 것과 강한 것 두 개를 준비해 가져 왔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

    연합뉴스 | 2007.01.22 00:00

  • thumbnail
    [여자월드컵골프] 김영 "어떻게 하면 독하게 보이죠?"

    ... 하기도 했다. 김영은 "내가 연습을 많이 하는 편도 아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훌리에타 그라나다(파라과이)를 보더라도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연습을 하더라. LPGA에서는 그렇게 연습하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한다"고고 말했다. 신지애(19.하이마트)와 함께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아쉽게 3위를 한 김영은 "그렇게 나쁜 성적은 아니었지만 우승을 하려고 나왔던 만큼 많이 속상하다"며 "올 시즌에는 꼭 우승을 해 새로운 스폰서도 찾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영은 2월15일 ...

    연합뉴스 | 2007.01.22 00:00

  • thumbnail
    [여자월드컵골프] 한국, 불꽃 추격전… 아쉬운 3위

    김영.신지애 버디 7개 합작..파라과이 첫 우승 한국여자골프가 제3회 월드컵골프대회 마지막날 맹타를 휘두르며 선두 추격전을 펼쳤지만 정상 등극을 아쉽게 다음 기회로 미뤘다. 한국의 김영(27)과 신지애(19.하이마트)는 22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남아프리카공화국 선시티의 게리 플레이어 골프장(파72.6천466야드)에서 끝난 대회 마지막 3라운드에서 더블보기 1개를 범했지만 버디 7개를 합작하며 5언더파 67타를 스코어 카드에 적어냈다. 이로써 ...

    연합뉴스 | 2007.01.22 00:00

  • [여자월드컵골프] 한국, 악몽의 12번홀

    `2벌타에 이어 12번홀의 악몽까지' 제3회 여자월드컵골프대회에 출전한 김영(27)과 신지애(19.하이마트)가 2라운드 하루를 악몽 속에서 보냈다. 20일(이하 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선시티의 게리 플레이어 골프장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한국은 1번홀에서 움직일 수 없는 장애물을 움직였다는 이유로 2벌타를 받은 충격이 사라지기도 전에 12번홀에서 전날에 이어 다시 더블보기를 범하며 결정타를 맞았다. 공교롭게도 1라운드와 마찬가지로 상승세로 ...

    연합뉴스 | 2007.01.21 00:00

  • thumbnail
    [여자월드컵골프] 한국 `2벌타' 왜?

    ...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열리고 있는 제3회 여자월드컵골프대회에서, 불행하게도 한국 선수들의 플레이 도중에 일어났다. 한국과 파라과이의 2라운드가 시작된 게리 플레이어 골프장 1번홀. 김영(27)의 두번째 샷이 빗나가 왼쪽 러프에 떨어졌고 신지애가 뒤이어 샷을 하려 했으나 작은 광고판이 걸려 스윙을 할 수 없었다. 한국 선수들은 고민 끝에 경기 위원을 불렀지만 경기 위원이 오기도 전에 경기진행요원들이 오더니 광고판을 치워 버렸고 신지애는 세번째 샷을 날렸다. 나중에 온 경기 ...

    연합뉴스 | 2007.01.21 00:00

  • thumbnail
    한국팀 '광고판' 때문에 2벌타 ‥ 월드컵골프 또 악연

    ... 열린 제3회 여자월드컵골프대회 2라운드.이날 경기는 한 팀 두 선수가 볼 하나를 번갈아치는 포섬방식으로 진행됐다. 1번홀(547야드)에서 김영(26·신세계)의 두 번째 샷이 러프로 날아가더니 대회 '광고판' 옆에 멈췄다. 팀동료 신지애(18·하이마트)가 세 번째 샷을 하려고 하는데 그 광고판이 스윙하는 데 걸렸다. 두 선수는 망설인 끝에 경기위원을 불렀지만 경기위원이 오기 전에 진행요원(마샬)이 왔고,두 선수가 어물어물하는 사이 그가 광고판을 치워버렸다. 신지애는 ...

    한국경제 | 2007.01.21 00:00 | 김경수

  • [여자월드컵골프] 한국 '2벌타' 불운, 4위로 밀려

    한국여자골프가 제3회 여자월드컵골프대회에서 2벌타에 발목이 잡혀 뒷걸음질을 했다. 김영(27)과 신지애(19.하이마트)가 출전한 한국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선시티의 게리 플레이어 골프장(파72.6천466야드)에서 포섬 방식으로 치러진 대회 2라운드 1번홀에서 뜻하지 않은 2벌타를 받은 뒤 힘든 경기를 펼치다 5오버파 77타로 경기를 마쳤다. 2벌타로 인한 트리플 보기가 1개, 더블보기와 보기가 각각 1개였고 버디는 1개에 그쳤다. ...

    연합뉴스 | 2007.01.21 00:00

  • [여자월드컵골프 이모저모] 그라나다 "왜 한국이 2벌타?"

    ...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그라나다는 "그 때 반대편에 있었기 때문에 상황을 잘 보지 못했다. 갤러리 통제선이 걸려 있는 말뚝을 뽑는 줄만 알았고 그 것 때문에 한국이 2벌타를 받은 줄 알고 의아하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영.신지애 "연습 또 연습"=

    0...한국대표 김영(27)과 신지애(19.하이마트)는 악몽같은 2라운드를 보냈지만 이에 아� 김영.신지애 "연습 또 연습"= 0...한국대표 김영(27)과 신지애(19.하이마트)는 ...

    연합뉴스 | 2007.01.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