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21-3030 / 3,1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자월드컵골프] 한국 `2벌타' 왜?

    ...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열리고 있는 제3회 여자월드컵골프대회에서, 불행하게도 한국 선수들의 플레이 도중에 일어났다. 한국과 파라과이의 2라운드가 시작된 게리 플레이어 골프장 1번홀. 김영(27)의 두번째 샷이 빗나가 왼쪽 러프에 떨어졌고 신지애가 뒤이어 샷을 하려 했으나 작은 광고판이 걸려 스윙을 할 수 없었다. 한국 선수들은 고민 끝에 경기 위원을 불렀지만 경기 위원이 오기도 전에 경기진행요원들이 오더니 광고판을 치워 버렸고 신지애는 세번째 샷을 날렸다. 나중에 온 경기 ...

    연합뉴스 | 2007.01.21 00:00

  • [여자월드컵골프] 한국 '2벌타' 불운, 4위로 밀려

    한국여자골프가 제3회 여자월드컵골프대회에서 2벌타에 발목이 잡혀 뒷걸음질을 했다. 김영(27)과 신지애(19.하이마트)가 출전한 한국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선시티의 게리 플레이어 골프장(파72.6천466야드)에서 포섬 방식으로 치러진 대회 2라운드 1번홀에서 뜻하지 않은 2벌타를 받은 뒤 힘든 경기를 펼치다 5오버파 77타로 경기를 마쳤다. 2벌타로 인한 트리플 보기가 1개, 더블보기와 보기가 각각 1개였고 버디는 1개에 그쳤다. ...

    연합뉴스 | 2007.01.21 00:00

  • [여자월드컵골프] 한국, 첫날 더위속에 고전

    6시간 넘는 장기전 끝에 파라과이에 4타차 2위 한국여자골프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뜨거운 태양 아래서 개막한 제3회 여자월드컵골프대회 첫날 좁은 페어웨이와 그린을 공략하지 못한 채 고전했다. 김영(27)과 신지애(19.하이마트)가 짝을 이룬 한국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선시티의 게리 플레이어 골프장(파72.6천46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6시간30분 동안 더위와 싸움을 한 끝에 두 선수 합계 1언더파 143타를 쳐 5언더파 139타를 ...

    연합뉴스 | 2007.01.20 00:00

  • thumbnail
    [여자월드컵골프] 신지애 "프러포즈 받았어요"

    신지애(19.하이마트)가 제3회 여자월드컵골프 프로암대회에 참가했다가 19일(한국시간) 뜻하지 않은 청혼을 받았다. 아마추어 5명과 함께 남아프리카공화국 선시티의 게리 플레이어 골프장에서 18홀을 돈 신지애 팀은 핸디캡을 적용한 베스트볼 방식에서 57타를 쳐 오전에 티오프를 한 팀 중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골프장에 마련된 시상식장에서 신지애팀이 1등으로 호명되자 같은 팀의 조지 조지아디스가 기쁨에 겨워 벌떡 일어나 신지애에게 "나랑 결혼해 ...

    연합뉴스 | 2007.01.19 00:00

  • [여자월드컵골프] 한국 "부담되는 상대 피했다"

    ... 팀으로 대회 첫날부터 우승 후보인 일본, 미국같은 팀을 만나는 것 보다는 부담감이 덜하다. 매치플레이가 아니기 때문에 강팀을 만나더라도 초반에 탈락하는 일은 없지만 첫날 성적이 남은 2,3라운드에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 신지애(19.하이마트)와 함께 한국 대표로 출전한 김영(27)은 "아무래도 우승을 다투는 라이벌팀을 상대로 첫 라운드에서 뒤지게 되면 심리적 부담을 안을 수 밖에 없다. 그렇게 되면 남은 라운드에서 욕심을 부리다가 경기를 망치는 수가 ...

    연합뉴스 | 2007.01.18 00:00

  • [여자월드컵골프 이모저모] 골프장에 구렁이까지 등장

    ... 플레이어 골프장에 구렁이까지 등장해 볼거리를 제공했다. 프로암대회가 열린 18일(한국시간) 12번홀에서 13번홀로 넘어가는 나무 그늘 아래에서는 20대 남녀가 목에 큰 구렁이를 두르고 손님들을 맞이했다. 이날 프로암에 참가한 신지애(19.하이마트)는 이 구렁이를 보고 처음에는 기겁을 했으나 호기심 때문에 가까이 다가가서 만져보는 대담함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게리 플레이어 골프장에는 수많은 원숭이들이 자유롭게 드나들어 다른 골프장과는 달리 아프리카의 이색 풍경을 ...

    연합뉴스 | 2007.01.18 00:00

  • thumbnail
    한국, 여자월드컵골프 첫날 이탈리아와 대결

    제3회 여자월드컵골프대회에서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대표팀이 대회 첫날인 19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와 대결을 펼친다. 18일 대회 조직위원회가 발표한 대진표에 따르면 한국의 김영(27)과 신지애(19.하이마트)는 싱글스트로크플레이로 펼쳐지는 1라운드에서 이탈리아의 베로니카 조르지, 줄리아 세르가스와 같은 조에 편성됐다. 한국대표팀은 19일 오후 5시4분 티오프한다. 우승 후보 중의 하나인 일본의 우에다 모모코, 모로미자토 시노부는 한국보다 ...

    연합뉴스 | 2007.01.18 00:00

  • [여자월드컵골프] 무난한 코스…러프가 복병

    김영.신지애, 연습라운드에서 샷 감각 조절 "대체로 무난한 코스지만 러프나 벙커 둔덕에 잔디를 길게 길러놓아 조심해야 되요" 남아프리카공화국 선시티의 게리 플레이어 골프장에서 열리는 제3회 여자월드컵골프대회에 출전하는 김영(27)과 신지애(19.하이마트)가 16일(이하 한국시간)과 17일 연습 라운드를 하며 샷 감각을 조절했다. 19일 개막을 앞둔 게리 플레이어 골프장은 전장 6천466야드의 파72 코스로 어렵지 않지만 페어웨이와 그린이 좁고 ...

    연합뉴스 | 2007.01.17 00:00

  • 한국여자골프, 월드컵을 잡아라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와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공동 주최로 19일(한국시간)부터 사흘 동안 열리는 이 대회는 총상금 120만달러(우승 상금 22만달러)가 걸린 국가대항전. 총 22개국에서 44명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 김영(27)과 신지애(19.하이마트)가 짝을 이뤄 한국대표로 출전한다. 대회 장소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선시티의 게리 플레이어 골프장(파72.6천466야드)이다. 제1회 대회 때는 장정(27.기업은행)과 송보배(21.슈페리어)가 출전해 아깝게 준우승에 ...

    연합뉴스 | 2007.01.16 00:00

  • thumbnail
    국내 프로골퍼들 올해 스폰서십 계약금은 얼마?

    ... 연 3억원 계약 대열에 들었다. 이 밖에 호주교포 이원준(21)의 경우 LG전자가 연 20만달러의 후원금과 레슨 비용을 지원한다. 장익제(34)는 연 1억7000만원 선이며 지난해 국내 여자프로골프 정상에 오른 신지애(19)는 하이마트로부터 연 1억원에 각종 경비를 지원받는다. 하이마트는 계약금은 적지만 우승할 경우 상금의 50% 외에 2000만원의 보너스를 별도로 주는 등 인센티브가 있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1.16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