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31-3040 / 3,1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프 스폰서십 효과 '웃고' '울고'

    ... 경주에서 열린 미국 LPGA투어 '코오롱-하나은행 챔피언십'마저 제패하며 '스타'로 부상했다. 이동수골프측은 불황임에도 불구하고 '홍진주 효과'로 인해 매출액이 2.5% 올라갔다고 밝혔다. 하이마트는 국내 새로운 골프 여왕에 오른 신지애 효과를 봤다. 하이마트가 신지애에게 지급한 돈은 지원금 1억원과 보너스 2억7000만원. 하이마트는 연간 골프구단 운영비로 20억원을 쏟아부었지만 그 이상으로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시켰다. 신인골퍼들을 영입해 7억~8억원 정도로 ...

    한국경제 | 2006.12.29 00:00 | 한은구

  • thumbnail
    우즈의 1타 "내 월급보다 많네"

    ... 김미현(29·KTF)은 29개 대회에서 총 6860회의 샷으로 133만2274달러(약 12억3514만원)를 챙겼다. 타당 194.21달러(약 18만원),라운드(71.02타)당 1만3792달러(약 1278만6563원)다. 국내여자프로골프 상금왕인 신지애(18·하이마트)는 타당 11만4145원,라운드(69.72타)당 795만8214원,남자 상금왕 강경남(23)은 타당 7만132원,라운드(70.74타)당 496만1137원을 각각 벌었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

    한국경제 | 2006.12.19 00:00 | 한은구

  • 신지애, 성금 5천만원 쾌척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 상금왕 다승왕 신인왕 등 5개 타이틀을 싹쓸이한 '슈퍼루키' 신지애(18·하이마트)가 불우이웃 돕기 성금으로만 5000만원을 내놓았다. 신지애는 15일 삼성서울병원에서 형편이 어려운 환자들의 치료비에 써달라며 1000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불우 학생을 위한 장학금,수재의연금,독거노인 지원금 등의 명목으로 이미 4000만원을 기부했던 신지애는 이로써 올해 받은 상금의 10%가 훨씬 넘는 5000만원을 각종 기부금으로 내놓은 ...

    한국경제 | 2006.12.15 00:00 | 한은구

  • thumbnail
    [골프계] 신지애, KLPGA 첫 5관왕

    '슈퍼 루키' 신지애(18·하이마트)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사상 첫 5관왕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신지애는 7일 서울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2006한국여자프로골프대상 시상식에서 대상과 신인상,상금왕,다승왕,최소타수상을 한꺼번에 받았다. KLPGA대상은 1999년 제정된 이래 2002년부터 2004년까지 연속 3관왕(대상·신인상·상금왕)이 배출되기도 했으나 5관왕이 나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경제 | 2006.12.07 00:00 | 김경수

  • [한일여자골프] 한국, 5년 연속 우승 파란 불

    ... 차례로 승전보를 전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이븐파 72타를 쳐 우에다 모모코(77타)를 압도해 승점 2를 보탠 장정은 통산 한일전 최다 승점(16점)을 올린 선수가 됐다. 이어 이번에 처음 대표팀 유니폼을 입은 '슈퍼루키' 신지애(18.하이마트)와 이지영(21.하이마트)이 승리하면서 한국은 기분좋게 첫날을 마감했다. 와일드카드로 대표선수가 된 이지영은 출전선수 24명 가운데 혼자 언더파 스코어(71타)를 냈다. 일본은 12명 가운데 11번째 경기에 나선 ...

    연합뉴스 | 2006.12.02 00:00

  • [한일여자골프] 1라운드 대진 "질 선수가 없네"

    ... 모로미자토는 올해 LPGA 투어에서 16차례 출전해 고작 7차례 컷을 통과했을 뿐 상금 순위 110위에 그친 선수다. 우승은 없지만 상금랭킹 20위를 차지한 이지영에 비할 선수가 아니다.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를 독무대로 만든 신지애(18.하이마트)는 일본에서 2승을 올린 나카타 미에(30)와 1라운드를 치르게 됐지만 나카타 역시 한일전은 처음이라 꿀릴 게 없다. 2년 연속 출전하는 박희영(19.이수건설)은 올해 처음 일본 대표팀에 선발된 이지마 아키네(23)와 ...

    연합뉴스 | 2006.12.01 00:00

  • thumbnail
    코리아 영파워 "일본쯤이야" ‥ 한ㆍ일 여자골프 국가대항전 내달 2일 개막

    ... 이선화(20·CJ) 이미나(25·KTF)를 비롯 '와일드 카드' 이지영(21·하이마트),올해 일본LPGA투어에서 7승을 합작한 전미정(24) 이지희(27) 신현주(26·하이마트) 등이 뽑혔다. 여기에 올시즌 한국LPGA 5관왕에 오른 신지애(18·하이마트)와 박희영(19·이수건설) 최나연(19·SK텔레콤)등 '영파워'가 가세했다. 한국팀은 30대 이상의 선수가 없고 평균연령이 23.9세다. 일본팀의 평균 연령 28.3세에 비해 5세가량 낮다. 일본팀은 '샛별' 미야자토 ...

    한국경제 | 2006.11.28 00:00 | 김경수

  • [ADT챔피언십골프] 윤지원, 데뷔 5년만에 우승

    ...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2위로 출발했던 홍진주(23.이동수패션)는 전반에 파 행진을 하다 후반에만 보기 2개를 기록하는 바람에 합계 2언더파 214타, 2위로 마감했다. 한편 시즌 4승과 시즌 상금 4억원 돌파를 노렸던 신지애(18.하이마트)는 버디 3개를 보기 3개로 맞바꾸며 타수를 줄이지 못해 이븐파 216타로 공동 6위에 그쳤다. 하지만 신지애는 올 시즌 상금왕과 대상, 신인왕, 다승왕(3승)을 모두 휩쓴데 이어 시즌 평균 타수 69.72타로 ...

    연합뉴스 | 2006.11.26 00:00

  • [여자골프 결산] 무서운 10대들, KLPGA 접수

    18세 신지애, 최고의 스타로 부상 26일 ADT캡스챔피언십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 2006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는 그 어느 때 보다도 강한 10대 돌풍이 몰아쳤다. 올 시즌 KLPGA가 주최한 15개 대회에서 탄생한 우승자는 12명. 이 가운데 신지애(18.하이마트)와 박희영(19.이수건설), 안선주(19.하이마트), 최나연(19.SK텔레콤) 4명이 만 스무살을 넘기지 않은 10대들이다. 우승자 12명 중 절반을 넘지 않는 숫자지만 ...

    연합뉴스 | 2006.11.26 00:00

  • thumbnail
    윤지원 "나도 스타" ‥ 프로데뷔 5년만에 첫 우승

    ...에 이어 시즌 3승을 노렸던 홍진주는 17번홀(167야드)에서 약 6m 거리의 버디퍼트가 홀을 살짝 비켜간 데다 18번홀에서 두번째샷을 벙커에 빠뜨리는 바람에 마지막 버디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이미 올시즌 상금왕을 확정지은 신지애(18·하이마트)는 이븐파 216타로 공동 6위에 머물러 한국여자골프 사상 최초로 단일시즌 상금 4억원벽 돌파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시즌 평균타수 69.72타로 한국여자골프 사상 최초로 60대 타수를 기록한 선수가 됐다. 김경수 ...

    한국경제 | 2006.11.26 00:00 | 김경수